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시 '치매노인 공공후견 서비스' 개시
도내 최초… 후견 심판청구 2건, 법원 인용 결정
기사입력: 2020/10/12 [10: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시가 도내 최초로 경제적・법적 권리를 보호해 줄 가족이 없거나 치매로 의사결정 능력이 저하된 어르신을 돕기 위한 '치매노인 공공후견 서비스'를 개시한다.  (김제시청 전경 )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시가 도내 최초로 '치매노인 공공후견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 서비스는 경제적・법적 권리를 보호해 줄 가족이 없거나 치매로 의사결정 능력이 저하된 어르신을 돕기 위한 사업으로 선임된 공공후견인이 치매 어르신의 일상생활을 지원하는 제도다.

 

2016년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2018년부터 치매환자까지 범위가 확대됐다.

 

치매공공후견인은 전문교육을 수료한 뒤 법원의 후견심판청구 과정 절차를 거쳐 후견인으로 활동하게 된다.

 

김제시 치매안심센터는 독거노인 및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환자 데이터를 분석, 치매 어르신의 보호자 유・무를 파악, 최종 2명의 치매 어르신을 발굴하고 수시 방문을 통해 어르신을 돕는 과정에 친밀도와 신뢰감이 형성돼 있는 지인을 후견인 후보자로 각각 양성했다.

 

특히, 후견 심판을 청구한 결과, 법원의 인용 결정으로 선임된 공공후견인을 통해 의료 및 사회복지서비스 이용과 통장 및 재산관리를 비롯 각종 서류발급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의사결정을 지원받을 수 있는 물꼬를 열었다.

 

김제시보건소 치매재활과 관계자는 "후견인 모집과 활동이 쉽지 않은 상황에 이번 심판청구 인용 결정은 그 의의가 크다"며 "치매로 일상생활에서 각종 의사결정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의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imje City, Jeonbuk, is launching the first public guardianship service for the elderly with dementia.

 

This service is a system in which a public guardian appointed as a project to help seniors who have no family to protect their economic and legal rights or whose ability to make decisions due to dementia is reduced, supports the daily life of seniors with dementia.

 

It was conducted for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in 2016, and the range has been expanded from 2018 to patients with dementia.

 

Public guardians with dementia will work as guardians after completing professional training and going through the process of requesting a guardianship trial by the court.

 

The Gimje-si Dementia Relief Center analyzes the data of the elderly living alone and the patients registered in the Dementia Relief Center, identifies the presence or absence of guardians of the elderly with dementia, discovers the last two elderly dementia, and builds a sense of intimacy and trust in the process of helping the elderly through frequent visits. Each of his acquaintances was trained as guardian candidates.

 

In particular, as a result of the request for a guardianship judgment, the public guardian elected by the court's citation decision provides support for decision-making necessary for daily life such as the use of medical and social welfare services, bankbook and property management, and issuance of various documents. Opened.

 

An official from the dementia rehabilitation department at the Gimje City Health Center said, "The decision to cite the referee request is of great significance in the situation where recruitment and activities of guardians are not easy."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헌율 익산시장 '방역관리 실태' 점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