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설공단 '착한 소비자 캠페인' 전개
일정 금맥 미리 지급하는 선결제 ・ 복지 포인트 조기 사용 등
기사입력: 2020/04/03 [15: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설공단이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과정에 유탄을 맞아 침체된 늪에 빠져 신음하고 있는 지역경제를 회생시키기 위해 산소 호흡기를 꽂는다는 심정으로 "착한 소비자 캠페인"을 전개한다.  (화산체육관에 둥지를 틀고 있는 전주시설공단 전경 및 백순기 이사장)                       / 사진제공 = 전주시설공단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설공단이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과정에 유탄을 맞아 침체된 늪에 빠져 신음하고 있는 지역경제를 회생시키기 위해 산소 호흡기를 꽂는다는 심정으로 "착한 소비자 캠페인"을 전개한다.

 

특히 소비심리 위축 및 강도 높게 추진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손님이 줄어 피해가 큰 소상공인의 어려움 해소에 초점을 맞춘 착한 소비 일환으로 부서운영비 등을 활용, 직장 주변의 단골 식당 등에 일정 금액을 미리 지급하는 '선결제' 처방을 내렸다.

 

이 같은 지원은 필수적으로 방문할 수밖에 없는 업소에 지속적으로 방문하겠다고 약속하는 의미도 담겼다.

 

또 직원들의 복지증진을 위해 매년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지급되는 복지 포인트 조기 사용도 추진한다.

 

이 복지 포인트는 연중 사용이 가능하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반기 안에 전액을 사용하도록 독려하는 방침이다.

 

전주시설공단 백순기 이사장은 "'코로나-19' 감염증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공기업으로서 도울 수 있는 부분이 무엇이 있는지 고민하다 '선결제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공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지역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상공인에게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라고 공공기관 및 민간 부분까지 확산돼 주변의 이웃들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많은 참여와 관심"을 당부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제지평선축제 '소규모 ・ 분산' 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