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찾아가는 구급‧안전교육'
여객선‧유선 종사자 대상… 심폐소생술‧하임리히법 등
기사입력: 2019/07/17 [09:4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해경이 여객선 및 유선에서 발생하는 응급환자에 대한 처치 능력 향상을 위해 다중이용선박 종사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구급‧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해경이 여객선 및 유선에서 발생하는 응급환자에 대한 처치 능력 향상을 위해 다중이용선박 종사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구급‧안전교육'을 실시한다.

 

오는 31일까지 진행될 이번 교육은 군산항을 기점으로 운항하는 국제여객선 2척과 연안 여객선 3척 및 유선 5척 등 선원 130여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구급‧안전교육은 ▲ 응급환자 발생 시 초동조치 및 대응방법 ▲ 심폐소생술(CPR) 및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 ▲ 하임리히법(Heimlich maneuver) ▲ 자동 산소소생기 사용법 등에 초점이 맞춰진다.

 

지난달 28일 뉴어청훼리 등 연안 여객선 3척의 선원 12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한데 이어 지난 16일 국제여객선 뉴스다오펄호와 군산펄호 선원 100명에게 구급‧안전교육을 실시해 호평을 받기도 했다.

 

군산해양경찰서 김도훈(경정) 해양안전과장은 "선내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할 경우 선원들의 신속한 초동조치로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찾아가는 구급‧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며 "앞으로 어업종사자 등 다양한 계층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1일 오후 3시 4분께 옥도면 선유도 북서쪽 1km 해상을 항해하던 유람선 A호에서 승객 B씨(65)가 계단을 내려오는 과정에 굴러 떨어져 의식을 잃은 사고가 발생했지만 당시 선원이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한 결과, 호흡과 의식이 회복된 상태로 닥터헬기로 이송됐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