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태풍 2차 피해 예방하던 소방위 순직
주택 간이창고 지붕에 올라가 나무자르다 3m 아래로 추락
기사입력: 2019/09/09 [16:2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속보】태풍 피해를 복구하던 소방관이 지붕에서 떨어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다.

 

지난 8일 오전 9시 58분께 전북 부안군 행안면 한 주택 간이창고 지붕에 올라가 태풍에 쓰러진 나무를 제거하던 부안소방서 소속 권태원 소방위(52)가 지붕이 내려앉으면서 3m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권 소방위는 안전모를 착용하고 있었으나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지붕을 밟는 순간 건물 노후로 무너져 내리면서 바닥으로 추락해 머리를 심하게 다쳐 닥터헬기로 익산의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소생하지 못하고 9일 오후 1시 44분께 사망 판정을 받았다.

 

권 소방위의 사인은 뇌출혈과 지주막하출혈 및 흉추골절 등으로 알려져 있다.

 

1967년생인 고(故) 권 소방위는 1992년 지방소방공무원으로 첫발을 내딛은 뒤 27년간 재임했으며 유족으로는 처와 2명의 자녀가 있다.

 

빈소는 전북 군산시 금강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소방청은 순직 소방공무원으로 예우해 훈장 및 1계급 특진 추서‧국립묘지 안장‧국가유공자 지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장례는 지방소방정 장(葬)으로 치러진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방위 순직 관련기사목록

【기획】제21회 김제지평선축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