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군산의료원 신임 원장 내정
김경숙 前 전주시보건소장… 조직관리 능력 높게 평가
기사입력: 2020/10/15 [14: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의료원 신임 원장으로 김경숙(여ㆍ59) 前 전주시 보건소장이 내정됐다.  (군산의료원 전경)  / 사진 = 군산의료원 홈페이지 화면 캡처                                                                                                             © 이요한 기자

 

 

 

 

 

전북 군산의료원 신임 원장으로 김경숙(여ㆍ59) 前 전주시 보건소장이 내정됐다.

 

김 내정자는 도의회 인사청문 절차를 거쳐 지역 공공의료를 책임질 수장(首長)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15일 전북도는 "군산의료원 원장추천위원회의 추천을 받아 병ㆍ의원 근무 경험이 풍부하고 일선 보건행정기관의 수장으로 탁월한 조직관리 능력을 인정받은 김경숙 전 전주시 보건소장을 원장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김 내정자는 오랜 기간 의료기관을 운영한 경험과 11년 8개월 동안 전주시 보건소장을 역임하는 동안 지역자원과 연계한 우수 사업을 발굴한 성과 및 조직의 화합과 발전을 위한 관리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 점에서 높게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향후 군산의료원을 보다 나은 공공보건의료와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거점 공공병원으로 성장시킬 의지가 확고하고 풍부한 행정경험을 바탕으로 의료원의 책임자로서 합리적인 경영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해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2008년 신종플루ㆍ2015년 메르스 당시, 현장에서 환자 발생에 따른 감염병 대응을 직접 지휘한 경험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전담병원인 군산의료원이 감염병 환자를 치료하면서 안전한 의료 환경 조성 및 병상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임 김영진(15ㆍ17ㆍ18대) 군산의료원장은 지난 8월 개인적인 사유로 사직했다.

 

신임 내정자인 김경숙 전 전주시 보건소장은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로 1986년 전북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전주 영동병원 마취과장ㆍ동아의원 원장ㆍ전주 동아의원 원장 등을 역임했다.

 

군산의료원장 임기는 임명된 날로부터 3년이며 현재 전북도 강영석 보건의료과장이 직무대행을 수행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m Kyung-sook (female 59), former head of the Jeonju Health Center, was appointed as the new director of the Jeonbuk Gunsan Medical Center.

 

Kim Nae-jeong-ja is scheduled to be appointed as the head of local public medical service through the provincial assembly's personnel hearing procedure.

 

On the 15th, Jeonbuk-do announced that “Gyeong-sook Kim, the former head of the Jeonju Health Center, was appointed as the director of the Jeonju City Health Center, who was recommended by the Gunsan Medical Center Director Recommendation Committee and has abundant experience working in hospitals and clinics and was recognized for his excellent organizational management ability as the head of a front-line health administrative agency.

 

In particular, "Nae Jeong-ja Kim has a long experience of operating a medical institution, and while serving as the head of the Jeonju Health Center for 11 years and 8 months, he discovered excellent projects in connection with local resources and faithfully performed the role of manager for the harmony and development of the organization. It was highly praised in,” he explained.

 

In addition, "Gunsan Medical Center was selected as the head of the medical center, based on its strong will to grow into a regional base public hospital that provides better public health care and high-quality medical services, and will contribute greatly to rational management improvement as the head of the medical center based on abundant administrative experience. I did," he added.

 

In addition, "Based on the experience of directing the response to infectious diseases according to the outbreak of patients in the field during the H1N1 influenza in 2008 and MERS in 2015, the Gunsan Medical Center, a dedicated hospital for COVID-19, treats patients with infectious diseases, creating a safe medical environment and systematic hospital beds. He emphasized that he was judged to be the right person to manage with."

 

Meanwhile, former head of Gunsan Medical Center, Kim Young-jin (15th, 17th, 18th), resigned in August for personal reasons.

 

Kim Kyung-sook, former head of the Jeonju Public Health Center, a new nominee, was a specialist in anesthesia and pain medicine, graduated from Chonbuk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in 1986, received his master's and doctorate degrees from the same graduate school, and served as the head of the anesthesiology department of Jeonju Youngdong Hospital, the director of Dong-A Clinic, and the director of Jeonju Dong-A Clinic.

 

The term of office as the head of Gunsan Medical Center is three years from the date of appointment, and currently, Kang Young-seok, the head of the health care department in Jeonbuk Province, is acting as an agenc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헌율 익산시장 '방역관리 실태' 점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