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남원‧무주, 호우주의보 발령
21일 오전까지 50~100mm 예보… 축대붕괴 유의해야
기사입력: 2019/07/20 [15:4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속보】전북지역은 북상하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 소멸로 특별한 피해는 집계되지 않았지만 지난 19일부터 21일 낮 12시까지 평균 11.9mm의 비가 내렸다.

 

전북도 재난안전상황실에 따르면 태풍은 소멸했지만 저기압은 여전히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을 동반하고 있어 오전 11시를 기해 동부권인 남원과 무주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됐다.

 

하지만, 군산‧김제‧고창‧부안에 발효된 강풍주의보는 이날 오전 6시 40분에 해제됐으나 지난 19일 오후 5시 전북남부 앞바다와 전북북부 앞바다에 발효된 풍랑주의보는 유지되고 있다.

 

현재 전북은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시간당 5mm 내외의 비를 뿌리고 있다.

 

전날부터 내린 강수량은 ▲ 무주 덕유봉 99.5mm ▲ 남원 뱀사골 84.5mm ▲ 무주 덕유산 74.5mm ▲ 임실 강진 24.0mm ▲ 순창 27.5mm ▲ 남원 26.2mm ▲ 임실 17.5mm ▲ 장수 17mm ▲ 고창 16.2mm ▲ 부안 11.0mm ▲ 익산 7.8mm ▲ 정읍 7.7mm ▲ 김제 6.5mm ▲ 전주 4.3mm 등을 기록하고 있다.

 

비는 21일 오전까지 50∼100mm가량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급격히 물이 불어날 수 있는 만큼,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한편, 지난 19일 오후 2시 27분께 부안읍 봉덕리 앞 도로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승용차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전주기상지청은 태풍이 소멸하며 남긴 더운 공기에 따라 다음주에는 30도를 웃도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지속되다 오는 24일께 장마전선이 다시 형성되며 전국에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승수 전주시장 "기초지차체 권한 확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