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동영상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기사입력: 2019/09/17 [09:2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 고창군 아산면에 있는 선운산도립공원의 '꽃무릇'이 마치 붉은 융단을 깔아놓은 듯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자태를 뽐내며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꽃무릇'은 꽃이 피면 잎이 지고 잎이 나오면 꽃이 지는 특성 때문에 이뤄질 수 없는 애절한 연인들의 사랑인 슬픈 꽃말을 간직하고 있어 '상사화(相思花)'로도 불린다.

 

고창군 선운산공원팀은 '꽃무릇'의 꽃대가 올라오기 시작해 오는 20일부터 본격적으로 개화해 화려한 군무를 펼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선운산 '꽃무릇'은 통상 개화 후 열흘정도가 절정기로 알려져 있으며 5월께 잎이 나왔다가 7월께 지고 나면 9월초 꽃대가 솟아나고 9월 하순이 되면 꽃이 붉게 피어오른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캠페인 전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