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일반
김제 백구일반산업단지 승인ㆍ고시
국내 최초… 2022년까지 특장기계산업 클러스터 조성
기사입력: 2020/10/16 [14: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시 백구면 부용리ㆍ반월리 일원 336,322㎡(약 10만평) 규모가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특장차 집적화 일반산업단지로 조성된다.  (백구 일반산업단지 위치도)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이요한 기자

 

▲  산업시설용지 = 257,658㎡(76.6%) ▲ 지원시설용지 = 9,067(2.7%) ▲ 공공시설용지 = 69,597(20.7%)로 계획, 331억원을 투자한다.                                                                                   / 자료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전북 김제시 백구면 부용리ㆍ반월리 일원 336,322㎡(약 10만평) 규모가 특장차 집적화 일반산업단지로 조성된다.

 

백구 일반산업단지는 지난 2월 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으로 관계부서(기관) 협의와 9월 전라북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16일 승인ㆍ고시 완료됐다.

 

이에 따라 ▲ 산업시설용지 = 257,658㎡(76.6%) ▲ 지원시설용지 = 9,067(2.7%) ▲ 공공시설용지 = 69,597(20.7%)로 계획, 331억원을 투자해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특장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된다.

 

이번에 조성되는 산업단지는 안전검사와 성능을 시험할 수 있는 특장차 자기인증센터가 2017년 4월 백구농공단지에 개소식을 갖고 업무에 돌입한 만큼, 지방에서는 유일하게 생산과 인증을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만큼, 특장기계산업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특히, 17개의 기업유치로 1,770여명의 일자리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김제시는 최근 국토교통부 투자 선도지구 공모로 사업비가 확보된 특장차 종합지원센터를 산업단지내 지원시설용지에 계획, 특장기계산업 업체와 업종간 연계를 강화해 지역의 신성장 동력산업이 국내 최초 특장자 집적전문단지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번 산업단지계획 승인으로 국비 165억원을 확보해 산업단지 진입도로로 이용하는 전주~군산간 자동차 전용도로(국도 21호선)와 용지면 진입도로인 지방도 735호선을 전면 개량해 산업단지 접근성 향상 및 지역 주민들의 도로이용 불편 역시 해소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

 

현재 전주에서 김제 백구나 용지를 진ㆍ출입하는 차량 대부분 국도 21호선 학동교차로를 이용할 수 밖에 없어 출ㆍ퇴근시간의 경우 교통사고 위험성과 상습정체 현상이 상존하고 있다.

 

아울러 ▲ 백구면 부용리 ▲ 월봉리 ▲ 용지면 봉의리 ▲ 구암리 주민들은 가까운 곳에 진입교차로가 없어 약 3km를 우회해 학동교차로를 이용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백구 일반산업단지 조성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기업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향후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로 기업하기 좋은 도시 김제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산업단지계획은 친환경 스마트 그린 산업단지로 조성될 수 있도록 ▲ 스마트 교통체계 ▲ 스마트 LID기법 등의 도입과 ▲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녹지조성 ▲ 유수지를 활용한 근로자 쉼터활용 ▲ 공장건축시 오염물질 저감과 신재생에너지를 적극 활용하는 등 계획 단계부터 사후관리까지 고려한 친환경적 스마트 그린 산업단지로 조성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area of ​​Buyong-ri and Banwol-ri, Baekgu-myeon, Gimje-si, Jeollabuk-do, will be built as a general industrial complex with special vehicle integration of 336,322m2 (about 100,000 pyeong).

 

The Baekgu general industrial complex was approved and notified on the 16th after consultation with related departments (organizations) and the deliberation process by the Jeollabuk-do Regional Industrial Complex Plan Deliberation Committee in September with an application for approval of the industrial complex plan in February.

 

Accordingly, ▲ industrial facility site = 257,658㎡ (76.6%) ▲ support facility site = 9,067 (2.7%) ▲ public facility site = 69,597 (20.7%), planned, with an investment of 33.1 billion won, aiming for completion in 2022 Complex creation is promoted.

 

As for the industrial complex to be created this time, the specially equipped vehicle self-certification center, which can test safety and performance, entered the business with the opening ceremony of the Baekgu Agricultural Industrial Complex in April 2017. As much as possible, it is possible to proactively respond to the increase in demand for the special equipment industry.

 

In particular, the attraction of 17 companies is expected to create jobs for 1,770 people.

 

Kim Je-si recently planned a comprehensive support center for specially equipped vehicles with secured project costs through a public offering for investment leading districts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a support facility site within the industrial complex, and strengthened the connection between special equipment industry companies and industries, making the local new growth engine industry the first in Korea to specialize in the accumulation of special persons It is a plan to develop into a complex.

 

In addition, with the approval of this industrial complex plan, the government funded 16.5 billion won was secured to improve the accessibility of the industrial complex and local residents by completely improving the road between Jeonju and Gunsan (National Route 21), which is used as an access road to the industrial complex, and the local road 735, which is the access road to the site. It catches two rabbits that also relieves the inconvenience of using the road.

 

Currently, most of the vehicles entering and exiting the Gimje Baek-gun area from Jeonju have no choice but to use the Hakdong Intersection on National Route 21, so in the case of commute and commute hours, there is always a risk of traffic accidents and congestion.

 

In addition, ▲ Buyong-ri, Baekgu-myeon ▲ Wolbong-ri ▲ Bongui-ri, Yongji-myeon ▲ Guam-ri residents are suffering from the inconvenience of using the Hakdong intersection by bypassing about 3km because there is no access intersection nearby.

 

Mayor Park Joon-ba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realize Gimje, a good city for business by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such as attracting companies and creating jobs by proactively responding to corporate demand and promoting the Baekgu general industrial complex creation project."

 

On the other hand, this industrial complex plan is to be created as an eco-friendly smart green industrial complex ▲ smart transportation system ▲ smart LID technique, etc. ▲ green space creation to reduce fine dust ▲ worker shelter utilization using reservoir ▲ pollution during factory construction It will be created as an eco-friendly smart green industrial complex that considers from the planning stage to follow-up management, including material reduction and active use of new and renewable energ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헌율 익산시장 '방역관리 실태' 점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