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 '지휘부 회의' 개최
자치경찰제 도입ㆍ개혁 과제 등 '당면 현안' 점검
기사입력: 2020/11/10 [15: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 지휘부가 자치경찰제 도입 등 경찰개혁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10일 청사 5층 소통마당에서 진교훈(치안감ㆍ가운데) 전북경찰청장 주재로 이용석(경무관) 1부장과 임상준(총경) 생활안전과장 및 주요 참모진을 비롯 이상주(총경) 고창경찰서장 등 도내 15개 경찰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전북경찰 지휘부 회의'가 개최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지방경찰청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 지휘부가 자치경찰제 도입 등 경찰개혁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한자리에 앉아 현안을 점검했다.

 

10일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청사 5층 소통마당에서 이용석(경무관) 1부장과 임상준(총경) 생활안전과장 및 주요 참모진을 비롯 이상주(총경) 고창경찰서장 등 도내 15개 경찰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전북경찰 지휘부 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는 ▲ 수사권 개혁 ▲ 자치경찰 시행 등 경찰개혁 주요 과제 시행을 앞두고 지휘관 및 각 부서장의 역할인식과 공감대 형성을 밑그림 삼아 당면 현안을 점검하기 위한 차원으로 마련됐다.

 

특히 ▲ 부서장 책임제 활성화 종합계획 ▲ 자치경찰 추진 경과 및 현황 ▲ 반부패 종합대책 추진방안 ▲ 수사권 개혁 관련 개정 형소법 대통령령(수사준칙) 주요 내용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진교훈(치안감) 청장은 이 자리에서 "국민이 경찰을 믿고 마음 편히 수사를 맡길 수 있도록 책임수사 체계를 확립하는 동시에 자치경찰제 도입ㆍ국가수사본부 설치ㆍ정보경찰 개혁 등 그동안 준비했던 개혁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지속가능한 치안의 토대를 다져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수사 주체로서 공정하게 법을 집행해 고질적 부패와 불공정을 척결하고 부단한 교육과 훈련을 통해 치안전문가로서의 역량을 갖춰 나가야 한다"고 강조한 뒤 "지휘부들이 책임감을 갖고 각자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하고 공정성과 전문성을 확보해 국민의 신뢰와 지지가 더욱 확고해질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해 줄 것"을 덧붙였다.

 

또한 "올 한해 남은 기간에도 가장 안전한 전북ㆍ존경과 사랑받는 전북경찰을 만들기 위해 모든 구성원의 역량을 모아 나가자"며 "치안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경찰 활동의 중심축을 '사전 예방'에 두고 선제적ㆍ능동적ㆍ적극적으로 세심하게 살피고(선찰 = 先察)ㆍ위험요인을 제어하고(선제 = 先制)ㆍ문제를 해결하는(선결 = 先決) '3先 치안활동'에 총력을 기울이는 '문제 지향적 경찰활동(Problem-Oriented Policing)'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휘부 회의에서 중점적으로 논의한 안건을 살펴보면 '부서장 책임제'는 부서장이 소신과 책임감을 갖고 상황을 판단하고 결정할 수 있도록 충분한 권한을 부여하고 책임성을 강화하는 제도로 보고ㆍ지휘체계 개선 및 보직 자격제 도입 등의 내용이 주요 골자다.

 

'자치경찰 관련 법안'은 지난 8월 국회에 발의돼 현재 행안위 법안심사 소위에서 심의 중이며 11월 정기 국회에서 공청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는 등 앞으로 국회 차원에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반부패 종합대책'은 수사권 개혁으로 경찰의 역할과 책임이 커지면서 보다 높은 청렴성을 요구하는 국민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부패요인을 예방해 고위직과 수사부서의 공정성ㆍ투명성을 높이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으며 경찰서장 지역 연속근무 제한 및 동료 간 사건 문의 금지 등이 담겼다.

 

'수사권 개혁'은 지난 1월 형사소송법ㆍ검찰청법 개정안이 통과된 이후 하위법령 등 후속 입법조치 등이 현재 진행되고 있으며 내년 1월 시행 예정인 형사소송법 하위법령인 '검사와 사법경찰관의 상호협력과 일반적 수사준칙에 관한 규정(수사준칙)'이 주요 내용이다.

 

기존에는 경찰이 수사해 범죄 혐의가 없어도 검사가 기록을 받아 최종적으로 사건을 종결 처리했으나 내년 1월부터 '수사권 개혁' 법령이 시행되면 경찰이 1차적 수사권자로서 종결할 수 있게 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Jeollabuk-do police command team sat down to check pending issues in order to speedily promote police reform tasks such as the introduction of the autonomous police system.

 

On the 10th, Gyo-hoon Jin (police officer), chief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attended at the communication yard on the 5th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He presided over the '2020 Jeonbuk Police Command Group Meeting'.

 

The meeting was set up as a dimension to examine the current issues based on the role recognition and consensus of the commander and each department head ahead of major tasks in police reform, such as ▲ reform of the right to investigate and the implementation of autonomous police.

 

In particular, ▲ comprehensive plan to revitalize the responsibility system of department heads ▲ progress and status of self-governing police promotion ▲ plan to promote comprehensive anti-corruption measures ▲ main contents of the revised penal law presidential decree (investigation rules) related to the reform of investigative rights were discussed in depth.

 

Commissioner Jin Gyo-hoon (Public Security Superintendent) said at this meeting, "We established a responsible investigation system so that the people can trust the police and take care of the investigation with ease. "Let's go ahead and lay the foundation for sustainable policing."

 

He then emphasized, "As an investigative agent, we must execute the law fairly to eradicate chronic corruption and injustice, and to build our competence as a safety advisor through constant education and training," and then "the commanders have a sense of responsibility and recognize the importance of their respective roles.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strengthen the public's trust and support by securing fairness and expertise."

 

In addition, "Let's gather the capabilities of all members to create the safest Jeonbuk-respect and beloved Jeonbuk police for the remainder of the year," he said. "In order to resolve the security blind spot, preemptively put the center of police activities on'prevention'. A'problem-oriented police activity' that actively and actively pays close attention to the'three security activities' that actively and actively examines (selection = 先察), controls risk factors (preemptive = 先制) and solves problems (preferred = 先決). "Problem-Oriented Policing)", he said.

 

On the other hand, looking at the agendas intensively discussed at the command group meeting, the'department manager's responsibility system' is a system that provides sufficient authority and strengthens accountability so that the department head can judge and decide the situation with confidence and responsibility. The main focus is on the introduction of the qualification system.

 

The'autonomous police-related bill' was proposed by the National Assembly in August, and is currently being deliberated by the subcommittee for bill review by the National Assembly, and is expected to be discussed at the National Assembly level in the future, such as collecting opinions through public hearings at the regular National Assembly in November.

 

The 'Comprehensive Anti-Corruption Countermeasures' focuses on improving the fairness and transparency of high-ranking positions and investigation departments by preventing corruption factors in order to meet the public's expectations for higher integrity as the role and responsibility of the police increases due to the reform of the investigative rights. It contained restrictions on work and prohibition of inquiries about incidents between colleagues.

 

'Investigation rights reform' has been followed by sub-laws and subsequent legislative measures since the revised bill of the Criminal Procedure Act and Prosecutors' Office Act was passed in January. The sub-law of the Criminal Procedure Act, which is scheduled to take effect in January next year, is mutual cooperation and general investigation between prosecutors and judicial police officers. The main contents are'Regulations on the Rules (Investigation Rules)'.

 

In the past, even if there was no criminal charge by the police, the prosecutor received the record and finally closed the case, but if the'Investigation Rights Reform' Act goes into effect in January of next year, the police will be able to terminate it as the primary investigato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실군 구담마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선정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