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신고 보복한 40대' 현행범 체포
군산경찰서…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예정
기사입력: 2020/10/26 [11:2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6일 오전 0시 40분께 자신을 경찰에 신고해 재판을 받고 있는 것에 앙심을 품고 피해 여성의 집을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군산경찰서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자신을 경찰에 신고해 재판을 받고 있는 것에 앙심을 품고 피해 여성의 집을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A씨(43)를 살인미수 혐의로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6일 오전 0시 40분께 군산시 한 주택에 거주하는 30대 여성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흉기에 찔린 B씨는 현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직후 직접 119에 "자신이 사람을 죽인 것 같다"고 신고했으며 B씨가 자신을 주거침입과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신고해 기소되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소방당국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행범으로 체포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고 있다.

 

A씨는 1차 조사에서 "피해자가 사라지면 재판을 받지 않을 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조사가 마무리되는 데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sentful for reporting herself to the police and being tried, she went to the victim's house and was caught in her 40s, wielding a weapon.

 

The Jeonbuk Gunsan Police Department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was urgently arresting and investigating Mr. A (43) for attempted murder.

 

According to the police, Mr. A is accused of stabbing Mr. B, a woman in his 30s, living in a house in Gunsan City at 0:40 am on the 26th.

 

Mr. B, who was stabbed by a weapon, is currently being transferred to a hospital for treatment, but it is known that there is no harm to his life.

 

Immediately after the crime, Mr. A reported directly to 119, "It seems that he killed a person," and when Mr. B reported himself on charges of invading housing and forced harassment, it was revealed that he committed the same crime.

 

Meanwhile, the police, who were dispatched after receiving a report from the fire department, are arresting the current criminal and investigating the exact details of the incident.

 

In the first investigation, Mr. A is known to have stated, "I knew he would not be tried if the victim disappeared," and the police are planning to apply for an arrest warrant after the investigation is complet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실군 구담마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선정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