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탄소산업 '섬유업계 혁신' 주도
탄소기술원 '대통령 표창'ㆍ크린앤사이언스 '산업포장' 수상
기사입력: 2020/11/11 [18: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진규(왼쪽)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11일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열린 '제34회 섬유의 날' 기념식에서 탄소섬유에 대한 실용화 연구개발과 국산화에 이바지하며 탄소산업 생태계 조성 등의 공로를 인정받은 (재)한국탄소융합기술원 방윤혁(오른쪽) 원장에게 영예의 대통령 표창을 전수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  11일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열린 '제34회 섬유의 날' 기념식에서 산업포장을 수여받은 '크린앤사이언스' 곽규범 대표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여받은 ㈜나비스 소대성 대표와 (재)한국탄소융합기술원 김성룡 수석연구원 등 주요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 출연기관이자 탄소전문연구기관인 (재)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 섬유업계의 혁신을 이끌어 제34회 섬유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여받는 영예를 안았다.

 

(재)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11일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열린 '제34회 섬유의 날' 기념식에서 탄소섬유에 대한 실용화 연구개발과 국산화에 이바지하며 탄소산업 생태계 조성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날 한국섬유산업연합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27개 섬유패션 단체가 후원한 기념식은 섬유인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고 섬유산업발전에 기여한 모범 섬유인을 선발ㆍ포상하는 행사다.

 

기념식은 코로나19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이상운 섬유산업 회장 및 섬유패션산업분야 일자리창출ㆍ혁신성장ㆍ공정경제 등의 공적을 가진 유공자와 기관 등 50여명만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영예의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재)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국내 유일의 탄소소재 분야 전문 연구기관으로 지난 2003년부터 전주가 탄소산업의 메카로 거듭나는 데 중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기업과 협업하며 우리나라 최초로 중성능급 탄소섬유 양산기술을 개발하는 등 탄소섬유 실용화 연구를 이끌어 왔으며 지난해 8월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탄소섬유 관련 국산화 국가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국내 섬유산업 발전의 마중물 역할로 기술 자립화 및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에 매진해왔다.

 

또한, 지난해 국가연구개발과제로 47억8,700만원 상당의 23건의 신규 사업 수주 및 탄소섬유를 중심으로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CFRP)ㆍ다공성 탄소ㆍ전도성 탄소 등 탄소소재 6대 분야 원천기술과 응용기술 확보에 집중해 70건의 특허를 등록ㆍ출원하는 성과를 올렸다.

 

또, 탄소섬유를 활용한 시제품 제작 등 기업 지원을 통해 해외 수출에 따른 매출 증대와 고용 창출에 기여하는 등 탄소밸리 구축ㆍ탄소산업 클러스터 사업 등 대규모 정부사업의 기획 및 수행에 크게 기여했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 3일 정부(산업부)로부터 국가기관인 한국탄소산업진흥원으로 지정 받아 내년 3월 출범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향후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해 지역 내 탄소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주도하며 국가차원의 미래 성장산업 중심기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탄소융합기술원 방윤혁 원장은 "대한민국의 탄소산업 시장 활성화를 위해 국내외 연구기관과 기업 간 연대 협력을 통한 산업 생태계 활성화로 지역경제와 국가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탄소산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국가경제에 커다란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마스크 필터인 멜트블로운을 비롯 가전ㆍ자동차ㆍ에어컨용 등 다양한 부분의 필터를 생산하고 있는 중견 기업인 '크린앤사이언스' 곽규범 대표가 국내 마스크 수급 안정에 일조한 공로를 인정받아 산업포장을 수여받았다.

 

또, 침구류 생산업체로 지난해 7월 수출유망 중소기업으로 선정된 전주에 둥지를 튼 ㈜나비스 소대성 대표와 (재)한국탄소융합기술원 김성룡 수석연구원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나비스 소대성 대표는 혁신형 R&D 사업 추진 등 신제품개발 노력을 인정받았고 김성룡 수석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산업용 라이오셀 필라멘트를 상용화시킨 공로를 높게 평가 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크린앤사이언스'는 2018년 정읍에 156억원을 투자하며 지속적으로 필터용 신소재 연구개발을 거쳐 국내ㆍ외 시장에서 매출 1,177억원을 달성, 영업이익 107억ㆍ당기순이익 8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3월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이 정읍의 제조공장을 직접 방문해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의 긴급 수급조치 시행 협조를 당부했을 정도로 두각을 나타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Korea Institute of Carbon Convergence and Technology, a contributing institution in Jeonju City, Jeonbuk Province, led the innovation of the textile industry and was honored with the Presidential Citation at the 34th Textile Day celebration.

 

The Korea Institute of Carbon Convergence and Technology (KITS) was awarded the President's Award in recognition of contributions to the creation of a carbon industry ecosystem, contributing to the practical R&D and localization of carbon fibers at the '34th Fiber Day' ceremony held at the Samsung-dong Textile Center in Seoul Won.

 

The ceremony hosted by the Korea Textile Industry Federation and sponsor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27 textile fashion organizations is an event to select and reward exemplary textile people who have strengthened harmony and solidarity among textile people and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the textile industry.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Corona 19, the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Park Jin-gyu, the chairman of the textile industry, Lee Sang-woon, and the textile and fashion industry, were held with only 50 people of merit and organizations with achievements in job creation, innovative growth, and fair economy.

 

The Korea Carbon Convergence Technology Institute, which was awarded the prestigious presidential citation on this day, is the only research institute specializing in the field of carbon materials in Korea.

 

In particular, it has led research on the practical use of carbon fiber, such as developing Korea's first medium-performance carbon fiber mass production technology in cooperation with companies, and has played a pivotal role in the development of the domestic textile industry, such as carrying out a national project for localization of carbon fiber after Japanese export regulations in August last year. It has devoted itself to R&D for technology independence and localization.

 

In addition, as a national R&D project last year, we won 23 new business orders worth 4.87 billion won and secured original and applied technologies in six areas of carbon materials such as carbon fiber reinforced plastic (CFRP), porous carbon, and conductive carbon. It focused on and registered and applied 70 patents.

 

In addition, it contributed greatly to the planning and execution of large-scale government projects such as carbon valley construction and carbon industry cluster projects, such as contributing to increased sales and job creation through overseas exports through corporate support such as the production of prototypes using carbon fiber.

 

Based on these achievements, as the government (Ministry of Industry) designated Korea Carbon Industry Promotion Agency as a national agency on the 3rd and is preparing to launch in March next year, it will lead the revitalization of the carbon industry ecosystem in the region in connection with the national carbon material industrial complex. It is expected to establish itself as a central institution for future growth industries at the national level.

 

Director of the Korea Carbon Convergence Technology Institute Bang Yoon-hyuk said, "To vitalize the carbon industry in Korea, we are striving to develop the local economy and the national industry by activating the industrial ecosystem through solidarity cooperation between domestic and foreign research institutes and companies." "We will do our best to contribute to the national economy by creating a foundation for development as a future growth engine."

 

Meanwhile, Kwak Kyu-beom, CEO of Clean & Science, a mid-sized company that produces various filters for home appliances, automobiles, and air conditioners, including the melt blown mask filter, awarded the Industrial Medal in recognition of his contribution to stabilizing the supply and demand of domestic masks. received.

 

In addition, as a bedding manufacturer, Dae-sung Soo, who built a nest in Jeonju, which was selected as a promising export small business in July last year, and Sung-ryong Kim, senior researcher at Korea Carbon Convergence Technology Institute, were awarded the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ward.

 

Dae-Sung Soo, CEO of Navis Co., Ltd., was recognized for its efforts to develop new products, including promoting innovative R&D projects, and Senior Researcher Kim Seong-ryong was selected as the winner for his contribution to commercializing the world's first industrial lyocell filament.

 

'Clean & Science' invested 15.6 billion won in Jeongeup in 2018, and through continuous research and development of new filter materials, it achieved sales of 117.7 billion won in domestic and foreign markets, and recorded an operating profit of 10.7 billion won and net profit of 8 billion won.

 

In March,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ung Yun-mo visited a manufacturing plant in Jeongeup and asked for cooperation in implementing emergency measures for nonwoven fabrics for mask filter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