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제25회 자랑스런 전북인 대상' 선정
혁신ㆍ경제 등 4개 분야, 안종욱ㆍ성도경ㆍ임양원ㆍ소순갑씨
기사입력: 2020/10/15 [17: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도민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제25회 자랑스러운 전북인 대상'수상자가 15일 선발됐다. (전북도청 전경 및 ▲ 혁신대상 = 안종옥씨 ▲ 경제대상 = 성도경씨 ▲ 문화대상 = 임양원씨 ▲ 나눔대상 = 소순갑씨)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도민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제25회 자랑스러운 전북인 대상'수상자가 15일 선발됐다.

 

이날 선정된 수상자는 지난 8월 24일까지 ▲ 혁신 ▲ 경제 ▲ 문화 ▲ 나눔 분야에 총 28명의 후보자가 접수된 가운데 각 분야별 현지 확인과 2번의 심사(예비심사ㆍ본 심사) 등 엄격한 절차를 거쳐 ▲ 혁신대상 = 안종욱씨 ▲ 경제대상 = 성도경씨 ▲ 문화대상 = 임양원씨 ▲ 나눔대상 = 소순갑씨 등이 최종 수상자로 결정됐다.

 

'혁신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안종옥씨는 ㈜올릭스의 대표이사로 인공태양 광원과 항바이러스 조명 등 LED 특수분야의 자체 혁신기술개발로 수출증대에 노력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또 '경제대상' 수상자 성도경씨는 비나텍 주식회사의 대표이사로 2011년 전주로 이전해 2019년 대한민국 100대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지역고용 활성화 공적을 높게 평가 받아 수상자로 결정됐다.

 

'문화대상' 수상자 임양원씨는 (사)전주기접놀이 보존회 대표이사로 1990년부터 전주기접놀이 등 전통문화 전승육성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최종 심사를 통과했다

 

또한 '나눔대상' 수상자 소순갑씨는 청소년 장학사업ㆍ공부방 지원ㆍ(사)전북노인복지효문화연구원 개원 및 총장으로 40년간 효(孝)문화 확산에 앞장섰다.

 

전북도는 이들 수상자에게 오는 23일(예정) '자랑스러운 전북인 대상' 상패와 메달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1996년부터 올해까지 총 159명의 '자랑스러운 전북인 대상" 수상자가 배출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n the 15th, the winners of the '25th Proud Jeonbuk People Awards', who have raised the honor and pride of the residents and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were selected.

 

A total of 28 candidates for the ▲ Innovation ▲ Economy ▲ Culture ▲ Sharing field were received by August 24, and the winners selected on this day went through strict procedures such as local verification and two screenings (preliminary screening, main screening) ▲ Innovation Award = Ahn Jong-wook ▲ Economic Award = Seong Do-kyung ▲ Culture Award = Lim Yang-won ▲ Sharing Award = So Sun-gap were selected as the final winners.

 

Ahn Jong-ok, who was selected as the winner of the 'Innovation Grand Prize', was recognized for his efforts to increase exports by developing his own innovative technology in special LED fields such as artificial solar light sources and anti-viral lighting as the CEO of Olix Co., Ltd.

 

In addition, Seong Do-kyung, the winner of the 'Economic Grand Prize', was selected as the winner of his achievements in promoting local employment, such as moving to Jeonju in 2011 as the CEO of Vinatech Co., Ltd. and being selected as one of the top 100 jobs in Korea in 2019.

 

Yang-won Lim, the winner of the 'Culture Grand Prize' passed the final screening as the CEO of the Jeonju Jeonju Preservation Society, and has been recognized for his contribution to fostering the tradition of traditional culture such as Jeonju Jeonju since 1990.

 

In addition, Soon-gap Soon-gap, winner of the 'Sharing Grand Prize', took the lead in spreading filial piety for 40 years as a youth scholarship project, support for study rooms, opening of the Jeonbuk Senior Welfare Research Institute and President.

 

Jeonbuk-do is planning to present these winners with a plaque and medal for the'Proud Jeonbuk Award' on the 23rd (planned).

 

Meanwhile, from 1996 to this year, a total of 159 "Proud Jeonbuk Awards" winners were produc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헌율 익산시장 '방역관리 실태' 점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