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읍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26가구 44명 1인당 50만원… 각계각층 물품 기탁 '훈훈'
기사입력: 2020/10/12 [15: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유진섭 전북 정읍시장이 12일 청사 다목적실에서 "도내 최초로 이동제한 조치가 단행된 마을 주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약 2,2000만원의 예산을 투입, 총 26가구 44명에게 특별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운수종사자 등 시민 모두가 힘들고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모든 시민을 지원하지 못해 송구하고 죄송하다"는 심경을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정읍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정읍시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동일 집단 격리' 조치를 내린 마을주민 1인당 5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12일 유진섭 정읍시장은 청사 다목적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최초로 이동제한 조치가 단행된 마을 주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약 2,2000만원의 예산을 투입, 총 26가구 44명에게 특별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마을 주민들 뿐만 아니라 소상공인・자영업자・운수종사자 등 시민 모두가 힘들고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모든 시민을 지원하지 못해 송구하고 죄송하다"며 "이번 지원금 결정은 시민 모두가 마을 주민들에게 보내는 최소한의 응원과 격려를 담은 것을 생각하고 흔쾌히 응원과 격려의 마음을 보태 주실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동 제한으로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에게 다소나마 위안이 되기를 바란다"며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대책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읍시는 마을 주민들의 주소지와 실거주 여부 및 계좌 확인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19일 오후 1시 이후 격리 해제와 동시에 특별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 마을 주민들의 연쇄 감염 우려가 높다고 판단한 정읍시는 지난 6일 오후 1시를 기해 14일간 이웃끼리 접촉을 금지하는 등 마을 밖으로 이동하지 못하도록 '동일 집단격리' 명령을 내렸다.

 

한편,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 주민들과 아픔을 함께하려는 온정(溫情)의 손길이 출렁이고 있다.

 

지난 8일 농업회사법인 ㈜해광 최임열 전무는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정우면사무소에 마스크 600매를 전달했고 정우면 부녀회와 정우면 생활개선회도 양지마을 이동 제한 통제소 근무자들을 위해 음료수와 빵・찰밥 등을 전달했다.

 

또, 농업회사법인 (유)푸드하다 이성민 대표는 갈비탕과 떡갈비 35박스를 기탁했고 한국야쿠르트 호남지점 정읍점 김관태 점장도 유산균 음료 35박스를 지원하며 힘을 보탰다.

 

지난 9일에는 정읍시 자원봉사센터가 방역복・장갑・간식거리를 제공했고 크라운제과 전주영업소장이 과자 35박스를 전달하며 마을 주민들을 응원했다.

 

지난 10일에는 정읍시 오리협회가 오리 200kg를 지원했고 정읍시 낙농협회가 우유 1,000개・순창군 생활개선도연합회가 송편 1박스・김제시 생활개선도연합회 쌀국수 8박스・정읍시 여성단체연합회와 새마을부녀회 연합회가 쌀국수 4박스와 즉석 떡국 4박스를 지원하는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본지 전북취재본부도 마을 주민과 근무자들을 위해 180만원 상당의 라면 80박스를 정우면사무소에 기탁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city of Jeongeup, Jeollabuk-do, will provide an emergency disaster support fund of 500,000 won per village resident who has taken measures to block the spread of corona 19 infection.

 

On the 12th, Jeongeup Mayor Yoo Jin-seop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multipurpose room of the government building, and said, “For the first time in the province, a budget of about 20 million won was invested to stabilize the lives of village residents, and a total of 44 people in 26 households decided to pay special disaster support He said.

 

“I am well aware that not only village residents, but also small business owners, self-employed, and transport workers, and all citizens are in trouble and are in crisis, but we regret that we have not been able to support all citizens. "I do not doubt that I believe that you will be willing to add your heart of support and encouragement, thinking that it contains your support and encouragement."

 

In addition, he added, "I hope that it will be somewhat comforting to the residents who are experiencing a lot of inconvenience due to movement restrictions," he added. "We will seek various countermeasures to cope with the crisis wisely."

 

Jeongeup City plans to release quarantine and provide special disaster support funds after 1 pm on the 19th after procedures such as checking the address of the village residents, whether they lived in the village, and whether they lived in the village.

 

The city of Jeongeup, which judged that there was a high concern for serial infection among residents of the village, issued a'same group quarantine' order to prevent them from moving outside the village, such as banning contact with neighbors for 14 days starting at 1 pm on the 6th.

 

On the other hand, the hand of warmth, who is trying to share pain with the residents who have been subject to movement restrictions, is tumbling.

 

On the 8th, Hae Kwang, the managing director of an agricultural corporation, delivered 600 masks to the Jeongwoo-myeon office, saying,'Please use it for the prevention of corona 19 infection.' The Jeongwoo-myeon Women's Association and the Jeongwoo-myeon Life Improvement Association are Delivered sticky rice.

 

In addition, Lee Seong-min, CEO of Foodhada (U), donated 35 boxes of short rib soup and Tteok-galbi, and Kwan-tae Kim, the manager of Jeongeup branch of Korea Yakult Honam branch, also contributed by providing 35 boxes of lactic acid bacteria beverages.

 

On the 9th, the Jeongeup City Volunteer Center provided quarantine clothing, gloves, and snacks, and the head of the Jeonju Sales Office of Crown Confectionery delivered 35 boxes of sweets to support the villagers.

 

On the 10th, Jeongeup City Duck Association donated 200kg of duck, Jeongeup City Dairy Association provided 1,000 milk, Sunchang County Life Improvement Association 1 box of Songpyeon, Gimje City Life Improvement Association 8 Boxes of Rice Noodles, Jeongeup City Women's Association and Saemaul Women's Association They practiced love for neighbors by supporting 4 boxes and 4 boxes of instant rice cake soup.

 

The headquarter of Jeonbuk coverage of this site also deposited 80 boxes of ramen worth 1.8 million won to the Jeongwoo-myeon office for village residents and worker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