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대한적십자 전북지사, 회비 모금 시작
350만의 가치 있는 선택… 1월 31일까지 14억400만원 목표
기사입력: 2019/12/01 [18: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는 12월 1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2020년도 적십자회비 집중 모금기간으로 설정하고 '350만의 가치 있는 선택, 적십자회비에 함께 해주세요!'라는 슬로건으로 모금활동을 진행한다.  / 포스터제공 =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 김현종 기자

다양한 인도주의 사업의 재원으로 사용되는 "적십자회비 모금"이 시작됐다.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는 12월 1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2020년도 적십자회비 집중 모금기간으로 설정하고 '350만의 가치 있는 선택, 적십자회비에 함께 해주세요!'라는 슬로건으로 모금활동을 진행한다.

 

1953년부터 시작된 우리나라의 대표적 나눔운동인 '적십자회비'는 갑작스런 재난을 당한 이재민 구호를 비롯 취약계층 생활 지원 등을 위해 사용되고 있다.

 

아울러, 국민의 생명보호를 위해 실시하는 응급처치법 및 수상안전법 교육과 미래 인도주의 리더를 양성하기 위한 청소년적십자(RCY) 사업 등 다양한 인도주의 활동에 투입된다.

 

특히, 도내 4대 취약계층(아동청소년‧노인‧이주민‧기타 위기가정) 720여 가구에 매월 생필품을 전달하는 등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정을 대상으로 의료비‧생계비‧주거환경개선 등의 긴급지원 재원으로 소중하게 사용될 예정이다.

 

또, 무료급식 및 세탁 등 적십자 봉사원들의 활동 지원에 사용되는 ‘적십자회비’는 법정기부금으로 연말정산에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금융기관 지로창구‧무인 공과금수납기를 비롯 현금 자동입출금기‧인터넷뱅킹‧텔레뱅킹‧인터넷(신용카드‧계좌이체)‧ARS‧편의점‧신용카드 포인트 등으로 납부가 가능하다.

 

전북지역의 내년도 적십자 회비 목표액은 도민들이 십시일반으로 지원하는 14억400만원과 매월 지정된 금액을 정기적으로 후원하는 10억원 및 기부금 2억4,000만원을 포함 총 26억4,400만원이다.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이선홍 회장은 "2019년에도 도민들이 십시일반으로 적십자 회비를 모아줘 안정적으로 인도주의 활동인 수해‧지진‧화재 등 갑작스런 재난을 당한 이재민 구호활동 및 생계구호 등 긴급재난구호 기관으로서 위상과 선도적 역할을 다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같은 성과는 도민들께서 아낌없는 관심과 사랑으로 ‘적십자회비’ 모금에 참여했기에 가능했다"며 "2020년에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온정을 전할 수 있도록 각 가정과 사업장으로 배부된 지로용지를 통해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한편, 오는 6일 송하진 도지사와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을 시작으로 김승환 도교육감 및 14개 지자체장과 의회 의장 등 각 사회지도층들이 적십자 특별회비를 전달하며 나눔 문화 확산 캠페인에 불을 지필 예정이다.

 

적십자회비는 지난해와 같이 올해도 만 25세 이상 만 75세 미만 세대주를 대상으로 1만원으로 단일화해 국민성금 형태로 모금되며 개인사업장 및 법인사업장 역시 모금 참여를 요청하는 지로용지가 발행된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경찰청 '모션그래픽' 제작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