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예수병원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1등급
조현병 관련… 개인정신치료 진료부문 높게 평가
기사입력: 2020/11/06 [09:4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 예수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공개한 2주기 1차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했다.   (예수병원 전경 및 김철승 병원장)                                            / 사진제공 = 예수병원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 예수병원이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최근 공개한 2주기 1차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는 2019년 1월부터 6월까지 의료급여 정신과 입원진료비를 청구한 의원급 이상 389기관의 75,695건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심평원은 ▲ 진료과정 = 정신요법 및 개인정신치료 실시횟수(주당) ▲ 진료결과 = 재원 및 퇴원환자의 입원일수ㆍ퇴원 후 30일 이내 재입원율 및 낮병동ㆍ외래방문율ㆍ지역사회서비스 연계 의뢰율 등 총 9개 지표를 평가했다.

 

정신요법은 정신과 환자의 회복을 앞당기고 재발 방지에 중요한 치료로 조현병은 망상ㆍ환청ㆍ와해된 언어와 행동(이상한 말과 행동)ㆍ정서적 둔마(정서적 표현ㆍ의욕 감소) 증상 등이 주로 나타난다.

 

조현병은 약물치료가 필수적이고 정신치료 및 정신사회적 재활치료를 포함한 정신사회적 치료를 병행할 때 더 나은 치료성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예수병원은 이번 평가에서 조현병 관련, 진료부문 결과와 개인정신치료 진료부문 결과에서 다른 의료기관에 비해 앞선 것으로 나타나 1등급으로 평가됐다.

 

김철승 예수병원장은 "환자를 위한 진료 및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로 앞으로도 의료급여 정신질환자 입원진료의 적절한 관리 및 지역사회 복귀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는 입원 1일당 정액수가로 2008년부터 의료서비스 과소제공 우려 및 진료환경 개선에 따른 의료인력 등 인력 확보 수준에 따른 수가 차등제 실시를 목적으로 2개 진료과정과 7개 진료결과를 평가하고 있다.

 

도내지역은 '예수병원ㆍ전북대병원ㆍ원광대병원ㆍ허병원' 등 4개 의료기관이 1등급을 받았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Jesus Hospital in Jeonbuk, Jeonbuk, won the first grade in the'medical benefit psychiatric adequacy assessment'

 

The first ``Medical Benefit Psychiatry Adequacy Assessment'' recently released by the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hereinafter referred to as Shim Pyeongwon) targets 75,695 cases of 389 institutions with medical benefits and psychiatric inpatient treatment fees from January to June 2019. Came true.

 

For Shim Pyeong-won, ▲ treatment process = frequency of psychotherapy and personal psychotherapy (per week) ▲ treatment result = hospitalization of hospitalized and discharged patients, readmission rate within 30 days after discharge, daytime ward, outpatient visit rate, community service connection request rate, etc. A total of 9 indicators were evaluated.

 

Psychotherapy is an important treatment for accelerating the recovery of psychiatric patients and preventing recurrence. Schizophrenia mainly shows symptoms such as delusions, hallucinations, disrupted speech and behavior (strange words and actions), and emotional dullness (reduced emotional expression and motivation).

 

Schizophrenia is known to bring better therapeutic outcomes when drug therapy is essential and psychosocial therapy including psychotherapy and psychosocial rehabilitation are combined.

 

In this evaluation, Jesus Hospital was ranked first in the results of schizophrenia-related, medical treatment and personal psychotherapy treatment compared to other medical institutions.

 

"As a result of continuous efforts to improve the quality of medical treatment and medical care for patients,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an opportunity to promote proper management of inpatient treatment for mentally ill patients and to promote return to the community.

 

On the other hand,'Medical Benefit Psychiatry Appropriateness Assessment' is a fixed rate per day of hospitalization. The medical results are being evalu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four medical institutions including'Jesus Hospital, Je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and Heo Hospital' received the first grad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