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무주군 '조선왕조실록 적상산 移安' 재연
2021년 반딧불축제… 철저한 고증 토대로 사실감 있게 묘사
기사입력: 2020/11/10 [14: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세계기록문화유산인 조선왕조실록(국보 제151호)을 평안북도 묘향산(妙香山)에서 전북 무주군 적상산(赤裳山) 사고(史庫)에 이안(移安)하는 행렬이 오는 2021년에 개최될 '반딧불축제' 행사 기간에 철저한 고증 절차를 거쳐 사실감 있게 재연된다.                                                                                            / 사진제공 = 무주군청     © 김현종 기자

 

 

 

 

 

 

 

 

세계기록문화유산인 조선왕조실록(국보 제151호)을 평안북도 묘향산(妙香山)에서 전북 무주군 적상산(赤裳山) 사고(史庫)에 이안(移安)하는 행렬이 재연된다.

 

전북 무주군은 "오는 2021년에 개최될 '반딧불축제' 행사 기간에 복식과 의장 고증 자료를 토대로 적상산에서 묘향산 사고본으로 이안하는 행렬 재연행사에 따른 학술용역 최종 보고회를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용역 과정에서 실록을 보다 안전하게 보존해 후대에 널리 전승하려 했던 선조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도록 조선시대 사고에 실록 이안(移安)의 과정을 점검할 수 있도록 살피는 절차를 거쳤다.

 

과거 1634년 묘향산 사고본(史庫本) 이안을 테마로 학술용역을 진행했으며 군민들의 자긍심을 높이는 동시에 역사 지킴이었던 무주의 정체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무주군은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묘향산 사고본에서 무주 적상산으로 이안하는 재연행사는 내년에 인근 주민은 물론 무주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무주군과 무주문화원은 앞으로 조선왕조실록 이안 행렬과 이안식을 무주만의 특화된 전통문화유산이자 관광자원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최종 보고회를 통해 조선왕조실록 묘향산 사고 이안 행사를 철저한 고증에 따라 수레ㆍ가마ㆍ궤 16세트와 438명의 인원이 참여한 가운데 최대한 현실감 있고 사실감 있게 재연한다.

 

행렬 재연은 적상산 사고에 실록을 이안했던 모습을 재연하는 것으로 조선왕조실록 환영 행렬ㆍ실록궤 행렬과 무주 관아에 보관하는 절차 및 사고에 실록을 안치하는 이안식 등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고증에 따르면 조선왕조실록 이동은 엄숙한 국가 의례였으며 한양에서 이송된 실록이 무주관아에 도착하면 대규모의 환영식이 펼쳐졌고 관아에 임시로 보관한 뒤 관상감에서 정해준 날짜와 시각에 사고지로 이동했다.

 

관아에서 사고로 이동할 때도 의장대가 갖춰져 풍악을 울리며 행진했다.

 

한편, 1634년 12월 묘향산 사고에 있던 13대(태조~명종)실록과 일반 서적들이 적상산 사고(史庫)로 이안됐고 적상산 사고(史庫)는 조선왕조실록과 왕실족보 선원록 등 5,541권을 조선 중기부터 300년가량 보관했으나 지난 1992년 무주 양수발전소 상부댐 건설로 수몰됐다.

 

1995년 전라북도기념물 제88호로 지정되면서 조선왕조실록과 선원록 복본 39권이 복원됐고 디오라마와 반차도를 제작해 내년에 최북미술관 1층 특별전시관에 전시해 관광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 procession is re-enacted in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National Treasure No. 151), a world-recorded cultural heritage, at Myohyangsan Mountain, North Pyongan Province, on the Jeoksangsan Mountain accident in Muju-gun, Jeollabuk-do.

 

Jeonbuk Muju-gun announced on the 10th that, "During the'Firefly Festival' event to be held in 2021, the final briefing session for academic services was concluded according to the parade re-enactment from Jeoksangsan to Myohyangsan accident based on historical data of costumes and chairmen." .

 

In particular, the process of examining the process of the Annals Ian in the Joseon Dynasty accident was carried out in order to give a glimpse of the wisdom of the ancestors who tried to preserve the Annals more safely and pass them on to the future generations.

 

In the past 1634, an academic service was conducted under the theme of Ian, the Mt. Myohyang accident, and Muju-gun predicts that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increase the pride of the military and at the same time confirm the identity of Muju, the guardian of history.

 

In addition, there is a growing expectation that the re-enactment of moving from Myohyangsan accident to Muju Jeoksangsan will capture the attention of tourists visiting Muju as well as neighbors next year.

 

Muju-gun and Muju Cultural Center plan to develop the Ian procession and the Ian-sik from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into Muju-specific traditional cultural heritage and tourism resources.

 

Through this final briefing session, according to the thorough testimony of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s Myohyangsan accident, 16 sets of floats, kilns, and bins and 438 people participated in the event.

 

The procession reenactment is a replay of the annals of the Jeoksangsan accident, and will be conducted in the following order: the welcoming procession of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the procession of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the procedure of keeping the annals in the Muju government office, and Ansik Lee, which enshrines the annals in the accident.

 

According to historical evidence, the movement of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was a solemn national ritual, and when the Annals transferred from Hanyang arrived at Mujugwana, a large-scale welcoming ceremony was held.

 

Even when moving from the government office to the accident, they were equipped with an honor guard and marched with wind music.

 

Meanwhile, in December 1634, the 13th (Taejo~Myeongjong) annals and general books from the Myohyangsan accident were resolved due to the Jeoksangsan accident. It has been stored for about 300 years since the middle of Joseon Dynasty, but was submerged in 1992 by the construction of an upper dam at the Muju pumping power plant.

 

In 1995, when it was designated as Jeollabuk-do Monument No. 88, 39 copies of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and Seonwonbooks were restored, and a diorama and Banchado were produced and will be displayed next year in a special exhibition hall on the first floor of the Choibuk Museum of Ar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