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동영상
육군 35사단 '도복 벼 세우기' 일손 지원
김제대대 장병 60여명… 2일간 진관마을 찾아 '구슬땀'
기사입력: 2020/09/11 [14:2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육군 35사단 예하 김제대대 장병들이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북상하는 과정에 강풍으로 심술을 부려 피해를 입었지만 일손부족으로 도복된 벼를 일으켜 세우지 못하고 있는 전북 김제시 검산동 진관마을에서 대민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전 웅(중령) 대대장을 비롯 60여명의 장병들은 논바닥이 채 마르지 않아 질척거리는 열악한 작업환경도 마다하지 않고 농가들이 민족 최대의 명절인 한가위를 기쁜 마음으로 맞이할 수 있도록 지난 10일부터 2일간의 일정으로 도복된 벼 세우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한편, 이번 대민지원 활동은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일정 간격을 유지하는 코로나19 방역대책이 준수됐다.   / 사진제공 = 육군 35사단 공보정훈부 허재홍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올 추석은 고향 방문 대신 '영상통화'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