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노면표시 '재귀반사성능' 적합
경찰… 관계기관 합동 점검 결과, 10개 지점 기준 '이상'
기사입력: 2020/11/07 [15:4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청이 자동차 전조등으로부터 나온 빛을 도로상에 그려진 차선 표면에서 운전자에게 다시 재반사 시키는 도내에 설치된 도로 차선도색 등 노면표시에 대한 '재귀반사성능(휘도)'을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점검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지방경찰청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청이 도내에 설치된 도로 차선도색 등 노면표시에 대한 '재귀반사성능(휘도)'을 점검한 결과, 일부 차이는 있었지만 모든 지점이 기준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노면표시 재귀반사성능(휘도)'은 자동차 전조등으로부터 나온 빛을 도로상에 그려진 차선 표면에서 운전자에게 다시 재반사 시키는 것으로 야간 또는 악천후 시 교통안전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이번 점검은 지난달 6일부터 27일까지 관계기관 합동으로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 이후 설치된 장소 가운데 10개 지점을 선정, 노면표시 휘도(백색 100ㆍ황색 70ㆍ청색 40mcd/㎡ = lux) 성능을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현재 도내에 설치된 교통안전 노면표시는 ▲ 차선 8,312km ▲ 문자 및 기호 = 33,600여개로 도로교통법 시행규칙 제8조에 의해 설치 운영ㆍ관리되고 있다.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은 "이번 점검은 노면표시 반사성능에 대한 정확한 품질검사를 통해 차선도색 부실시공을 방지하는 동시에 견실시공을 유도해 교통사고를 유발하는 원인을 차단하기 위해 실시했다"며 "결과를 자치단체에 통보하고 강화된 노면표시 기준 준수와 교통안전시설 유지 및 관리를 위해 충분한 예산이 반영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차선식별이 떨어지고 쉽게 파손될 정도로 기준치 1.5~1.8mm 이하로 도색하는 수법으로 국민의 혈세인 세금을 사적으로 가로채는 범죄에 대해서는 관용을 베풀지 않고 '생활밀착형 건설비리'를 근절할 계획"이라며 "세심하게 살피고(선찰 = 先察)ㆍ위험요인을 제어하고(선제 = 先制)ㆍ문제를 해결하는(선결 = 先決) '3先 치안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존 교통안전시설의 설치 및 관리 기준은 법적 구속력이 없어 교통안전시설이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지난해 6월 13일부터 주ㆍ야간 및 기상상태 등에 관계없이 노면표시의 시인성 확보를 의무화하도록 기준이 강화된 도로교통법 및 동법 시행규칙이 시행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s a result of checking the'retroreflective performance (luminance)' of road markings, such as the color of road lanes installed in the province, there were some differences, but all points were found to be'above' the standard.

 

'Road surface display retroreflective performance (luminance)' reflects light from the headlights of automobiles back to the driver on the lane surface drawn on the road, and is closely related to traffic safety at night or in bad weather.

 

This inspection selects 10 locations among the places installed since the enforcement of the revised Road Traffic Act from the 6th to 27th of last month, and checks the performance of the road surface display luminance (white 100, yellow 70, blue 40mcd/㎡ = lux). Proceeded in a way.

 

Currently, traffic safety road markings installed in the province are ▲ 8,312 km of lanes ▲ letters and symbols = 33,600, which are installed, operated and managed in accordance with Article 8 of the Enforcement Rules of the Road Traffic Act.

 

Jin Gyo-hun (police security) Jeonbuk Police Agency said, "This inspection was conducted to prevent unsuccessful construction of lane painting through accurate quality inspection on the reflective performance of road markings, and to block the cause of traffic accidents by inducing the construction of roads and roads." We hope that the results will be notified to local governments, and sufficient budgets can be reflected to comply with the reinforced road marking standards and maintain and manage traffic safety facilities.”

 

In particular, he said, "We plan to eradicate'life-oriented construction irregularities' without showing tolerance for crimes that privately intercept the people's blood tax by painting the standard 1.5~1.8mm or less so that the lane identification will fall and be easily damaged." He said, "We will focus our efforts on'three-level security activities' that carefully examine (selection = 先察), control risk factors (preemption = 先制) and solve problems (prerequisite = 先決)."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e criticism that the existing standards for the installation and management of traffic safety facilities are not legally binding, so traffic safety facilities are not functioning properly. From June 13, last year, the Road Traffic Act and the enforcement rules of the Act, which have strengthened standards, have been enforced to make it mandatory to ensure visibility of road markings regardless of day, night and weather conditio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실군 구담마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선정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