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기고】뇌졸중… 골든타임은 4시간!
전주 완산소방서 효자119안전센터 = 최세희 소방사
기사입력: 2019/12/03 [09:4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주 완산소방서 효자119안전센터 = 최세희 소방사.     © 김현종 기자

시간은 '금'이다! 시간은 '생명'이다! 라고 흔히 말하는 것은 '골든타임'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수 많은 질병의 '골든타임' 가운데 시간단축이 필수적이며겨울철 더욱 주의 깊게 지켜봐야하는 뇌졸중의 골든타임에 대해 강조하고자 한다.

 

'뇌졸중'이란 주로 중풍(中風)이라고도 칭하며 뇌에 혈액을 공급하고 있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짐으로써 뇌 일부분이 손상돼 나타나는 신경학적 증상을 일컫는다.

 

한국에서 한 해 10만명이 발병할 정도로 단일 질환으로 국내 사망원인 1위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는 질병이 바로 '뇌졸중'이다.

 

특히, 요즘처럼 추운 날씨에 뇌졸중 환자는 더욱 증가하게 된다.

 

겨울철 추위 때문에 몸을 움츠리듯 우리 몸에 있는 혈관 역시 움츠려든다.

 

다시 말해, 혈관이 수축하고 혈압이 높아지면서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질 위험이 증가한다는 것이다.

 

주변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질병이지만 ‘뇌졸중’ 전조증상을 모르거나 대수롭지 않게 여겨 자칫 골든타임을 놓치는 안타까운 경우가 많다.

 

뇌졸중의 골든타임은 4시간이다.

 

이 시간 안에 적절한 처치를 받지 못하면 ▲ 팔다리 마비 ▲ 언어 장애 같은 후유증 또는 기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고 심각한 경우 목숨까지 잃을 수 있다.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해 딱 한 단어만 기억해두자!

 

'FAST' Face(얼굴마비) = 웃었을 때 얼굴 좌우모양이 다른가 ▲ Arms(팔다리마비) = 한 쪽 팔이나 다리에 힘이 빠지는가? ▲ Speech(언어장애) = 말이 어눌하거나 의사소통이 곤란한가? ▲ Time(신속한 응급치료) = 위 증상 중 한 가지라도 보인다면 즉시 119에 신고해 도움을 받기를 권한다.

 

아울러, 모든 질병이 그러하듯 뇌졸중 또한 예방이 우선이다.

 

소금‧콜레스테롤 등의 섭취를 줄여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해야한다.

 

혹, 고혈압이나 당뇨의 지병이 있다면 약을 꾸준히 복용하고 평소 혈당조절 등 철저히 관리해야한다.

 

또, 주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뇌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요소가 있는지 인지해두는 것도 중요하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올 추석은 고향 방문 대신 '영상통화'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