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국가예산 확보' 총력
타는 목마름으로 기재부 방문… 과소ㆍ미반영 사업 '어필'
기사입력: 2020/10/27 [18: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만들기의 초석을 다질 내년도 국가예산사업 최대 확보를 위해 27일 타는 목마름으로 거친 숨을 몰아쉬며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시급성 및 당위성을 설명하는 발품을 팔았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만들기의 초석을 다질 내년도 국가예산사업 최대 확보를 위해 27일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이날 국비를 한 푼이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타는 목마름으로 정부 세종청사 내 기획재정부를 방문한 것은 국회단계에서 예산의 증액이나 신규편성을 위해 기획재정부의 의견과 검토가 중요하게 작용한다는 점을 감안해 이뤄졌다.

 

특히, 민선 7기 후반기에 접어든 상황에 그동안 다양하게 지역발전의 포석을 완성한 성장 동력을 밑거름 삼아 가시적으로 빛을 발산할 수 있도록 최종 심의단계인 증액심의가 본격적으로 실시되는 시점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내년도 국가예산의 정부안은 지난 9월 2일 국회에 제출된 상태며 오는 28일로 예정돼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시작으로 국회 상임위 심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며 이후 예결위 심의 및 의결 절차를 거쳐 12월 2일까지 확정되기 때문이다.

 

권 군수는 이에 따라, 기획재정부 예산실장ㆍ예산총괄 심의관ㆍ사회예산 심의관ㆍ고용환경 ㆍ문화예산과 등 주요 부서를 차례로 방문해 주요 사업의 당위성과 함께 예산편성을 호소하는 광폭행보를 펼쳤다.

 

이날 동학농민혁명 백산성지 조성 및 세계 시민혁명의전당 건립 사업에 필요한 국비 221억을 건의했다.

 

또한, 2023년 부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성공 개최의 필수 요건인 기반조성을 위한 직소천 안전야영장 조성사업 75억 등 지역의 경쟁력을 강화 및 국토균형발전이 담긴 2개의 국비사업의 시급성을 어필했다.

 

권익현 군수는 "군정의 빠듯한 살림으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차근차근 해결해 왔는데 열악한 지방재정에 단비를 뿌려준다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집요하고 끈질긴 설득의 논리를 앞세운 강공 드라이브를 걸었다.

 

이어 "물론 코로나19 장기화 여파의 직격탄을 맞은 어려운 경제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신규 사업은 가급적 억제하는 등 기존 투자사업과 관행적으로 집행했던 경상사업과 보조ㆍ투자사업을 대상으로 타당성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한 뒤 "지역 현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재원 확보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으로 이번에 반영되지 않거나 삭감된다면 향후 더 많은 국가예산이 투입되더라도 효율성 및 군민들의 안전 역시 담보할 수 없다"며 반영의 필요성을 덧붙였다.

 

한편, 부안군은 앞으로 권 군수를 필두로 전 간부 공무원들이 매주 국회로 발걸음을 옮길 예정이며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 및 도내출신 정치권 인사까지 인맥을 총동원해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권익현 군수는 "정부 예산안에 과소ㆍ미반영된 사업들이 국회 단계에서 최대한 확보해 그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Jeonbuk, said, “To the future, to the world! On the 27th, he took a rough breath to secure the largest national budget project for next year, which will lay the foundation for creating a lively Buan.

 

The visit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nside the government's Sejong Government Building with a burning thirst to secure even a penny of national expenditure on this day was made in consideration of the importance of the opinion and review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for the increase of the budget or for a new organization at the National Assembly stage.

 

In particular, in the second half of the 7th term of the public election, the final deliberation step, the increase deliberation, is in full swing, taking advantage of the growth engines that have completed various pavements for regional development. The will to do it was reflected.

 

The government draft of the national budget for next year was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on September 2nd, and the review of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is in earnest starting with the correctional speech of President Moon Jae-in scheduled for the 28th. This is because it is confirmed until work.

 

According to this, Kwon visited major departments such as the Budget Officer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he Budget Officer, the Social Budget Officer, the Employment Environment Officer, and the Cultural Budget Division in turn, and performed a wide-ranging step to appeal for budget planning along with the justification for major projects.

 

On this day, it proposed 22.1 billion national expenditure necessary for the construction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Baeksan Holy Land and the construction of the World Civil Revolution Hall.

 

In addition, it appealed to the urgency of two government-funded projects, including 7.5 billion won in the construction of a safe campsite at the Jigsaw River, which is an essential requirement for the success of the Buan World Scout Jamboree in 2023.

 

Gunner Kwon Ik-hyun said, "We've been stepping up from what we can do with the tight living of the military government, but I am sure that if you put money on poor local finance,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take a leap forward." Walked a heavy drive.

 

"Of course, in order to wisely overcome the difficult economic situation faced by the direct impact of the prolonged corona 19, we will review the feasibility of existing investment projects and conventional and subsidiary/investment projects, such as suppressing new projects as much as possible. After explaining, "For the smooth promotion of local pending projects, if it is not reflected or reduced at this time as the securing of financial resources is more urgent than ever, the efficiency and safety of the military can also be guaranteed even if more national budget is put in the future. "No," he added.

 

On the other hand, Buan-gun is planning to move to the National Assembly every week, headed by Gun-su Kwon, and mobilize all connections with local lawmakers and politicians from the province so that various projects that can be felt by the military can be pursued as planned. It is a plan to put all the power.

 

Gun Ik-hyun Kwon said,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projects that have been under-reflected or not reflected in the government budget are secured as much as possible at the stage of the National Assembly so that the efforts so far can bear frui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희망 2021 나눔 캠페인 성금 모금' 출범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