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순창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황숙주 군수… 아베정권 경제보복, 결코 굴복하지 않는다!
기사입력: 2019/08/15 [14: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5일 전북 순창 향토회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황숙주 군수를 비롯 군민 500여명이 '만세'를 외치고 있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김현종 기자

 

▲  황숙주 순창군수가 경축사를 통해 "일본 아베정권의 적반하장인 경제전쟁으로 마음이 무겁지만 우리는 결코 굴복하지 않고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며 "반면교사로 삼아 경제와 국방 독립의 기틀을 다지고 더 나아가 순창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순창군이 최근 몇 년간 광복절 경축행사를 개최하지 않고 조용히 지내왔던 것과는 달리 15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자 광복 74주년을 맞아 그날의 함성을 되새겼다.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15일 오전 10시 순창 향토회관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

 

이날 경축식에는 황숙주 군수와 순창군의회 정성균 의장을 비롯 지역 각 기관‧사회단체장 및 옥천인재숙 중‧고교생과 군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일본에 항거하며 독립운동에 앞장선 박선용‧김응선 유족인 박귀순씨(85)와 김창섭씨(68)에게 각각 표창패가 수여됐으며 창작 뮤지컬인 `순창 아리랑`이 공연됐다.

 

황숙주 군수는 경축사를 통해 "암울했던 일제의 식민통치에서 벗어나 나라를 되찾은 지 꼭 74년이 되는 날이라 감격스럽다"고 말문을 연 뒤 "일본 아베정권의 적반하장인 경제전쟁으로 마음이 무겁지만 우리는 결코 굴복하지 않고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며 "반면교사로 삼아 경제와 국방 독립의 기틀을 다지고 더 나아가 순창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줄 것"을 강조했다.

 

이어, 황 군수와 참석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손에 쥔 태극기를 흔들며 광복절 노래 제창 및 만세삼창을 외치며 광복을 자축했다.

 

한편, 이날 경축식은 대외적으로 과거 국권침탈의 아픔 속에서 국민주권 회복을 위해 독립운동을 펼친 애국선열의 넋을 기리는 등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는 동시에 지역에서 반일감정 고조에 따른 군민들의 애국심 발휘 및 의지를 결집하는 차원으로 마련됐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승수 전주시장 "기초지차체 권한 확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