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호남 구심점 '전라감영' 복원… 기념식
조선시대 500년 역사 간직한 '선화당' 등 핵심 건물 재현
기사입력: 2020/10/07 [17:2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 2017년 11월 기공식을 시작으로 104억원의 예산을 투입, 조선시대 관찰사가 근무했던 '전라감영' 선화당을 중심으로 ▲ 내아 ▲ 관풍각 ▲ 연신당 ▲ 내산문 ▲ 행랑채 등 전라감영 핵심건물 7동이 복원돼 옛 위용을 드러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7일 옛 전북도청 부지에서 '찬란한 꽃, 천년의 열매 - 전라감영'을 주제로 전라감영 준공 기념식이 성황리에 열린 가운데 송하진(왼쪽 앞줄 첫 번째) 전북지사와 김영록(왼쪽 앞줄에서 두 번째) 전남지사 및 김승수(오른쪽 앞줄 첫 번째) 전주시장을 비롯 진교훈(치안감ㆍ오른쪽 앞줄에서 세 번째) 전북경찰청장 등 주요 참석자들이 핵심건물인 '선화당'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김승수 전주시장이 환영사를 통해 "약 20년 동안 전라감영 복원을 위해 때로는 건축ㆍ도시재생ㆍ콘텐츠 분야 전문가와 때로는 시민들과 함께 토론하며 복원의 방향을 설정하는 기나긴 인고의 시간을 거쳐 왔다"며 "복원된 전라감영은 전주의 자긍심이자 아시아 문화 심장터로 자리 잡게 될 것이고 전주의 미래가 담긴 핵심적인 공간으로 변모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  송하진(왼쪽에서 여섯 번째) 전북지사와 김영록(왼쪽에서 다섯 번째) 전남지사 및 김승수(오른쪽에서 여섯 번째) 전주시장을 비롯 진교훈(치안감ㆍ오른쪽에서 네 번째) 전북경찰청장 등 주요 참석자들이 ▲ 동학농민혁명 발원지인 정읍ㆍ고창 ▲ 6·25전쟁 피해 지역인 남원 ▲ 전북의 새로운 미래인 새만금 등으로 전라감영을 지켜온 회화나무 씨앗과 전라감영 흙을 드론 3대에 매달아 날려 보내는 퍼포먼스를 바라보며 전북 자존 시대를 활짝 열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  송하진(가운데 오른쪽) 전북지사와 김승수(가운데 왼쪽) 전주시장이 '기념보감'을 청소년 문화유산해설사에게 전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호남의 정치ㆍ경제ㆍ문화를 아우른 최고 통치기관으로 조선시대 관찰사가 근무했던 '전라감영'이 한국전쟁 당시 폭발로 역사 속으로 사라진 약 70년 만에 위풍당당한 옛 위용을 드러냈다.

 

전북의 자존 시대를 활짝 연 '전라감영 복원 사업'은 2017년 11월 기공식을 시작으로 104억원의 예산을 투입, 3년여에 걸쳐 선화당을 중심으로 ▲ 내아 ▲ 관풍각 ▲ 연신당 ▲ 내산문 ▲ 행랑채 등 전라감영 핵심건물 7동이 지난 8월 완공됐다.

 

복원된 건물은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 최첨단 정보통신(ICT) 기술을 접목한 실감형 콘텐츠 체험장을 통해 감영의 전체적인 모습과 지방통치행정 등 조선시대 감영을 실제로 경험할 수 있는 체험공간을 연출해 박제된 공간이 아닌 살아 숨 쉬는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7일 옛 전북도청 부지에서 열린 준공 기념식은 코로나19 감염증 여파로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지침에 따라 행사 규모를 최소화하는 대신 전주MBC와 유튜브 라이브로 생중계됐다.

 

이날 기념식에 송하진 전북지사와 김영록 전남지사 및 김승수 전주시장ㆍ이재준 전북도 문화재위원장ㆍ이명우 전라감영 복원 재창조위원장ㆍ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ㆍ한국국토정보공사 김정렬 사장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찬란한 꽃, 천년의 열매 - 전라감영'을 주제로 성황리에 열렸다.

 

특히, 부대행사로 전라감영을 지켜온 회화나무 씨앗과 전라감영 흙을 드론 3대에 매달아 ▲ 동학농민혁명 발원지인 정읍ㆍ고창 ▲ 6·25전쟁 피해 지역인 남원 ▲ 전북의 새로운 미래인 새만금으로 날려 보내는 등 전주 정신을 전파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기념식에 참석하지 못한 정세균 국무총리ㆍ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ㆍ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등은 영상으로 축하 인사를 전했다.

 

기념식은 1884년 전라감영을 다녀간 미국대리공사 조지 클레이튼 포크(George Clayton Foulk = 1856-1893)의 사진 속에 담겨진 승전무(국가무형문화재 21호)와 전라감사 교대식 공연ㆍ복원사업 경과보고ㆍ기념사ㆍ환영사ㆍ축사ㆍ희망보감 전달식ㆍ현판 제막식ㆍ현장투어 등의 순으로 약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이날 축사를 통해 "옛 도청사 이전 논의가 시작됐던 때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20년의 대장정을 거쳐 '전라감영'을 아름답게 복원해 도민 여러분의 품으로 돌려드릴 수 있어 대단히 뜻 깊고 복원을 위해 힘쓴 관계자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전라도의 구심점이었던 전라감영을 복원함으로써 전북의 역사적 가치와 자긍심을 우뚝 세워 천년을 이어온 생명력을 더 크게 웅비할 수 있도록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이어 "전라감영과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글귀인(국가군저 개고호남) '약무호남 시무국가'를 새긴 기념비는 전라도 가치와 중요성 및 전북인의 자존의식을 한층 드높일 것으로 확신한다"며 "전라감영 복원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으로 전북 자존 시대를 여는 새로운 역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환영사에 나선 김승수 전주시장은 "약 20년 동안 전라감영 복원을 위해 때로는 건축ㆍ도시재생ㆍ콘텐츠 분야 전문가와 때로는 시민들과 함께 토론하며 복원의 방향을 설정하는 기나긴 인고의 시간을 거쳐 왔다"며 "복원된 전라감영은 전주의 자긍심이자 아시아 문화 심장터로 자리 잡게 될 것이고 전주의 미래가 담긴 핵심적인 공간으로 변모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주(全州)는 한국을 대표하는 전통문화 도시로, 조선왕조 500년을 꽃피운 조선의 본향이자, 전라도의 대표 도시"라며 "전라감영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도시로 발돋움하는 원년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영상을 통해 축하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을 기점으로 일반에 '전라감영'을 개방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공공시설 운영 중단 결정에 따라 보류됐으며 향후 감염증 사태 추이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lla Gamyeong, where the observer of the Joseon Dynasty served as the supreme governing body that encompassed Honam's politics, economy, and culture, revealed its majestic old majesty after 70 years of disappearing into history due to an explosion during the Korean War.

 

The Jeollagamyeong Restoration Project, which opened the era of self-esteem in Jeollabuk-do, started the groundbreaking ceremony in November 2017 and invested a budget of 10.4 billion won, centering on Seonhwadang over three years ▲ Naea ▲ Gwanpunggak ▲ Yeonsindang ▲ Naesanmun ▲ Haengrangchae Seven core buildings in Jeollagamyeong were completed in August.

 

The restored building is a realistic content experience center that combines cutting-edg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ICT) technologies such as augmented reality (AR) and virtual reality (VR), allowing you to actually experience the overall appearance of Gamyeong and the local government administration. By directing the space, it was reborn as a living and breathing space, not a stuffed space.

 

On the 7th, the completion ceremony held at the site of the former Jeonbuk Provincial Office was broadcast live on Jeonju MBC and YouTube Live instead of minimizing the size of the event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social distancing step 2 guidelines in the aftermath of the corona 19 infection.

 

The ceremony was attended by major figures such as Jeonbuk Governor Song Ha-jin, Jeonnam Governor Kim Young-rok, Jeonju Mayor Kim Seung-soo, Jeonju Mayor Lee Jae-joon, Jeonbuk-do Cultural Heritage Committee Chairman, Jeolla Gam-yeong Restoration Chair, Jeon Gyo-hoon Jin (safety), Jeonbuk Police Commissioner, and Korea National Land Information Corporation President Kim Jeong-ryul. ,'The Fruit of a Thousand Years-Jeollagamyeong' was held in great success.

 

In particular, as a side event, the seeds of the painting tree and the soil of Jeollagamyeong, which have been protected by Jeollagamyeong, were hung on three drones ▲ Jeongeup and Gochang, the origin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 Namwon, a region affected by the Korean War ▲ Sending them to Saemangeum, a new future of Jeonbuk It showed a performance that spreads the spirit of Jeonju.

 

Prime Minister Jeong Se-gyun,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Governor Won Hee-ryong, and Gwangju Metropolitan City Mayor Lee Yong-seop, who were unable to attend the ceremony, delivered congratulations through video.

 

The commemoration ceremony was held in 1884 by George Clayton Foulk (1856-1893), an American agency, who went to Jeollagamyeong in 1884. Congratulatory remarks, hopes of hope delivery ceremony, signboard unveiling ceremony, and field tour were held for about 2 hours.

 

Jeonbuk Governor Song Ha-jin delivered a congratulatory remark on this day, saying, "If you go back to the time the discussions before the old provincial office began, you can beautifully restore'Jeonra Gamyeong' and return it to the citizens of the city after a 20-year long campaign. I am deeply grateful to all the people involved," he said. "By restoring Jeolla Gamyeong, which was the central point of Jeolla-do, the historical value and pride of Jeollabuk-do can be built up and the vitality of the thousand-year-old can be further enriched by the residents' active interest and support.“

 

“The memorial inscribed by Jeolla Gam-yeong and Admiral Yi Sun-sin of Chungmu-gong (National Colony Gae Go-ho-nam)'Yak Mu Ho-nam Simu State' is convinced that it will further enhance the value and importance of Jeolla-do and the self-esteem of Jeolla-do. It will be a new history that opens the era of self-esteem in Jeonbuk with a new beginning, not an end."

 

"Restoration has been through a long time of debate with experts in the fields of architecture, urban regeneration, and contents and sometimes citizens to set the direction of restoration for about 20 years to restore Jeollagamyeong" Jeonra Gamyoung will become the pride of Jeonju and the heart of Asian culture and transform into a core space containing the future of Jeonju.”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aid, "Jeonju is a traditional cultural city representing Korea, the hometown of Joseon that blossomed for 500 years of the Joseon Dynasty, and the representative city of Jeolla-do." It will be remembered as the first year of growth.”

 

On the other hand, from this day's commemoration ceremony, it was planned to open'Jeonragamyeong' to the public, but it was withheld due to the decision to suspend the operation of public facilities due to Corona 19, and will be decided according to the trend of infectious diseases in the futur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