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임실군, 학교 우유급식 확대 '시범'
임실N치즈 요구르트… 전국 26개 지역 152개 중‧고교 지원
기사입력: 2019/09/16 [11: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임실N치즈로 만든 유제품인 요구르트가 전국 26개 지역 152개 중‧고교 학생들의 식판에 오르는 파격적인 급식정책이 시범적으로 추진된다.  (임실치즈테마파크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임실N치즈로 만든 유제품인 요구르트가 학생들의 식판에 오르는 파격적인 급식정책이 추진된다.

 

전북 임실군은 "학교 우유급식 확대 시범사업인 발효유‧치즈 급식 공모사업에 전국 첫 시범지역으로 선정됨에 따라 올해 2학기부터 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초‧중‧고 학생들의 우유 소비량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는 가운데 대안 간식으로 요구르트가 급식으로 무상 지원될 예정이어서 급식문화에 새로운 지각변동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학교 발효유‧치즈 급식사업은 우유 급식률이 저조한 중‧고교 학생을 대상으로 발효유와 치즈 등 다양한 유제품 공급을 통해 신체발달 및 건강증진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으로 중학교 9개교를 비롯 총 12개 학교 800여명의 학생에게 임실N치즈 요구르트가 무상으로 지원된다.

 

임실군은 4,000여만원의 예산을 투입, 2학기 등교일 가운데 공급일 수 50일 내외로 480원(150ml)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내에서는 임실군을 비롯 익산과 고창 등 3개 지역에서 우선적으로 추진되며 전국 26개 지역 152개 중‧고교에서 시범 사업으로 시행된다.

 

이미 유럽 등지에서는 일반 우유 소비량은 줄고, 발효유와 치즈 등 가공 유제품의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다양한 유제품을 급식으로 공급하고 있는 추세다.

 

임실N치즈는 1등급 원유를 당일 착유해서 살균, 제품생산, 판매함으로써 가장 신선한 치즈와 유제품을 공급하겠다는 장인정신을 담고 있다.

 

대한민국 1%의 명품브랜드로서 2019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로 6년 연속 대상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번 공모사업은 심 민 군수가 지난 4월 중앙부처를 방문해 우유 급식률이 저조한 중․고교 학생을 대상으로 발효유․치즈 등 다양한 유제품 공급을 통해 신체발달 및 건강증진 도모의 필요성을 건의하면서 일궈낸 성과다.

 

임실군은 요구르트 등 다양한 유제품을 급식으로 활용하는 급식문화의 지각변동과 함께 어릴 때부터 입맛을 사로잡는 건강증진을 통해 낙농업 발전 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심 민 임실군수는 "지역 대표 브랜드인 임실N치즈 요구르트 지원 시범사업이 성장기 학생들의 영양 불균형 해소와 체력증진 및 학부모 급식비 부담 경감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임실N치즈 브랜드 역시 견고해짐과 동시에 낙농산업 부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개최될 '임실N치즈축제'는 오는 10월 3일부터 6일까지 임실치즈테마파크와 임실치즈마을 일원에서 다양하고 차별화된 프로그램이 풍성하게 진행된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캠페인 전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