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군 '염전부지 개발행위' 제한
도시계획위 원안 의결, 심원‧해리면 일원 395만8,800㎡
기사입력: 2019/08/28 [09: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고창군 심원‧해리면 일원 염전부지가 개발행위 제한지역으로 지정된다.  (고창군 전경)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고창군 심원‧해리면 일원 염전부지가 개발행위 제한지역으로 지정된다.

 

고창군은 "최근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심원‧해리면 일원의 염전부지(395만8,800㎡)에 대한 '개발행위 허가 제한지역 지정' 안건을 원안대로 의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남은 절차에 따라 제한지역으로 고시되면 3년간 개발행위허가가 제한된다.

 

고창군은 이 기간 동안 생물권보전지역과 람사르습지에 어울리는 계획을 수립해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395만8,800㎡에 이르는 염전부지는 폐전된 지 약 25년이 지나 생태계가 복원되는 등 해안과 내륙간의 완충역할에 따라 그동안 난개발을 억제하는 보존의 필요성이 꾸준히 지적됐다.

 

특히, 2016년 10월 18일 중앙행정심판위원회가 태양광발전시설 전기사업허가 거부처분 취소를 기각한 바 있다.

 

또, 염전부지에서 생업을 유지하고 있는 천일염 생산자 및 심원‧해리면민을 비롯 각 사회기관단체와 재경군민회‧고창군의회도 개발행위 허가를 강력히 반대해왔다.

 

고창군 건설도시과 도시계획팀 관계자는 "자연환경의 보전과 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통해 환경적으로 건전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해 한발 더 앞서가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