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긴급생계지원' 기준 완화
신청 기간 11월 6일까지 연장ㆍ서류 간소화 등
기사입력: 2020/10/28 [15:3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이 저소득층 지원 확대를 위해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사업의 지원 대상 기준을 완화하고 오는 11월 6일까지 신청 기간을 연장했다.  (부안군청 전경 및 권익현 군수)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저소득층 지원 확대를 위해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사업의 지원 대상 기준을 완화하고 오는 11월 6일까지 신청 기간을 연장했다.

 

기존 지원 범위는 코로나19 여파로 실직ㆍ휴ㆍ폐업해 소득이 25% 이상 감소한 가구가 대상이었으나 기존 복지제도 및 '코로나19' 피해 지원 사업 혜택을 받지 못한 위기가구에 도움을 주기 위해 신청 대상 확대해 25% 미만 가구라도 소득이 감소했다면 신청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또, 요일제를 폐지해 출생연도에 상관없이 언제든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은 온라인 복지로와 거주지 읍ㆍ면사무소에서 가능하고 관련 서류는 국세청 등 공적기관을 통해 발급받는 소득증빙서류 외에도 추가로 통장 거래내역서 또는 본인 소득감소 신고서를 소득증빙 자료로 제출하는 경우에도 인정될 수 있다.

 

지원 금액은 ▲ 1인 가구 = 40만원 ▲ 2인 가구 = 60만원 ▲ 3인 가구 = 80만원 ▲ 4인 가구 이상 = 100만원이고 소득ㆍ재산 등 조사를 거친 뒤 11월~12월 중 신청 계좌로 지급된다.

 

다만,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1인 가구 131만8,000원ㆍ4인 가구 356만2,000원)와 재산 3억원 이하 기준은 동일하게 유지되며 ▲ 기초생계 급여 ▲ 긴급복지 생계급여 같은 기존 복지제도 ▲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 소상공인 새희망 자금 ▲ 폐업 점포 재도전 장려금 ▲ 근로자 고용 유지 지원금 ▲ 청년 특별 취업 지원 프로그램 참여자 ▲ 구직급여 ▲ 택시(법인ㆍ개인) 등 코로나19 피해 지원 사업 대상 가구는 제외된다.

 

지원금은 기존 지원 범위 가구를 우선 지원하고 25% 미만 감소 가구는 예산 범위 내에서 소득과 매출 감소율이 높은 순 등 우선순위에 따라 지급할 예정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긴급생계지원 기준 완화에 따라 신청기간을 연장하는 동시에 읍ㆍ면 현장신청에 적용되는 요일제 역시 해제한 만큼, 더 많은 군민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해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Jeollabuk-do, to expand support for low-income families, has relaxed the criteria for support for the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project for households at risk of COVID-19 and extended the application period until November 6th.

 

The scope of the existing support was for households whose income decreased by more than 25% due to unemployment, vacation, or closure of business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but the scope of application was expanded to help those in crisis who did not receive the benefits of the existing welfare system and the'Corona 19' damage support project. The change was made so that even households with less than 25% can apply if their income has decreased.

 

In addition, the day-of-week system has been abolished so that you can apply at any time regardless of the year of birth.You can apply at the online welfare route and your local town or village office. In the case of submitting an income reduction report as proof of income, it may be recognized.

 

The amount of support is ▲ one person = 400,000 won ▲ two people = 600,000 won ▲ 3 people = 800,000 won ▲ 4 people or more = 1 million won. Is paid.

 

However, the standard median income of 75% or less (1 person household 1318,000 won, 4 person household 3562,000 won) and assets of 300 million won or less remain the same. ▲ Basic livelihood benefits ▲ Existing welfare systems such as emergency welfare livelihood benefits ▲ Emergency Employment Security Support Fund ▲ New Hope Fund for Small Businesses ▲ Incentives for Re-challenge in Stores Closed ▲ Support for Employee Employment Maintenance ▲ Youth Special Employment Support Program Participants ▲ Job Search Benefits ▲ Taxi (corporation/individual), etc.

 

The subsidy will be paid first to households in the existing scope of support, and households with a decrease of less than 25% in the order of the highest decrease in income and sales within the budget.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In accordance with the relaxation of the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standard, the application period has been extended and the day-of-week system applied to on-site applications in towns and villages has also been lifted. As a result, the project is promoted quickly so that more civilians can receive support to minimize inconvenience. I will."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만금 동서도로 '국도 12호선' 개통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