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시 '체험시설 '방역 허점' 노출
'익산 액션하우스'… 출입 명부 작성ㆍ발열체크 안 해
기사입력: 2020/10/26 [14:5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구윤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요양시설ㆍ재활병원 등 고위험시설에서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전북 익산시 금마면에 터를 잡고 있는 민간 위탁시설인 '익산 액션하우스'의 경우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고 있는 것이 취재 결과 확인됐다.                                                / 사진 = 구윤철 기자     © 구윤철 기자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요양시설ㆍ재활병원 등 고위험시설에서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전북 익산시가 방역 관리에 허점을 드러냈다.

 

익산시는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하면서 그동안 임시 휴관으로 위축돼있던 공공체육시설 등의 활기를 위해 지난 12일자로 순차적 개방을 결정했다.

 

특히, 가족과 지인ㆍ동료로 전파되는 'N차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개방 이후에도 모든 공공시설에 전담요원 배치와 시설 방역 관리를 철저히 하고 인원을 최대 50%까지 제한하는 등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출입 명부 작성 의무화 및 출입자에 대한 발열체크와 마스크 착용 등의 확인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단속에 일정 부분 한계를 드러내 개선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금마면에 터를 잡고 있는 민간 위탁시설인 '익산 액션하우스'의 경우 어린이 등 불특정 다수의 체험객들이 방문하는 장소로 감염 위험이 높은 밀집시설 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25일 출입자 관리 및 발열체크 등의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고 있는 것이 취재 결과 확인됐다.

 

만일, 이 시설 방문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익산시 보건당국이 동 시간대 출입자에 대한 이용자를 추적하기 위해 막대한 행정력을 동원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문제의 심각성을 드러냈다.

 

'익산 액션하우스'는 2017년 5월 1일 농림축산식품부 농촌 융ㆍ복합 산업 인증을 받은 체험형 동물농장으로 알파카ㆍ 사막여우ㆍ캥거루ㆍ도마뱀 등 50여종의 동ㆍ식물들을 관리하고 있으며 보고ㆍ만지고ㆍ체험하는 동물체험은 물론 생태체험학습도 즐길 수 있다.

 

A씨는 "그동안 코로나19 감염증 여파로 아이들과 외출한 기억이 너무 오래돼 그나마 거리 두기를 지킬 수 있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하기 위해 일부러 한적한 도심 외곽 체험시설을 방문했는데 출입명부 작성이나 발열검사도 하지 않는 등 아무런 방역 조치가 없어 당황스러웠다"고 지적했다.

 

한편, 익산시 한 관계자는 "해당 시설에 코로나19 감염증 발생과 확산 방지를 위해 행동수칙 및 일상적인 시설 소독하는 방법 등을 안내하는 협조 공문을 발송한바 있다"며 "월요일인 26일은 정기 휴관일이니 운영을 재개하는 27일 확인 절차를 통해 소독ㆍ종사자 위생관리ㆍ출입자 관리 및 발열체크 여부 등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지도를 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cently, small-scale group infections of Corona 19 have occurred sporadically in high-risk facilities such as nursing homes and rehabilitation hospitals in the metropolitan area.

 

As the government eased social distancing to the first stage, Iksan City decided to open it sequentially on the 12th to revitalize public sports facilities, etc., which had been contracted due to temporary closures.

 

In particular, in order to block the'N-th infection' that is spread to family, acquaintances and co-workers, even after opening, a thorough quarantine system has been established and operated, such as strict quarantine management and strict quarantine management of facilities in all public facilities. It has been said that it will be done.

 

However, it is pointed out that despite the fact that it is imperative to fill out the access list, check the heat and wear masks, etc., it is urgent to come up with a certain limit in the crackdown.

 

In fact, in the case of'Iksan Action House', a private consigned facility located in Geumma-myeon, it is a place visited by a large number of unspecified visitors such as children. As a result of the interview, it was confirmed that the quarantine regulations were not observed.

 

If a visitor to this facility is judged to be'positive' for Corona 19, the Iksan city health authorities have revealed the seriousness of the problem to the extent that it will be forced to mobilize enormous administrative power to track users for those entering the same time period.

 

'Iksan Action House' is an experience-type animal farm that has been certified for the rural convergence industry by the Ministry of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Livestock on May 1, 2017. ㆍYou can enjoy not only animal experience but also ecological experience learning.

 

Mr. A said, "I remember going out with my children for a long time due to the aftermath of the corona19 infection, so I can keep distance and go to an experience facility outside the city center on purpose to avoid crowded places. I was embarrassed because there were no quarantine measures, such as not doing it."

 

On the other hand, an official from Iksan City said, "We have sent an official letter of cooperation to the facility informing the relevant facility with rules of conduct and routine disinfection of facilities to prevent the occurrence and spread of COVID-19 infection." "We will provide administrative guidance to prevent blind spots such as disinfection, worker hygiene management, access control, and heat check through the reopening on the 27th."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희망 2021 나눔 캠페인 성금 모금' 출범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