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군산해경… 실종된 선원 3명 구조
반경 넓혀 실종자 2명 찾기 위해 추가 수색 중
기사입력: 2019/11/25 [09:2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연락이 두절된 양식장 관리선에 승선한 선원 3명이 25일 오전 7시 57분께 전북 군산시 옥도면 비안도 남서쪽 7.4km 해상에서 전복된 상태로 뒤집힌 관리선 위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속보】지난 24일 오후 11시 9분께 전북 군산시 옥도면 무녀도 인근 해상에서 5명이 탄 김 양식장 관리선이 전복해 해경이 구조에 나섰다.

 

25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11시 9분께 옥도면 무녀도 인근 해상에서 작업 중인 양식장 관리선(0.5t‧60마력‧승선원 5명)이 입항하지 않았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경비함정 4척과 헬기 2대와 어선 3척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 25일 오전 7시 57분께 비안도 남서쪽 7.4km 해상에서 연락이 두절됐던 관리선을 발견하고 항공 구조사를 투입, 뒤집힌 상태로 전복된 관리선 위에 있던 선원 3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이들 선원 3명은 현재 저체온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나 1명은 생명이 위독한 상태로 알려져 있으며 이들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해경은 실종된 나머지 선원 2명을 구조하기 위해 무녀도와 인근 도서지역 해안까지 반경을 넓혀 수색작업을 이어나가고 있지만 풍랑주의보로 높은 파도와 양식장이 산재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양식장 관리선에는 선장 A씨(49)를 비롯 선원 4명(한국인 2명‧러시아인 2명)이 승선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선장 A씨(49)의 아내는 남편이 늦은 시간까지 입항을 하지 않자 지인(신고자)을 통해 확인 했고 이 지인이 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은 전복된 상태로 발견된 관리선은 김 양식장 작업을 위해 지난 24일 오전 5시 30분께 옥도면 무녀도를 출항해 이날 오후 6시까지 작업을 진행했던 것으로 확인함에 따라 이후 기상악화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도 조사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경찰 '설 연휴 특별교통관리' 추진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