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2021년 예산안 2조345억 편성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ㆍ디지털 및 그린 뉴딜 정책 중점
기사입력: 2020/11/16 [14: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16일 전주시의회 제376회 정례회 1차 본회의 시정 예산 제안 설명을 통해 "시민 삶 전체를 예산에 담는 데는 한계가 있지만 새로운 미래에 대한 상상력과 용기로 전주의 운명을 개척하고 시민의 삶을 바꿀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가 총 2조345억원 규모의 2021년도 예산안을 편성, 16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2020년 당초예산인 1조8,986억원 대비 1,359억원(7.2%) 증액된 내년도 예산안은 오는 12월 17일까지 32일간 이어지는 전주시의회 제376회 제2차 정례회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전주시가 편성한 2121년도 예산안은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는 전략 과제' 아래 ▲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 ▲ 포스트 코로나 대비 전주형 디지털ㆍ그린뉴딜 정책 본격화 ▲ 지속가능한 글로벌 관광도시 기반 마련 ▲ 사회적 약자를 보듬는 포용적 사회안전망 강화 ▲ 사람이 중심이 되는 안전한 도시 조성 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일반회계는 1451억원 증가한 1조8,208억원ㆍ특별회계는 92억원 감소한 2,137억원이 각각 책정됐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에 1,400억원 규모의 예산을 반영했다.

 

먼저 ▲ 해고 없는 도시 추진 11억원 ▲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및 노인·장애인 일자리 창출 478억원 ▲ 수소충전소 구축 및 수소자동차 구매지원 등 수소 선도도시 조성 184억원 ▲ 탄소기술사업화연구소기업 10억원 등이다.

 

또 ▲ 탄소융복합 소재부품산업 고도화 8억원 ▲ 드론혁신지원센터 및 드론산업 국제박람회 운영 4억원 ▲ 금융산업전문인력 양성 1억원 등 '수소ㆍ탄소ㆍ드론ㆍ금융' 등 4대 신성장산업의 질적 도약에 방점을 찍었다.

 

아울러, 올해 대비 154억원 증가한 207억원이 전주사랑상품권 예산으로 편성됐고 ▲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및 공제가입 지원 27억원 ▲ 중소기업육성기금 10억원 ▲ 기술창업 성장지원센터 건립 15억원 ▲ 기업맞춤형 해외마케팅 6억원 ▲ 농민수당 30억원 등의 예산이 반영됐다.

 

특히 ▲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 5억원 ▲ 지역SW기업 성장지원 5.4억원 ▲ SW융합클러스터 4.2억원 ▲ VRㆍAR제작거점센터 4억원 ▲ 도시 바람길숲 및 혁신도시 미세먼지 저감숲 132억원 ▲ 지방정원 및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26억원 ▲ 운행경유차 배출가스저감 138억원 ▲ 전기자동차 구매지원 150억원 등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발맞춘 전주형 디지털ㆍ그린뉴딜 사업에도 980억원을 편성했다.

 

관광 분야에는 ▲ 관광거점도시 기반 구축 98억원 ▲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 및 예술마을 조성 37억원 ▲ 전라감영ㆍ부성ㆍ동학 역사복원사업 18억원 ▲ 역사전통문화도시 조성 47억원 ▲ 한옥마을 관광기반 정비 23억원 ▲ 생태동물원 및 천연기념물 보존관 조성 70억원 등이 반영됐다.

 

이 밖에도, 복지 분야에 총 예산의 40%인 8,000억원 가량을 투입한다.

 

도시재생 사업 163.5억원을 포함 ▲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39억원 ▲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 17억원 ▲ 놀이터 및 놀이환경 개선 12.5억원 ▲ 야호 다함께 돌봄센터 설치 및 운영 10억원 등을 반영했다.

 

또한, 감염병과 재난ㆍ재해 등에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 코로나19 대책 및 지원 6.5억원 ▲ 호흡기전담클리닉 설치 및 운영 3억원 ▲ 통합건강증진사업 2.8억원 ▲ 국가예방접종 93억원 ▲ 덕진보건소 건립 35억원 ▲ 재난관리기금 70억원 ▲ 자전거도로 개설 및 자전거대여소 무인시스템 구축 28억원 ▲ 도로ㆍ하천정비 등 475억원 ▲ 시민안전ㆍ풍수해ㆍ농업재해 등 보험지원에 9억원을 편성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16일 전주시의회 제376회 정례회 1차 본회의 시정 예산 제안 설명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겪으면서 위기에 강한 도시는 돈이 많은 도시가 아니라 서로 연대하고 협력하는 도시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며 "시민 삶 전체를 예산에 담는 데는 한계가 있지만 새로운 미래에 대한 상상력과 용기로 전주의 운명을 개척하고 시민의 삶을 바꿀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ity, 2021 Budget Proposal of 2.345 trillion won

Fast and strong economic recovery, digital and green new deal policy focus

 

Reporter Lee Yohan

 

Jeonju City, North Jeolla Province, prepared a budget for 2021 worth a total of KRW 2.345 trillion and submitted it to the City Council on the 16th.

 

The next year's budget, which increased by KRW 135.9 billion (7.2%) from the original budget of KRW 1.86 trillion in 2020, will be finalized at the 2nd regular meeting of the Jeonju City Council, which lasts 32 days until December 17th. The budget for 2121 is under'Strategic Tasks to Overcome Corona 19' ▲ Fast and strong economic recovery ▲ Full-fledged Jeonju-type Digital Green New Deal policy against the post-coronavirus ▲ Laying the foundation for a sustainable global tourism city ▲ Inclusive social safety net supporting the socially weak Ganghwa ▲ It is focusing on creating a safe city centered on people.

 

General accounts increased by KRW 145.1 billion to KRW 1.82 trillion and special accounts decreased by KRW 9.2 billion to KRW 213.7 billion.

 

By sector, the budget of 140 billion won was reflected in the rapid and strong economic recovery.

 

First, ▲ 1.1 billion won for city promotion without layoffs ▲ 47.8 billion won for local-led youth jobs and job creation for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 18.4 billion won for the creation of hydrogen leading cities such as building hydrogen charging stations and supporting the purchase of hydrogen cars ▲ 1 billion won for carbon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research institute companies.

 

In addition, the advancement of the carbon convergence material parts industry is 800 million won ▲ The drone innovation support center and the operation of the drone industry international exhibition 400 million won ▲ The qualitative leap of the four new growth industries such as'hydrogen, carbon, drones and finance' such as 100 million won to foster financial industry experts. Focused on.

 

In addition, KRW 20.7 billion, an increase of KRW 15.4 billion from this year, was organized into the Jeonju Love Gift Certificate budget. ▲ Support for small business card fees and deductions: KRW 2.7 billion ▲ Small business promotion fund: KRW 1 billion ▲ Establishment of technology start-up growth support center KRW 1.5 billion ▲ Company-specific overseas marketing KRW 600 million ▲ Budgets such as 3 billion won in farmers' allowance were reflected.

 

In particular ▲ ICT Innovation Square 500 million won ▲ Local SW company growth support 540 million won ▲ SW convergence cluster 4.2 billion won ▲ VRㆍAR production base center 400 million won ▲ Urban wind road and innovative city fine dust reduction forest 13.2 billion won ▲ Local gardens and public buildings green Remodeling 2.6 billion won ▲ Reduced gas emissions of diesel vehicles 13.8 billion won ▲ Electric vehicle purchase support 15 billion won, etc. In line with the Korean version of the government's new deal, Jeonju-type digital and green new deal projects were also organized with 98 billion won.

 

In the tourism sector, ▲ building the foundation for a tourist base city of 9.8 billion won ▲ building a complex cultural facility and art village for intangible heritage 3.7 billion won ▲ 1.8 billion won for Jeolla-Gamyeong, Buseong, and Donghak history restoration projects ▲ 4.7 billion won for the creation of a traditional historical cultural city ▲ Improvement of the Hanok Village tourism base 23 KRW billion ▲ The creation of an ecological zoo and a natural monument conservation hall was reflected at KRW 7 billion.

 

In addition, about 800 billion won, 40% of the total budget, will be invested in the welfare field.

 

Including the urban regeneration project of 16.35 billion won ▲ Innovation City Complex Innovation Center of 3.9 billion won ▲ Eco City Complex Community of 1.7 billion won ▲ Playground and amusement environment improvement of 1.25 billion won ▲ Yaho together care center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1 billion won.

 

In addition, to create a safe city for infectious diseases, disasters and disasters ▲ Corona 19 countermeasures and support of 650 million won ▲ Respiratory clinic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300 million won ▲ Integrated health promotion project 2.8 billion won ▲ National vaccination 9.3 billion won ▲ Deokjin Health Center establishment 3.5 billion won ▲ Disaster Management Fund 7 billion won ▲ Opening of bicycle roads and unmanned bicycle rental systems 2.8 billion won ▲ 47.5 billion won for road and river maintenance ▲ 900 million won for insurance support such as civil safety, storm and flood damage, and agricultural disasters.

 

Jeonju Mayor Kim Seung-soo explained the budget proposal for the 1st plenary session of the 376th regular meeting of the Jeonju City Council on the 16th. "There is a limit to putting the entire citizen's life into a budget, but with imagination and courage for a new future, we will do our best to shape the fate of Jeonju and change the lives of citize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