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60대 만취운전 무면허 사고 구속
혈중 알코올 농도 0.202% 상태 운전‧처벌 4회 전력
기사입력: 2019/06/20 [16: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음주운전의 폐해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돼 처벌을 강화한 일명 '윤창호법'에도 불구하고 만취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60대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무면허로 음주사고를 낸 A씨(61)를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위험운전치상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8시 50분께 나운동 한 아파트 앞에서 아들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는 과정에 신호를 대기하고 있던 화물차와 승용차를 잇달아 추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화물차와 승용차 운전자 등 3명이 2~3주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A씨는 조사결과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202%로 나타났다.

 

특히, 과거 음주운전으로 무려 4차례 적발돼 처벌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전날 밤부터 사건 당일 새벽까지 술을 마신 뒤 또 다시 아침식사를 하는 과정에 반주로 소주 한 병을 마시고 운전한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밝혀졌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캠페인 전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