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완산소방서, 안전무시 관행 '철퇴'
비상구 폐쇄‧물건 적치행위 집중 점검‧신고포상금제 운영
기사입력: 2019/09/02 [09: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 완산소방서가 안전무시 관행에 따른 인명 및 재산 피해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비상구 폐쇄‧물건 적치행위'를 집중 점검한다.                                                                         / 삽화제공 = 전주완산소방서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 완산소방서가 안전무시 관행에 따른 인명 및 재산 피해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비상구 폐쇄‧물건 적치행위'를 집중 점검한다.

 

이번 점검은 비상구 등 피난시설의 폐쇄와 물건 적치로 화재가 발생할 경우 자칫 대형 인명‧재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 백화점 ▲ 쇼핑몰 ▲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 및 다중이용업소가 대상이다.

 

특히, 비상구 등 피난시설 등 주위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장애물을 설치하다 적발될 경우 '화재예방‧소방시설 설치와 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전주 완산소방서 안준식 서장은 "비상구를 폐쇄하거나 피난통로에 물건 및 장애물이 있는 경우 화재 등 긴급 대피 상황에 넘어지거나 부상을 당해 신속한 대피가 어렵다"며 "반드시 비상구는 열어두고 장애물 등을 꼭 제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주완산소방서는 피난‧방화시설 폐쇄‧훼손 및 장애물 설치 등 소방 활동 지장행위에 대해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연중 운영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캠페인 전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