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 '치안드론 직무역량 향상' 강화
3자 업무협약 체결… 직업교육과정 개설 골자
기사입력: 2020/11/05 [18: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진교훈(치안감ㆍ왼쪽) 전북경찰청장이 5일 전주비전대 비전관 2층 대회의실에서 전북도의회 송지용(가운데) 의장 및 전주비전대 홍순직(오른쪽) 총장과 3자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지방경찰청                                                                                                                                                      © 김현종 기자

 

▲  진교훈(치안감ㆍ왼쪽) 전북경찰청장이 3자 업무협약서 서명에 앞서 '지역 수요자 맞춤형 드론직무 직업교육과정 개설'을 골자로 구성된 사항을 세심하게 살펴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청ㆍ전북도의회ㆍ전주비전대학교가 '지역 수요자 맞춤형 드론직무 직업교육과정 개설'을 골자로 5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손에 손을 맞잡았다.

 

이날 전주비전대 비전관 2층 대회의실에서 체결된 협약식에는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과 전북도의회 송지용 의장 및 전주비전대학교 홍순직 총장 등 실무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3자 협약서에 각각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도내지역 4차 산업혁명과 미래인재육성을 위한 현장직무 역량에 중점을 둔 실종자 수색용 드론 활용을 위한 교육 과정 개설에 상호 협력한다.

 

특히, 경찰관의 드론직무역량 강화를 위해 조종자 자격증 취득지원 등 치안드론을 활용한 다양한 정책 역시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환담을 나누는 시간을 통해 "4차 산업의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드론을 활용한 실종자 수색 및 범인검거 등 경찰 드론이 치안활동에 효율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만큼, 업무 역량 향상을 통한 전문가 양성으로 대국민 치안서비스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주비전대학교 홍순직 총장은 "우리 대학이 전북지방경찰청ㆍ전북도의회와 협력해 국민의 재난 및 안전을 확보하는 등 수색 치안과 관련된 드론 전문 인력 양성에 큰 자부심을 갖고 교육 과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전북경찰청은 현재 광학 30배 줌 카메라가 탑재돼 수마일 떨어진 곳도 관찰할 수 있는 2대의 '멀티콥터 900' 드론을 운영하고 있다.

 

'멀티콥터 900' 드론에 열화상 카메라를 부착해 범죄 용의자 탐색 및 경찰 헬기를 수색에 이용하지 못하거나 실종사건에 경력투입이 곤란한 지역에 투입, 활용할 수 있으며 반경 3km를 30분 동안 비행할 수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Jeonbuk Police Agency, Jeonbuk Provincial Council, and Jeonju Vision Univers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on the 5th with the aim of'opening a vocational training course for drone jobs tailored to local consumers' and joined hands.

 

On the same day, the three-way agreement was signed at the conference room on the 2nd floor of the Jeonju Vision Hall, attended by Jeonbuk Police Commissioner Jin Gyo-hoon (security supervisor), Jeonbuk Provincial Council Chairman Song Ji-yong, and Jeonju Vision University President Hong Sun-jik.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 three organizations will cooperate in opening a training course for the use of drones to search for the missing persons with a focus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n the province and on-site job competency for fostering future talent.

 

In particular, various policies using police drones, such as support for obtaining pilot licenses, were also decided to strengthen the drone trade capability of police officers.

 

Jeonbuk Police Commissioner Jin Gyo-hoon (security supervisor) said, “As the police drones are effectively expanding in security activities, such as the search for missing persons and arrests using drones, which are emerging as the core of the 4th industry, through a conversation, It is expected that the public security service will be improved by fostering experts."

 

Jeonju Vision University President Hong Soon-jik responded, "We will do our best in the educational process with great pride in fostering drone experts related to search and security, such as securing disaster and safety for the people in cooperation with the Jeonbuk Provincial Police Agency and Jeonbuk Provincial Council." did.

 

Meanwhile, the Jeonbuk Police Agency is currently operating two'Multicopter 900' drones that are equipped with a 30x optical zoom camera that can observe even miles away.

 

By attaching a thermal imaging camera to the'Multicopter 900' drone, it can be used in areas where criminal suspects cannot be searched and police helicopters cannot be used for search, or it is difficult to enter a career in a disappearance case, and can fly a 3km radius for 30 minut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