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제5회 대한민국 범죄예방 대상'
공공부문… 선미촌 문화재생사업, 경찰청장 표창 수상
기사입력: 2020/10/28 [17:4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창룡(치안총감ㆍ왼쪽에서 두 번째) 경찰청장이 28일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제5회 대한민국 범죄예방 대상 시상식'에서 공공기관 부문 수상자로 선발된 전주시에 표창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가 대표적 성매매 집결지였던 '선미촌'을 성평등 공간이자 문화예술 공간으로 변모 시킨 가운데 범죄예방 역시 기여를 했다는 평가를 받아 경찰청장 표창장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8일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제5회 대한민국 범죄예방 대상 시상식'에서 전주시가 선미촌 문화재생사업 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시상식 무대에 올랐다.

 

경찰청과 중앙일보가 공동으로 주최한 '대한민국 범죄예방 대상'은 2016년부터 매년 공동체 치안 유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 동시에 공공ㆍ민간 부문의 범죄예방 활동에 우수한 성과를 창출한 지자체ㆍ사회단체ㆍ기업 등을 선정해 포상하고 있다.

 

이날 5개 부문에 걸쳐 공공기관ㆍ민간사회단체ㆍ기업 28곳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으며 올해 총 250여곳의 기관 및 단체 등이 응모했다.

 

공공기관 부문 수상자로 선발된 전주시 도시재생과는 지난 2014년부터 서노송동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여성인권과 문화예술 공간으로 기능을 바꾸는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 불법의 온상으로 전락했던 공간을 주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해 범죄율을 낮춘 공적을 높게 평가 받았다.

 

범죄 발생 건수와 112 신고접수 현황이 점차 감소하고 있다.

 

실제로 서노송예술촌 일원에서 접수한 112 신고의 경우 2015년 18,000여 회에서 지난해 12,000여회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또, 2000년대 초반 85개소가 성매매 업소가 성업했으나 현재는 15개소로 축소됐으며 전주시는 완전폐쇄를 목표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시민들이 안전한 환경으로 만들기 위해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의 일환으로 ▲ 보안등 33개 및 가로등 57개소 설치 ▲ 우범지대 방범용 CCTV 7개소 설치 ▲ 8개 구간 골목길 정비 및 기억골목 조성 등 성매매집결지 특유의 어두운 환경을 밝게 바꾸는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이 밖에도, 선미촌 부근의 폐ㆍ공가 및 성매매 업소를 매입 ▲ 물결서사(예술책방) ▲ 시티가든(마을정원) ▲ 성평등 전주 커먼즈필드(주민협력소통공간) ▲ 노송늬우스박물관(마을사박물관) ▲ 새활용센터 다시봄 등을 조성했다.

 

또한 여성인권단체와 문화예술가ㆍ마을공동체 주민들이 각종 문화예술행사와 마을장터 및 동네책방ㆍ인권활동 등을 추진하면서 낙후되고 침체된 원도심에 활기가 돌고 있다.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 관계자는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은 관(官) 주도의 전면적 개발 방식이 아닌 점진적 기능전환 방식으로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조금 느릴 수는 있지만 시민과 함께 고민하며 만들어가는 정부 혁신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선미촌 2.0 문화재생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환경은 물론 인권과 문화예술의 메카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Jeonbuk, transformed'Seonmi Village', a representative prostitution gathering place, into a space for gender equality and culture and art, and was evaluated for contributing to crime prevention, and was honored with a citation from the Commissioner of the Police Agency.

 

At the '5th Korea Crime Prevention Awards Ceremony' held at the Hoam Art Hall in Seoul on the 28th, Jeonju City was selected as an excellent organization for the Seonmi Village Cultural Regeneration Project and took the stage of the awards ceremony.

 

The'Korea Crime Prevention Awards', jointly hosted by the National Police Agency and the JoongAng Ilbo, has raised social interest in maintaining community security every year since 2016 and has produced excellent results in crime prevention activities in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Etc. are selected and rewarded.

 

On this day, 28 public institutions, private social organizations, and companies were awarded in five categories, and a total of 250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applied this year.

 

The Urban Regeneration Division of Jeonju City, which was selected as a winner in the public institution category, has promoted the Seonmi Village Cultural Regeneration Project from 2014 to transform the function of Seonmi Village, a prostitution gathering place in Seonosong-dong, into a space for women's rights and culture and arts.

 

In this process, it was highly praised for its achievements in lowering the crime rate by promoting a project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residents can live in a safe environment, which has been turned into a hotbed of illegality.

 

The number of crimes and 112 reports are gradually decreasing.

 

In fact, 112 reports received from the Seonosong Art Village area decreased from 18,000 in 2015 to 12,000 last year.

 

In the early 2000s, 85 prostitution establishments were successful, but now they have been reduced to 15, and Jeonju is implementing various policies aiming to completely close it.

 

In particular, as part of the Seonmi Village cultural regeneration project to create a safe environment for citizens, ▲ 33 security lights and 57 streetlights are installed ▲ 7 CCTVs for crime prevention in the offense zone ▲ Maintenance of 8 alleyways and memory alley The Seonosong Art Village project was promoted to brighten the dark environment.

 

In addition, purchase of a closed, public house, and prostitution business in the vicinity of Seonmi Village ▲ Wave Narrative (Art Bookstore) ▲ City Garden (Village Garden) ▲ Seongpyeongdeung Jeonju Commons Field (Resident Cooperation Communication Space) ▲ Norsong Nyius Museum (Maeulsa Museum) ▲ A new utilization center was created.

 

In addition, women's human rights organizations, cultural artists and residents of the village community are promoting various cultural and arts events, village marketplaces, neighborhood bookstores, and human rights activities.

 

An official from the Jeonju Social Solidarity Support Group said, "The Seonmi Village Cultural Regeneration Project is a project that is promoted by a gradual functional conversion method rather than a government-led overall development method. It will be an example," he said. "We will continue to promote the Seonmi Village 2.0 Cultural Regeneration Project to create a city environment safe from crime, as well as a mecca for human rights and culture and art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