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농림축산식품부 식량정책관… 부안 방문
밀 파종 및 콩 수확 현장 찾아 농업인 격려
기사입력: 2020/10/28 [14:5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농림축산식품부 식량정책관인 박수진(왼쪽에서 세 번째) 국장이 28일 전북 부안군 백산면 금판리 신금마을 밀 파종 현장을 찾아 농업인들을 격려한 뒤 "고품질의 우량종자를 생산ㆍ공급해 생산성 향상을 통한 농업인의 소득을 증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논 재배에 적합하고 가공 적합성이 우수해 올해 처음으로 공급된 '백강밀' 품종을 살펴보고 있다.                                                                                                                                                   © 이한신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식량정책관인 박수진 국장이 28일 전북 부안군 백산면 금판리 신금마을 밀 파종 및 콩 수확 현장을 찾아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박 국장은 이 자리에서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당뇨나 고혈압 등 성인병에 효과가 있는 보리와 밀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며 "지역의 유리한 여건을 활용한 고품질 안정 생산 및 맥류 재배 확대를 위해 건조ㆍ저장시설 등 영농기술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농촌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농업인들의 애로사항과 발전방향을 생생하게 들을 수 있는 현장중심 행정 및 소비자들의 건강과 환경을 생각하는 농업발전 및 농업인이 필요로 하는 고품질의 우량종자를 생산ㆍ공급해 생산성 향상을 통한 농업인의 소득을 증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콩 수확 현장으로 자리를 옮겨 "올해 기상 이변으로 긴 장마와 태풍 등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영농에 최선을 다한 농업인들의 노고와 농업인 영농편익 제공 및 재해 피해복구 활동에 최선을 다해 준 자치단체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수매와 수확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 뒤 약 40분 동안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올해 콩 가격 상승에 따라 정부 수매물량이 지난해에 비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수매가격을 현실에 맞게 인상하는 등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이 올해 종료됨에 따라 재배 농업인에 대한 정부의 보완대책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한편, 이날 현장방문에 농림축산식품부 박정수 사무관 및 부안군 농업정책과 은 진 친환경농업팀장 등이 동행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n the 28th, Director Park Soo-jin, director of food policy at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encouraged farmers to visit a wheat sowing and soybean harvesting site in Shingeum Village, Geumpan-ri, Baeksan-myeon, Buan-gun, Jeollabuk-do.

 

Director Park said, "As we enter an aging society, the demand for barley and wheat, which is effective against adult diseases such as diabetes and hypertension, will increase." "Drying and storage for stable production of high quality and expansion of cultivation of pulses utilizing local favorable conditions. We will do our best to support farming technologies such as facilities.”

 

In particular, "For the improvement of the quality of life in rural areas, a field-oriented administration in which farmers' difficulties and development directions can be heard vividly, and agricultural development that considers the health and environment of consumers and the production and supply of high-quality seeds required by farmers to be productive We will try to increase the income of farmers through improvement,” he added.

 

Subsequently, he moved to the soybean harvesting site and said, "Due to the extreme weather this year, despite the long rainy seasons and typhoons, which were more difficult than ever, the hard work of the farmers who did their best in farming. I am deeply grateful to the quasi-governmental organization," and asked "I will do my best to ensure that there is no disruption in the purchase and harvest."

 

G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said, "As the government's purchase volume is expected to decrease compared to last year due to the rise in soybean prices this year, the cultivation support project for rice paddy crops was ended this year. The government's complementary measures are needed.”

 

Meanwhile, on the site visit, Secretary Park Jeong-soo of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and the Buan County Agricultural Policy Division, Eun-jin, head of the eco-friendly agriculture team, were accompani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희망 2021 나눔 캠페인 성금 모금' 출범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