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 무장봉기' 한국사 교과서 수록
동학농민혁명의 발상지… 126년 만에, 2020년 개정 고교 전체 8종
기사입력: 2020/04/22 [10:0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신성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동학농민혁명의 발상지인 전북 '고창 무장봉기'가 126년 만에 올해 개정된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에 역사적 사실로 수록됐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동학농민혁명의 발상지인 '고창 무장봉기'가 126년 만에 올해 개정된 한국사 교과서에 역사적 사실로 수록됐다.

 

특히 '국가기념일 무장포고문 낭독 ・ 성지화 사업 국가예산 확보'에 이은 '역사교과서 수록'에 따라 고창군의 동학농민혁명 자긍심 찾기 노력이 빛을 발산한 쾌거로 군민들은 받아들이고 있다.

 

22일 고창군에 따르면 올해부터 사용되고 있는 고등학교 8종의 한국사교과서(2019년 11월 27일 검정) 전체에 고창 무장봉기(무장기포)를 기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동학 전문연구자들과 고창군민 등 소수만 알던 역사적 사실이 국민적 공감대를 얻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각 교과서에는 무장봉기(무장기포)와 관련 "1894년 음력 3월 20일(양력 4월 25일) 고부 봉기에 실패한 전봉준이 손화중과 힘을 합쳐 고창 무장에서 일으킨 대규모의 농민 봉기"로 서술돼 있다.

 

또 1954년 국내 최초로 교과서를 만들기 시작한 미래엔 등 일부 교과서의 경우 '무장포고문'과 '4대 강령' 등을 수록했다.

 

'고창 무장기포'는 전라도에서 가장 큰 동학세력을 구축한 무장지역의 접주 손화중과 합류한 고창출신 전봉준 등이 동학농민혁명의 대의명분을 함축해 전라도 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에 격문을 보내 농민군들의 합류를 촉발했다.

 

혁명의 이념과 지표인 '무장포고문'과 농민군 행동강령인 '4대 강령'을 정립 발표함으로써, 소규모 농민 소요가 농민 혁명의 틀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여기에 동학농민혁명이 지역적 한계를 벗어나 전국적인 대규모 항쟁으로 커지고, 우리나라 역사 민족・민중항쟁의 근간으로 평가받고 있었다.

 

한편, 농민군이 발표한 ‘무장포고문’에는 부패로 위기에 처한 국가를 구하겠다는 ‘보국안민’이라는 농민군의 주체의식이 나타나고 있어 기존에 일어났던 민란과는 차원이 다른 혁명으로 진화한 것으로 학계에서는 평가하고 있다.

 

고창군은 매년 ▲ 전봉준 장군 탄생 기념제 ▲ 무장기포 기념제 ▲ 녹두대상 시상 ▲ 학술대회 등을 통해 세계 4대 시민혁명보다도 빛나는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재평가 작업과 동학 선열들에 대한 선양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민선 7기는 동학농민혁명 성지화 사업으로 ▲ 무장기포 역사교과서 수록 ▲ 고창 농학농민혁명 성지화 사업 ▲ 무장기포지  ・ 전봉준 장군 생가터 국가사적 등재 등에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

 

유기상 군수는 "고창의 동학농민혁명사 재조명 과업의 첫 번째 사명인 '한국사 모든 교과서에 126년 만에 수록됨'을 다행으로 여긴다"며 "역사 교과서 수록을 계기로 고창 무장기포지와 전봉준 장군의 생가터의 문화재와 전봉준 장군 동상건립 등의 선양사업 및 동학 의향정신을 살린 자랑스런 군민운동으로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황인홍 군수, 한국수자원공사 항의 '방문'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