사회
사회일반
동학농민군 지도자, 125년 만에 영면
전주시… 6월 1일 완산칠봉에 건립한 '녹두관'에 遺骨 안장
기사입력: 2019/05/24 [12:4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신성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수(오른쪽) 전북 전주시장이 24일 시청 브리핑 룸에서 "오는 6월 1일 '백년의 귀항, 고이 잠드소서! 세기(世紀)를 밝힌 넋이여 꽃 넋이여'를 주제로 동학농민혁명의 승전지인 전주에서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을 동학농민혁명 녹두관에 영구 안장하는 안장식을 엄숙하게 거행할 예정"이라고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신성철 기자


 

 

1894년 동학농민혁명 당시 일본군에게 목이 잘린 무명 동학농민군 지도자 유골(遺骨)이 오는 6월 1일 갑오년 농민군들의 전주입성 함성이 울려 퍼졌던 완산칠봉에 건립된 녹두관에 안장된다.

 

무명의 동학농민혁명 지도자가 고국에 잠들기까지 일본 홋카이도대학 연구실과 전주역사박물관 지하 2층 수장고에서 125년이라는 세월을 거쳐 비로소 안식처를 찾은 유골이 다음달 1일 발인식을 시작으로 동학농민군 최초이자 마지막 장례식이 풍남문과 완산칠봉 일원에서 엄숙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전주시와 (사)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가 동학농민혁명을 기념하고 농민군 지도자의 넋을 기리기 위해 오는 31일 전주완산도서관 강당에서 동학농민군 전주입성 125주년 기념식과 문화공연을 진행한 뒤 다음날 일본에서 송환된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 안장식이 거행된다.

 

이날 모셔지는 유골은 동학농민혁명 당시인 지난 1894년 동학농민혁명 당시 활동하다 전남 진도에서 일본군에 의해 처형된 농민군 지도자의 머리뼈로 인종학 연구대상으로 삼고자한 일본인에 의해 1906년 9월 일본으로 유출된 것으로 기록돼있다.

 

이 유골은 1995년 7월 일본 북해도대학 표본창구에서 발견돼 (사)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의 노력으로 1996년 5월 국내로 모셔졌으나 무려 23년 동안 편히 잠들 수 있는 장소를 찾지 못해 전주역사박물관 수장고에 보관돼왔다.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 안장식은 전주역사박물관에서 발인의식을 시작으로 용머리고개와 전라감영을 거쳐 전주입성 관문인 풍남문 앞에서 노제를 지낸 뒤 동학농민군의 주요 전적지였던 완산칠봉에 조성된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에서 진행될 진혼행사를 끝으로 집강소 설치와 패정 개혁안을 담은 전주화약이 체결됐던 전주에서 영면에 들어간다.

 

전주시는 안장식이 모두 마무리되면 아시아 최초로 근대민주주의를 실현했던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를 바로 세우고 사람 중심의 동학정신을 널리 계승‧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전주시는 동학농민혁명의 주요 전적지인 완산공원과 곤지산 일원에 기념 공간을 조성하고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사업을 추진해왔다.

 

2016년에는 초록바위 예술공원 및 생태탐방로 등을 조성했고 올해는 무명의 동학농민군 지도자를 추모하고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기념공간인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을 건립했다.

 

또, 오는 2021년까지 완산도서관 별관을 리모델링하는 절차를 거쳐 동학 관련 콘텐츠로 채운 홍보‧교육관을 조성해 동학의 정신이 스며든 전주정신 정립을 통해 시민들의 자존감도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전주는 고부에서 봉기한 동학농민군의 목표인 전라감영의 소재지이자 전주성 입성 후 전주화약을 계기로 각지에 집강소를 설치해 대한민국 역사상 전무후무한 관‧민 협치가 실현되는 등 동학농민혁명의 꿈과 좌절의 역사 및 기억들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지역이다.

 

한편, 김승수 전주시장과 (사)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이종민 이사장은 24일 전주시청 브리핑 룸에서 "오는 6월 1일 '백년의 귀항, 고이 잠드소서! 세기(世紀)를 밝힌 넋이여 꽃 넋이여'를 주제로 동학농민혁명의 승전지인 전주에서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을 동학농민혁명 녹두관에 영구 안장하는 안장식을 거행한다"고 밝혔다.

 

김승수 시장은 "동학농민혁명은 ▲ 3.1 만세운동 ▲ 임시정부수립 ▲ 4.19혁명 ▲ 5.18 광주민주화운동 ▲ 촛불혁명 등으로 이어지며 대한민국에 민주주의를 뿌리내리게 만든 출발점"이라고 말문을 연 뒤 "125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에서야 후손으로서의 도리를 하게 된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전주한옥마을 동학혁명기념관과 복원‧재창조되는 전라감영을 비롯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을 세 축으로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를 바로세우고 전주정신에 스며든 동학의 정신을 널리 확산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덧붙였다.

 

(사)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이종민 이사장은 "유골을 어렵사리 찾아왔지만 동학농민군 지도자가 고이 잠드는데 오랜 시간이 걸려 죄송한 마음이 컸다"며 "이번 안장식을 계기로 농민군 지도자가 희생으로 외치던 인간존중‧만민평등의 거룩한 동학정신이 계승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