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 '지하 공영주차장 공기질' 이상無
전주시설공단 쾌적하게 유지 관리… 7개 항목 측정 '양호'
기사입력: 2019/08/05 [11: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설공단이 운영하고 있는 '지하 공영주차장'을 대상으로 총 7개 항목의 공기질을 측정한 결과, 쾌적하게 유지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 비보이공영주차장 전경)    / 사진제공 = 전주시설공단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설공단이 운영하고 있는 '지하 공영주차장'의 공기질이 쾌적하게 유지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시설공단은 "서신동 공영주차장과 서부신시가지 홍산라이브 공영주차장 및 전주 비보이 공영주차장 등 3곳을 대상으로 실내 공기질을 측정한 결과 '양호' 판정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공기질 측정은 지난 6월 15일부터 1개월 동안 ▲ 미세먼지(PM10) ▲ 이산화탄소(CO2) ▲ 포름알데하이드(HCHO) ▲ 일산화탄소(CO) ▲ 라돈(Rn) ▲ 이산화질소(NO2) ▲ 총 휘발성유기화합물(TVOC) 등 7개 항목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히, 7개 항목 모두 관련법령에서 정한 유지권고 기준이내로 측정됐다.

 

전주시설공단 전성환 이사장은 "이용객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지하주차장을 비롯 공단이 위탁 운영하고 있는 모든 공공시설의 실내 공기질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실내공기질관리법에 따라 연면적 2,000㎡ 이상인 실내주차장은 실내 공기질 유지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공단은 총 79개 주차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실내주차장은 총 3곳으로 각각 3,692~4,885㎡ 규모로 각 120~131면의 주차면을 갖추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획】제21회 김제지평선축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