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제10회 설(雪) 숭어 축제' 6일 개막
88일까지 상설시장 서문주차장 일원… 체험‧문화공연 풍성
기사입력: 2019/12/01 [19:2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0회 설숭어 축제'가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전북 부안상설시장 서문 주차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겨울철 별미를 맛볼 수 있는 이번 축제는 "서해안의 참맛 부안 설숭어에 있습니다"를 주제로 축제 첫째 날인 6일 ▲ 식전행사 ▲ 개막식 ▲ 와글와글 시장가요제 등을 시작으로 8일 폐막식까지 ▲ 숭어 잡기 ▲ 숭어 빨리 먹기 이벤트 ▲ 숭어 특가판매 등 축제의 심볼인 '부안군 설(雪) 숭어'를 활용,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문화공연 등으로 풍성하게 꾸며진다.

 

특히 이날 오후 2시 부안상설시장 특설무대에서 열릴 예정인 개막식은 초청인사와 관광객‧군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인동아리 댄스팀이 식전행사 무대에 올라 잠재된 끼와 열정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축제 기간 동안 먹거리장터가 운영되며 프리마켓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상설행사로 진행된다.

 

설(雪) 숭어는 '겨울 숭어 앉았다 나간 자리 뻘 만 훔쳐 먹어도 달다'는 속담처럼 육질이 연하고 담백한 생선으로 겨울철 서해안 앞바다에서 주로 잡혀 명실공히 부안군의 겨울철 특산품으로 미식가들의 입맛을 자극하고 있다.

 

부안상설시장 상인회가 주관하고 부안군‧부안상설시장문화관광형시장사업단이 후원하는 설(雪) 숭어' 축제는 2007년 첫 개최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부안군민과 전통시장 상인들의 화합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제10회 설(雪) 숭어 축제가 지역 전통시장의 매력과 함께 특화상품을 널리 알려 더 많은 관광객이 부안군을 방문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앞으로도 전통시장의 활성화 및 혁신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설(雪) 숭어'는 눈이 올 때 먹어야 제 맛이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수온이 내려간 바다에서 잡힌 숭어는 육질이 탄탄해 입안에서 감칠맛을 느낄 수 있어 겨울의 맛으로 지칭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경찰청 '모션그래픽' 제작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