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송하진 지사, 태풍 피해 신속복구 지시
가로수 15주‧주택 및 창고 4곳 파손‧농경지 49ha 침수 등
기사입력: 2019/09/23 [11:0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가 지난 22일 도내 지역을 할퀴고 간 제17호 태풍 '타파(TAPAH)'로 가로수 15주가 쓰러지고 주택 지붕 파손 등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본격적인 피해상황 조사 및 신속한 복구에 총력전에 돌입했다.  (무주군 적상면 한 주택의 지붕이 강한 바람을 이기지 못하고 뜯겨져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도가 지난 22일 도내 지역을 할퀴고 간 제17호 태풍 '타파(TAPAH)'로 발생한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본격적인 피해상황 조사 및 신속한 복구에 총력전에 돌입했다.

 

이번 태풍으로 접수된 주요 피해는 가로수 15주가 쓰러졌고 무주와 고창에서 주택 3동과 창고 1동의 지붕 일부가 파손되는 등 49ha의 벼도복(쓰러짐)과 침수피해가 발생했지만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또 태풍의 영향으로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도내에 평균 124.5mm의 비가 내린 가운데 정읍시의 경우 174.5mm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정읍천(정우면 초강리) 수위가 4.3m(홍수경보 5.5m)를 유지해 한때 긴장감이 고조됐으나 빗줄기가 자자들어 23일 오후 8시를 기해 홍수주의보가 해제됐다.

 

이 밖에도 도내 7개 둔치주차장과 전주시 마전교와 전주철교다리 및 도로(언더패스)와 송천동 금성장례식장 지하차도를 비롯 순창군 유등면 세월교의 차량 통행이 통제됐고 군산공항 3개 노선과 여객선 4개 항로 역시 운항이 멈췄으나 23일 오전 10시 현재 정상 운행되고 있다.

 

또한, 도내 국립‧도립공원 등 130개 탐방로와 야영장도 자체 점검이 마무리되는 시점을 기해 순차적으로 통제가 해제될 예정이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대응체제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는 등 지난 주말과 휴일 동안 24시간 비상체제에 돌입한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한다"며 "사유재산 피해를 입은 도민들의 조기 생계안정을 위해 재난지원금을 신속하게 지급하라"고 지시한 뒤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도민들은 늦어도 오는 10월 2일까지 도내 14개 지자체 읍‧면‧동 또는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23일 오전 8시에 집계한 이번 태풍의 영향권에 든 지난 21일부터 ▲ 정읍 태인 166.5m ▲ 무주 덕유산 156.0mm ▲ 내장산 148.0mm ▲ 진안 동향 140.0mm ▲ 임실 강진 120.0mm 등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한 것으로 관측됐다.

 

아울러 ▲ 정읍 174.5mm ▲ 고창 153.0mm ▲ 부안 138.0mm ▲ 김제 132.0mm ▲ 진안 125.5mm ▲ 전주 122.4mm ▲ 익산 121.0mm ▲ 순창 114.5mm ▲ 임실 114.0mm ▲ 군산 113.7mm ▲ 무주 120.0mm ▲ 장수 112.5mm ▲ 남원 101.2mm ▲ 완주 100.9mm 등을 각각 기록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경찰 '설 연휴 특별교통관리' 추진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