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숨 가쁜 일정 소화
농심(農心) 위로하는 민생행보 이어 국회까지 한걸음
기사입력: 2020/11/12 [19: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왼쪽) 전북 부안군수가 12일 민생 현장행보를 마친 뒤 곧바로 국회로 발걸음을 옮겨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정성호(경기 양주시) 의원과 면담하는 시간을 통해 "▲ 동학농민혁명 부안 백산성지 조성 및 세계 시민 혁명의 전당 건립 ▲ 직소천 자동차 야영장 확대 조성 등 지역 현안사업"을 차근차근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한 눈에 봐도 '특등품'이네요!                               12일 권익현(오른쪽) 부안군수가 "2020년산 공공비축미곡 포대벼 매입"이 진행되고 있는 부안읍 옹중창고 앞마당에 놓인 산물벼를 살펴보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왼쪽) 군수가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이 가급적 높은 등급으로 판정돼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임시 보관을 위한 운송에 세심하게 배려해 줄 것"을 당부하며 노고를 격려하는 세심한 행보를 구사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이른바 '총성 없는 전쟁'으로 불리는 내년도 국비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는 가운데 12일 권익현 군수가 지역발전과 군민행복을 위한 첫 번째 선결 요건인 정부예산의 실탄 확보를 위해 숨 가쁜 일정을 소화했다.

 

권 군수는 이날 올 여름 54일간의 긴 장마와 연이은 3번의 태풍 등 잦은 자연재해의 직격탄을 맞아 도복ㆍ수발아 등 벼농사 피해로 수확량이 크게 감소해 울상을 짓고 있는 농심(農心)을 위로하기 위해 부안읍 옹중창고로 발걸음을 옮겨 농업인과 수매 관계자를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수매 관계자에게 "농산물이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가급적 높은 등급으로 판정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한 뒤 "추위와 우천에 대비해 깔판 및 비닐 등을 준비하고 농민들이 매입 순서를 대기하는 동안 따뜻한 차(茶) 한 잔이라도 마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청하는 치밀하고 세심한 행보를 구사했다.

 

특히 "올해는 장마와 태풍으로 큰 시련을 겪었고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었음에도 희망을 잃지 않고 농업에 전념한 농업인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리고 단 한 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최고 품질의 '부안 쌀' 생산 및 판매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제값 받는 농업ㆍ농업인들이 살고 싶어하는 농본도시 부안을 만들겠다"며 "지난 6일부터 농가가 희망하는 피해 벼 매입을 시작으로 공공비축미 건조벼 총 6,800여톤을 오는 12월 말까지 각 읍ㆍ면 38개 정부양곡 보관창고에서 수매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매입가격은 중간정산금(40kg포대당 3만원)을 수매 직후 지급하고 수확기(11~12월) 산지 쌀값을 반영해 오는 12월 말 가격이 확정되면 연말까지 지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민생 현장행보를 마친 권 군수는 타는 목마름 해소를 위해 국회로 자리를 옮겨 군정 현안 해결 및 내년도 국비증액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포문을 열었다.

 

권 군수는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정성호(경기 양주시) 의원과 면담을 통해 "▲ 동학농민혁명 부안 백산성지 조성 및 세계 시민 혁명의 전당 건립 ▲ 직소천 자동차 야영장 확대 조성 등 지역 현안사업을 차근차근 설명하며 국회 단계에서 전액 반영될 수 있도록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부안군은 지난 9월 3일자로 국회에 제출된 정부안이 예결위 심의를 거쳐 12월 2일 최종 확정되는 순간까지 전북도와 발걸음을 맞춰 국회 상주반을 운영하며 시시각각 변화하는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권 군수는 이날 본지와 갖은 전화를 통해 "내년 국가예산 확보가 마지막 단계인 국회 심의만을 남겨두고 있는 만큼, 한발 더 뛴다는 자세로 모든 인적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국회 예결위 심사에 상정된 국비사업의 감액 방지 및 증액을 위한 당위성 설명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자체 간 경쟁이 치열해 성과를 내기는 쉽지 않겠지만 계획된 사업이 좌초되지 않도록 지역정치권과 중앙부처 향우 인사 등과 초당적으로 협력해 군민 누구나 행복한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의 혁신성장과 경제 활력을 살리는 마중물인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n the 12th, while Buan County, Jeollabuk-do, is betting his life and death in securing national security for the next year, so-called war without gunshots, on the 12th, Gwon Ik-hyun, the first prerequisite for regional development and the happiness of the military, went through a breathtaking schedule to secure a live cartridge of the government budget.

 

Gunsu Kwon said that this summer, after a long rainy season for 54 days and three consecutive typhoons, and other frequent natural disasters. We moved to the Ongjung Warehouse to encourage farmers and buyers.

 

At this meeting, we asked the purchaser to "pay attention so that the agricultural products can be judged as high as possible so that they can receive the proper price", and then "prepare pallets and plastics for the cold and rain, and the farmers set the purchase order." While waiting, he made a meticulous and meticulous move asking "I will do my best to drink even a cup of hot tea."

 

In particular, he added, "This year, despite the great ordeal due to the rainy season and typhoon, and even though it was more difficult than ever, we deeply appreciate the hard work of the farmers who devoted themselves to agriculture without losing hope, and please be careful not to cause a single safety accident." .

 

"We will create Buan, a farming city where farmers and farmers want to live by concentrating all administrative power on the production and sales of the highest quality'Buan rice'." "From the last 6th, the public "We plan to purchase a total of 6,800 tons of dried rice at the 38 government grain storage warehouses in each town and village by the end of December."

 

In addition, he explained, "The purchase price will be paid immediately after purchase of the intermediate settlement (30,000 won per 40kg bag), and will be paid by the end of the year when the price is settled at the end of December, reflecting the price of the rice produced in the harvest season (November to December)."

 

Gunsu Kwon, who had completed the field walk for public welfare, moved to the National Assembly to relieve his thirst, and opened the door to full-fledged activities to solve current military affairs and increase national expenditures next year.

 

Gwon-su Kwon interviewed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Jeong Seong-ho (Yangju, Gyeonggi-do),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s Budget and Accounting Committee. He asked for special interest and support so that it can be fully reflected in the National Assembly stage.

 

On the other hand, Buan-gun plans to operate the National Assembly's permanent seat in line with Jeollabuk-do until the moment that the government proposal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on September 3rd is finalized on December 2nd after deliberation by the Preliminary Committee, and responds in real time at the ever-changing sites. to be.

 

Gunsu Kwon made a phone call with this magazine on the same day, saying, "As we are leaving only the deliber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which is the final step in securing the national budget for next year, we will mobilize all human networks with the attitude that we are taking one more step to prevent the reduction of the government expenditure project that has been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Preliminary Committee. And I will do my best to explain the justification for the increase.”

 

In addition, "It will not be easy to achieve results due to fierce competition between local governments, but we cooperate bipartisanly with local politics and heads of the central government to prevent the planned project from being stranded. "We will do our best to secure national funds, which is a welcome item to revitalize vitalit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 콩나물국밥 '숙취해소' 최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