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청 로비… 책기둥도서관 '변신'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도서 대출ㆍ반납' 운영
기사입력: 2020/11/10 [16:3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10일 시청 로비에 조성한 '책기둥 도서관' 개관식 인사말을 통해 "쓰는 작가ㆍ읽는 시민ㆍ만드는 출판사ㆍ판매하는 서점ㆍ소장하는 도서관까지 유기적으로 이어지는 독서 생태계를 조성해 작가와 출판ㆍ서점과 도서관ㆍ책 읽는 시민들이 서로 이어지고 함께 성장하는 책 중심도시 전주를 만들어가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 청사 로비가 시민들의 소통과 휴식을 위한 열린 문화공간으로 옷을 갈아입었다.

 

전주시는 10일 시청 로비에서 김승수 시장과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김수영 원장 및 공ㆍ사립작은도서관협의회ㆍ동네책방 대표ㆍ독서동아리 회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책기둥 도서관' 개관식을 갖고 자유롭게 책을 읽고 삶을 배울 수 있도록 개방했다.

 

시민들을 위한 열린 문화 공간으로 조성된 '전주시청 책기둥 도서관'은 1층 로비 313㎡를 리모델링 형식으로 총 8,400여권의 장서가 비치돼 있다.

 

'책은 삶의 기둥이다'를 컨셉으로 조성한 도서관 1층은 4개의 기둥 서가를 포함 ▲ 갤러리 서재 ▲ 생일책장 ▲ 전주의 서재 ▲ 어린이책장 등으로 꾸며졌다.

 

4개의 기둥서가는 각각 ▲ 세계의 도서관ㆍ책(월드) ▲ 전주의 도서관ㆍ책(전주) ▲ 시민이 권하는 책(시민) ▲ 출판사 추천 책(출판사)으로 채워졌다.

 

또, 1층 정면 엘리베이터 앞에 조성된 '갤러리 서재'의 경우 컬러표지 책으로 채워져 예술감각을 높였고 창문 쪽 서가는 생일을 맞은 시민에게 그날 태어난 작가의 책을 전시ㆍ소개하는 '생일책장' 코너로 구성됐다.

 

또한 '어린이 책장'은 그림책과 팝업북 등 어린이의 상상력과 모험심을 채워줄 도서가 진열됐고 전주를 주제로 한 다양한 책들은 2층 계단에 꾸며진 '전주의 서재'에서 만날 수 있다.

 

특히, 48㎡ 규모의 2층(복층)은 동네책방 북큐레이션 공간으로 마련돼 독서토론 등 소규모 모임과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책기둥 도서관'은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된다.

 

주말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도서 대출과 반납이 가능하고 독서 관련 프로그램도 상시 운영될 예정이다.

 

전주시는 이날 개관식 식후 행사로 김용택 시인을 초청 '지역작가와 함께하는 북 토크'를 진행했으며 오는 15일까지 ▲ 온라인공모전 ▲ 도슨트 ▲ 작은영화관 ▲ 독서대전 연계 전시 ▲ 책놀이 ▲ 주말 북 마켓 등 개관 기념주간 행사가 열린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책기둥 도서관은 인문의 힘으로 도시를 떠받치는 상징성을 담은 작지만 울림이 큰 도서관"이라며 "쓰는 작가ㆍ읽는 시민ㆍ만드는 출판사ㆍ판매하는 서점ㆍ소장하는 도서관까지 유기적으로 이어지는 독서 생태계를 조성해 작가와 출판ㆍ서점과 도서관ㆍ책 읽는 시민들이 서로 이어지고 함께 성장하는 책 중심도시 전주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책기둥 도서관' 개관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최소 인원만 초청됐으며 발열체크ㆍ손소독ㆍ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이 준수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lobby of the government building in Jeonju, Jeonbuk was changed into an open cultural space for citizens to communicate and relax.

 

Jeonju City held the opening ceremony of the'Book Pillar Library' in the lobby of the city hall on the 10th, with 50 people including Mayor Seung-soo Kim, Director Kim Soo-young of the Korea Publishing and Cultural Industry Promotion Agency, and representatives of the Public and Private Small Libraries Association, community bookstore representatives, and reading club members. Opened up to read and learn life.

 

The 'Jeonju City Hall Book Pillar Library', which was created as an open cultural space for citizens, has a total of 8,400 books in a remodeled form of a 313㎡ lobby on the first floor.

 

The first floor of the library, created with the concept of'books are pillars of life', is decorated with four pillars of bookshelf ▲ gallery study ▲ birthday bookshelf ▲ Jeonju study ▲ children's bookshelf.

 

Each of the four pillars was filled with ▲ world libraries and books (world) ▲ Jeonju libraries and books (Jeonju) ▲ books recommended by citizens (citizens) ▲ books recommended by publishers (publishers).

 

In the case of the'Gallery Library' in front of the elevator in front of the front elevator on the first floor, it is filled with color-covered books to enhance the sense of art. done.

 

In addition, 'Children's Bookshelf' displays books that fill children's imagination and adventure, such as picture books and pop-up books, and various books with the theme of Jeonju can be found in'Jeonju Library' on the stairs on the second floor.

 

In particular, the 48㎡ 2nd floor (double floor) is set up as a book curation space for a neighborhood bookstore, and small gatherings and events such as reading discussions will be held.

 

The'Book Post Library' is open every Monday to Friday from 9 am to 6 pm.

 

Weekends are open from 10 am to 6 pm, and books can be borrowed and returned, and reading-related programs are scheduled to be operated at all times.

 

Jeonju hosted a'book talk with local writers' inviting poet Kim Yong-taek as an event after the opening ceremony on this day. Until the 15th, ▲ Online Competition ▲ Docent ▲ Small Cinema ▲ Reading Competition Linked Exhibition ▲ Book Play ▲ Weekend Book Market, etc. The event is held.

 

Jeonju Kim Seung-soo said, "The Bookpost Library is a small but resonant library that holds the symbolism that supports the city with the power of humanities." "We will create Jeonju, a book-centered city where writers, publications, bookstores, libraries, and citizens who read books can connect and grow together."

 

Meanwhile, at the opening ceremony of the 'Book Post Library', only a minimum number of personnel were invited to prevent Corona 19, and quarantine regulations such as heat check, hand disinfection, and wearing masks were observ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