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근거리 자율 신고제도' 도입
레저보트 18.52km(10해리) 미만… 기상정보 등 실시간 제공
기사입력: 2020/06/09 [09:5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해경이 잇따르고 있는 레저보트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홍보에 돌입했다.

 

군산해양경찰서는 "육지와 가까운 바다에서 수상레저를 하더라도 온라인으로 해경에 알릴 수 있는 '근거리 수상레저 활동 신고' 제도를 마련해 시행에 돌입한다"고 9일 밝혔다.

 

'근거리 수상레저 활동 신고'는 10해리 미만 근거리에서 이뤄지고 있는 레저 활동자를 대상으로 안전계도 등 선제적 사고예방활동 및 사고 대응능력을 높일 수 있다.

 

특히, 휴대폰으로 '수상안전 종합정보사이트'에 접속하는 온라인(수상안전 종합정보) 및 출발항 인근 해양경찰 파 ・ 출장소에서 가능하며 이 신고제도는 의무가 아닌 자율이다.

 

레저 활동을 신고하면 해경은 안전수칙과 기상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등 미 귀항이 확인되면 활동 해역을 중심으로 즉시 수색에 돌입해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다.

 

조성철(총경) 군산해양경찰서장은 "바다 날씨는 수시로 변하고 사고는 언제나 예고 없이 찾아온다"며 "'근거리 수상레저 활동 신고'는 국민의 여가활동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규제보다는 자율에 무게를 두고 있는 만큼, 수상레저 활동을 즐기는 국민 모두가 자발적으로 신고 제도를 적극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현재 출발항에서 18.52km(10해리)이상 떨어진 곳에서 수상레저 활동을 할 경우 반드시 사전에 신고해야 한다.

 

이는 국민의 레저 ・ 취미 활동에 대한 과도한 정부규제를 막기 위해서다.

 

군산해경 관할을 기준으로 등록된 개인 소유 수상레저기구는 2016년 3척에서 지난해 무려 547척까지 증가한 가운데 등록의무가 없는 30마력 이하 고무보트까지 포함하면 그 수는 더 늘어난다.

 

사고도 2013년까지 3~4건에 불과했지만 2017년부터 매년 50건을 넘기고 있다.

 

이 같은 사고 가운데 94%가 육지와 가까운 바다에서 발생했고 대부분 기관고장 ・ 연료고갈로 인한 단순표류 등 안전 부주의로 집계됐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제지평선축제 '소규모 ・ 분산' 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