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공연/전시
'제2회 예술놀이 전주포럼' 개막
17일까지 3일간… 전주 팔복예술공장 '부대행사' 풍성
기사입력: 2020/10/15 [17: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15일 팔복예술공장에서 개막한 '제2회 예술놀이 전주포럼' 환영사를 통해 "상상력ㆍ창의력ㆍ놀이를 핵심으로 예술놀이가 일상이 되는 삶을 실현시키기 위해 한 발짝씩 나아갈 것"이라며 "팔복예술공장에 유튜브 스튜디오ㆍ야외 예술놀이터 등 예술교육 체험공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  전주 팔복예술공장 2층 전시실에서 오는 12월 6일까지 ▲ 정승원 '시각의 방 = 시각에 따라 3D로 변모하는 시공간의 교차' ▲ 한경우 '착각의 방 = 불완전한 시각 현상을 인지하는 인간의 관계' ▲문준용 '확장의 방 = 미디어 공간을 다르게 보는 시각의 물리적 공간의 한계' 등 예술놀이 특별전시가 진행된다.                                            © 이요한 기자

 

▲  '제2회 예술놀이 전주포럼' 프로그램 행사장 배치도.                                                                       © 이요한 기자

 

 

 

 

 

예술놀이의 가치와 중요성을 확산시키기 위한 '제2회 예술놀이 전주포럼'이오는 17일까지 3일간 전북 전주 팔복예술공장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예술놀이가 일상이 되는 삶'을주제로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와 달리 국내포럼으로 진행된다.

 

15일 황순우 팔복예술공장 총괄감독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포문을 연 컨퍼런스는 조재경 고무신학교 대표가 '예술놀이 가치와 중요성'을 주제로 발제를 진행했고 손혜정 극단마실 대표와 임애련 놀공발전소 대표가 '예술놀이로 확장되는 교실'과 '공간을 생산하는 건축놀이 사무소'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이어 '지역, 문화예술교육 생태계를 보다'를 주제로 문화예술교육과 지역의 협치 방향을 모색하는 콜로퀴엄이 열렸다.

 

특히, 올해 기초단위 문화예술교육 거점구축 사업에 선정된 단체 관계자들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오는 16일과 17일 진행될 2~3차 콜로퀴엄과 예술놀이에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워크숍도 마련돼 있다.

 

또, 2층 전시실에서는 오는 12월 6일까지 ▲ 정승원 '시각의 방 = 시각에 따라 3D로 변모하는 시공간의 교차'▲ 한경우 '착각의 방 = 불완전한 시각 현상을 인지하는 인간의 관계'▲문준용 '확장의 방 = 미디어 공간을 다르게 보는 시각의 물리적 공간의 한계'등 예술놀이 특별전시도 진행된다.

 

이와 함께, 팔복예술공장 이팝나무그림책도서관 개관 기념으로 세계 희귀 그림책과 팝업북 200년 사를 소개하는 포럼 부대행사가 '예술이 책이 되고 책이 예술이 된다'는 슬로건으로 내년 2월 28일까지 펼쳐진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15명으로 인원을 제한해 사전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전주시는 이번 예술놀이 전주포럼을 계기로 국내 예술놀이 네트워크와의 협업을 강화하는 동시에 향후 해외 예술놀이 우수 도시들과 교류를 강화해 예술놀이도시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개막식 환영사를 통해 "상상력ㆍ창의력ㆍ놀이를 핵심으로 예술놀이가 일상이 되는 삶을 실현시키기 위해 한 발짝씩 나아갈 것"이라며 "팔복예술공장에 유튜브 스튜디오ㆍ야외 예술놀이터 등 예술교육 체험공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2nd Art Play Jeonju Forum' to spread the value and importance of art play will be held at the Palbok Art Factory in Jeonju, Jeonbuk for three days until the 17th.

 

This forum will be held as a domestic forum, unlike last year due to the aftermath of Corona 19, with the theme of'life in which art play becomes a daily life'.

 

The conference, which opened on the 15th with a keynote lecture by Hwang Soon-woo, the general director of the Palbok Art Factory, was held by Cho Jae-gyeong, the president of Rubber Seminary, under the theme of'The Value and Importance of Art Play'. Each of them presented a classroom that expands to art play and an architectural play office that produces space.

 

Following this, a colloquium was held to explore the direction of cooperation between culture and arts education and the region under the theme of'Seeing the region and the culture and arts education ecosystem.

 

In particular, group officials selected for this year's basic unit culture and arts education base building project participated and held a heated discussion.

 

There is also a workshop where you can participate in and experience the 2nd~3rd colloquium and art play to be held on the 16th and 17th.

 

Also, in the exhibition room on the 2nd floor, until December 6 ▲ Jeong Seung-won'Room of vision = Intersection of time and space that transforms into 3D according to the time of vision' ▲'Room of illusion = Human relations recognizing incomplete visual phenomena' ▲ Moon Jun-yong There are also special exhibitions of art play, such as'Expansion Room = Limits of Physical Space of Viewing Media Space Differently'.

 

Along with this, in commemoration of the opening of the Ipop Tree Picture Book Library at the Palbok Art Factory, a forum side event introducing 200 years of rare picture books and pop-up books from around the world will be held until February 28 next year under the slogan'Art becomes a book and a book becomes art'. .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the number of people is limited to 15 and can participate through advance reservations, and Jeonju City will strengthen collaboration with the domestic art play network, taking the opportunity of this Art Play Jeonju Forum, It plans to grow into an art play city by strengthening exchanges.

 

Jeonju Mayor Kim Seung-soo said, "We will take one step at a time to realize a life in which art play becomes a daily life with imagination, creativity and play as the core." "Experience art education such as YouTube studio and outdoor art playground at the Palbok Art Factory. I will do my best to create the spac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