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황인홍 무주군수 "군부대 해체 절대 안돼"
'서명운동‧결의문 채택‧항의방문‧궐기대회' 등 의지 표명
기사입력: 2020/02/17 [12: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황인홍(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전북 무주군수가 17일 무주군의회 유송열 의장 및 무주군재향군인회 김동인 회장을 비롯 지역 안보관련 단체 회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 기자회견을 통해 "국가는 물론 지역안보와 발전 및 주민안전을 위해 무주대대(육군 35사단 제7733부대 4대대)가 반드시 지역에 존치돼야한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표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무주군청     © 김현종 기자

 

 

 

 

국방부가 국방개혁 2.0 일환으로 군부대 통폐합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황인홍 전북 무주군수가 "지역경제 및 인구문제 해소를 위해 존치돼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표명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17일 무주군의회 유송열 의장과 무주군재향군인회 김동인 회장을 비롯 지역 안보관련 단체 회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 기자회견을 통해 "국가는 물론 지역안보와 발전 및 주민안전을 위해 무주대대(육군 35사단 제7733부대 4대대)가 반드시 지역에 존치돼야한다"고 밝혔다.

 

특히 "앞으로 전 군민 반대 서명운동과 결의문 채택을 비롯 궐기대회 진행 및 국방부를 비롯 국회 항의방문 등을 통해 무주군의 입장을 명백히 전달하겠다"고 천명했다.

 

이어 "무주는 5개 道가 접하고 있는 국가적 요충지자 중요시설인 양수발전소가 있는 지역 안보의 중요성과 100여 장병들의 복무와 연간 600여명이 참여하는 예비군 훈련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국방부는 간과해서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지역과 군부대가 상생하는 방안을 강구해 지역공동화 현상을 최소화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국방부는 인구절벽의 기로에 서 있는 지역의 인구유지와 각종 재난‧재해가 발생할 경우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대민지원 및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자원봉사활동 등 그동안 무주대대가 담당해온 상생의 축을 숙고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무주군 지역 안보관련 10개 단체 역시 "그동안 군부대와 끊임없이 소통하고 협력한 군민들에 대한 배려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문제 해결에 따른 고심을 비롯 지역안보는 물론 유사시 대민지원과 자원봉사 등의 일익을 담당한 부대의 역할을 철저히 배제한 결정"이라며 "무주대대 통폐합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맹공을 퍼붓었다.

 

또한 "국방개혁 2.0에 따른 군부대 통폐합 및 軍 장병 감축과 무주대대 해체발표는 주민들에게 청천벽력과 같은 충격으로 다가와 지역사회는 큰 혼란에 빠지고 말았다"며 "별다른 대안과 사전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국방부 계획은 주민의 생존권과 지역의 존립을 걱정하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무주군은 지난해 육군 제35사단과 ‘軍의 고객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관내 숙박 관광시설 이용 할인 혜택)와 인구 늘리기(무주군 주소 갖기)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국방부는 예비군 지원 감소와 조직 정예화를 비롯 전투력 보강을 위해 2021년 12월까지 무주대대를 육군 35사단 제7733부대 1대대(진안대대)로 통합한다는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예수병원… 피아노 라이브 '공연'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