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집단 격리 마을 '주민 3명 추가' 확진
역학 조사결과… 일가족과 연관 없어 "조용한 전파" 현실
기사입력: 2020/10/07 [14: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유진섭 전북 정읍시장이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 7일 시청 다목적공간에서 "환자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며 이동 제한으로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로ㆍ격려한다"며 "심층적이고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해 정확한 감염경로를 밝히는 동시에 지역사회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후속 조치를 철저히 시행 하겠다"는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정읍시청     © 김현종 기자

 

▲  도내 133번 환자로 분류된 일가족과 접촉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된 한 마을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인 A씨와 60대 남성인 B씨를 비롯 70대 여성인 C씨 등이 각각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147번ㆍ148번ㆍ149번 환자로 분류됐다. 【 정읍에 거주하는 30대 여성(도내 133번 환자) 일가족 '양성' 판정 관계도 = 총 접촉자 23명ㆍ검사자 79명】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북지역 최초로 '동일 집단격리' 명령이 내려진 정읍의 한 마을에 거주하는 주민 3명이 추가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7일 전북도와 정읍시에 따르면 50대 여성인 A씨와 60대 남성인 B씨를 비롯 70대 여성인 C씨 등이 각각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147번ㆍ148번ㆍ149번 환자로 분류됐다.

 

이들은 현재 군산의료원 격리병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추석 연휴 직후 정읍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총 12명으로 늘어났다.

 

1차 역학조사 결과, AㆍBㆍC씨 등은 도내 135번 환자로 분류된 일가족과 접촉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마을에서 이미 조용한 전파가 진행되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돼 보건당국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신규로 '양성' 판정을 받은 주민 3명의 바이러스 배출량을 측정한 Ct(Cycle threshold) 값을 확인한 결과, 일가족 집단감염 수치는 10 수준이었으나 이들은 높게(20 후반 30 수준) 나타난 만큼, 일찍 바이러스에 전파됐을 개연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부부인 AㆍB씨의 정확한 동선을 확인한 결과, 지난달 26일 자택 마당에서 양지마을 주민 10명ㆍ이웃 마을 주민 20명ㆍ타 시도 주민 10여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녀 결혼식 피로연을 진행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하지만, 149번 환자로 분류된 70대 여성인 C씨는 일가족과 접촉이 없었고 결혼식 피로연에도 참석하지 않아 현재까지 정확한 감염 경로가 불투명한 상태다.

 

C씨는 추석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4일 마을회관에서 주민 3명과 접촉했고 5일 가래 증세가 최초 발현되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남편과 함께 정읍시보건소를 방문했던 것으로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다.

 

보건소를 방문할 당시, C씨 남편이 진해거담제 처방전을 수령했으며 인근 약국과 신경외과를 방문해 물리치료를 받고 신태인 미용실을 방문한 이후 자택에 머물렀다 다음날인 6일 오전 11시 40분께 전수 검사를 위해 마련된 마을 이동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결과, 이날 오후 11시 5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50대 여성인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남편인 B씨와 함께 지난 4일 오전 10시부터 약 1시간 30분 동안 교회에 머물렀고 다음날 오전 9시부터 50분까지 농협ㆍ면사무소ㆍ우체국 등을 방문했으며 B씨는 자신의 오토바이를 타고 자택으로 귀가한 뒤 5일 오전 9시께 지역 이발소를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부부 역시 전수 검사를 받기 위해 마을 이동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7일 시청 다목적공간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군산의료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며 이동 제한으로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로ㆍ격려한다"고 말문을 연 뒤 "소독약과 마스크를 비롯 필수 생필품을 지급하는 등 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유 시장은 이 자리에서 "심층적이고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해 정확한 감염경로를 밝히는 동시에 지역사회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후속 조치를 철저히 시행 하겠다"며 "시민들도 지역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한 동고동락의 마음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최근 지역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는 등 무증상 환자까지 인근 마을에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언제ㆍ어디에서ㆍ누구로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지역에서 감지돼 초선인 유진섭 시장의 방역행정 및 위기관리 컨트롤타워 역할에 민심의 향배가 집중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t was confirmed that three additional residents living in a village in Jeongeup, which was ordered for the first time in the Jeollabuk-do region, to quarantine the same virus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corona 19 infection, were infected with the virus.

 

According to Jeonbuk-do and Jeongeup-si on the 7th, a woman in her 50s, B, a man in her 60s, and C, a woman in her 70s, were additionally tested as'positive' and classified as patients 147, 148 and 149 in the province. done.

 

They are currently being transferred to the quarantine room at Gunsan Medical Center for treatment, and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Jeongeup immediately after the Chuseok holiday has increased to 12.

 

As a result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it was confirmed that A, B, C and others had no contact with the family members classified as patient 135 in the province, and it was estimated that quiet transmission was already in progress in the village, so the health authorities cannot hide their embarrassment.

 

As a result of checking the Ct (Cycle Threshold) value, which measured the virus emissions of three new residents who were judged as'positive', the group infection level of the family was 10 levels, but these were high (30 levels in the late 20's), so the virus may have spread early. This is because the probability is high.

 

Accordingly, as a result of confirming the exact movement of the couple, Mrs. A and B, on the 26th of last month, 10 residents of Yangji village, 20 residents of neighboring villages, and 10 residents of other provinces attended the wedding reception for their children. It turned out.

 

However, C, a woman in her 70s who was classified as patient 149, had no contact with her family and did not attend the wedding reception, so the exact route of infection is unclear.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confirmed that Mr. C contacted three residents at the town hall on the 4th, the last day of the Chuseok holiday, and visited the Jeongeup City Health Center with her husband wearing a mask when phlegm symptoms first appeared on the 5th.

 

When visiting the public health center, Mr. C's husband received a prescription for Jinhae expectorant medicine, visited a nearby pharmacy and neurosurgery, received physical therapy, and stayed at his home after visiting the Shin Tae-in beauty salon. As a result of taking a sample at the mobile screening clinic, it was judged'positive' at 11:50 pm on that day.

 

A woman in her 50s, wearing a mask, and her husband B, stayed at the church for about an hour and a half from 10 am on the 4th, and visited the Nonghyup, Myeon office, and post office the next day from 9 am to 50 minutes. Mr. B was confirmed to have visited a local barber shop at 9 am on the 5th after returning home on his motorcycle.

 

These couples also visited the village moving screening clinic to collect samples and were confirmed as confirmed.

 

Jeongeup Mayor Yoo Jin-seop said in a multi-purpose space in City Hall on the 7th, "I wish for the quick recovery of patients who were tested positive and were evacuated to Gunsan Medical Center for treatment, and comforted and encouraged residents suffering a lot of inconvenience due to mobility restrictions. He held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saying, "We will try to minimize inconvenience by providing essential necessities including disinfectants and masks.“

 

Mayor Yoo said, "Through in-depth and rapid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we will clarify the exact path of infection and thoroughly implement follow-up measures to prevent further spread of local communities." "Please collect them" he asked.

 

Meanwhile, as it became known that asymptomatic patients were also in nearby villages, such as a series of confirmed cases in the region, anxiety about being infected by the corona 19 virus from when, where, and from whom was detected in the region, and the quarantine administration of mayor Yu Jin-seop And public sentiment is focused on the role of the crisis management control towe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