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시 '민선 7기 청년정책' 빛 발산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국ㆍ도비 16억원 확보
기사입력: 2020/11/16 [16: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시가 취업ㆍ결혼 등을 포기해 'N포세대'로 불리는 2030세대가 사회 일원으로 당당히 나설 수 있도록 민선 7기 주요 핵심 정책인 청년정책 발굴ㆍ추진에 빛을 발산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김제시가 취업ㆍ결혼 등을 포기해 'N포세대'로 불리는 2030세대가 사회 일원으로 당당히 나설 수 있도록 민선 7기 주요 핵심 정책인 청년정책 발굴ㆍ추진에 빛을 발산하고 있다.

 

박준배 시장은 취임과 동시에 '청년이 김제시의 미래'라는 신념으로 경제진흥과 청년창업담당을 신설하고 청년이 김제를 떠나지 않고 지역에서 안정적인 일자리 취업으로 정착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 시동을 걸었다.

 

특히, 다양한 청년정책의 지원근거인 '청년기본조례' 제정을 근거로 청년창업을 통한 일자리창출과 2021년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으로 국ㆍ도비 16억원을 확보해 140여명의 일자리창출이 기대되는 청년정책을 살펴본다.〈편집자 주〉

 

 

 

▲  박준배 시장이 취임과 동시에 '청년이 김제시의 미래'라는 신념으로 경제진흥과 청년창업담당을 신설하고 청년이 김제를 떠나지 않고 지역에서 안정적인 일자리 취업으로 정착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 시동을 걸어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2021년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으로 국ㆍ도비 16억원을 확보해 140여명의 일자리창출이 기대된다. (사진은 '김제시 청년정책 위원회' 출범식)                                                                                          © 이요한 기자

 

▲  지난달 27일 지역 청년들의 소통과 교류ㆍ창업 등을 위한 복합공간은 청년들의 열정을 담아 꿈을 이룰 수 있는 곳이라는 의미를 담아 국ㆍ도비를 포함 1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신풍동에 지상 2층 415㎡ 규모로 건립된 '김제청년공간 E :DA(이다)' 개소식에서 박준배 시장을 비롯 주요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요한 기자

 

 

 

 

 

김제시는 청년일자리 핵심정책이자 민선 7기 박준배 시장의 공약사업인 '청년 인턴사원제'를 지난해 7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 제도는 기업과 청년취업의 미스매칭 해소를 통한 기업 신규 고용창출 촉진 및 장기근속 유도를 통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는 환경 마련이 주요 골자다.

 

'청년 인턴사원제' 관내 중소(제조업)기업에 취업한 청년에게 매월 30만원씩 2년간(총 720만원) 지원금을 지급하는 사업으로 ▲ 2019년 = 51명 ▲ 2020년 = 35명 등의 신규 고용을 창출해 청년들의 지역정착 유도에 큰 성과를 올렸다.

 

또, 지난 8월부터 성과분석 용역을 실시한 결과를 토대로 보건복지부와 지원 대상 및 지원기간 확대 추진을 위한 사회보장제도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2021년에는 더 많은 지역 청년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민선 7기 출범 이후 2018년 8월부터 도입한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공모를 통해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 관공서 ▲ 사회복지법인 ▲ 민간육종연구단지 등에 장ㆍ단기 일자리를 지원했다.

 

동일기관 취업 및 일 경험 등으로 들춰진 취업역량강화는 타 기관 취업 연계 등의 성과로 이어졌다.

 

또한, 청년창업 지원 사업인 '아리(All-Re)'를 통해 ▲ 2019년 = 청년창업가 25팀 ▲ 2020년 = 13팀을 육성했다.

 

행안부 지역주도형 청년창업 지원 공모인 '아리(All-Re)'는 창업초기비용 지원(2년간 3,800만원) 및 교육과 맞춤형멘토링 등을 지원해 청년 인재를 발굴하고 지역의 상생 가치를 구현하기 위한 사업으로 지난해 5월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지속 가능한 청년일자리 지원 및 창업문화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맺고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청년창업 시스템 구축 기반을 마련했다.

 

이 밖에도, 청년창업가를 위한 ▲ 소통&공감 네트워킹 데이 ▲ 맞춤형 컨설팅 ▲ 멘토-멘티 결연 등을 통해 지속적인 교류와 창업 과정의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지난달 27일 김제시 청년정책 및 청년창업 허브 역할을 수행할 '김제청년공간 E :DA(이다)'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청년창업 1번지 자리를 굳히기 위해 취ㆍ창업 지원 서비스에 돌입했다.

 

지역 청년들의 소통과 교류ㆍ창업 등을 위한 복합공간은 청년들의 열정을 담아 꿈을 이룰 수 있는 곳이라는 의미를 담아 국ㆍ도비를 포함 1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신풍동에 지상 2층 415㎡ 규모로 건립된 '김제청년공간 E :DA(이다)'은 도내 최초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1층은 취ㆍ창업 정보 교류 및 교육ㆍ동아리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청년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네트워킹 공간으로 꾸며졌다.

 

2층에는 입주자 20팀을 대상으로 한 청년창업 인큐베이팅 공간과 아이디어 구상ㆍ창업 아이템 홍보 준비를 위한 스튜디오ㆍ회의실 등의 시설이 완비돼 있다.

 

김제시는 우수한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 인재를 발굴하고 역량 있는 청년창업가 육성을 통해 지속가능한 청년일자리 기반을 목표로 '김제청년공간 E :DA(이다)'을 원스톱 청년창업 플랫폼으로 조성해 청년창업도시 이미지 구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 6월 정치ㆍ경제ㆍ사회ㆍ문화ㆍ예술 등 청년 사회참여 기회 확대 및 청년의 권익증진과 체계적인 청년정책 지원을 위한 근거로 '김제시 청년기본 조례'를 제정했다.

 

이 조례를 근거로 청년정책에 대한 심의ㆍ자문 기구 역할을 담당할 '김제시 청년정책 위원회'를 출범(20명)하는 등 청년협의체인 '청년공감 서포터즈' 활동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 김제시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지난 8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청년 종합 실태조사 및 정책 수요를 객관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연구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김제시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청년 신규 사업 발굴ㆍ기존사업 확대 및 개선 방안ㆍ청년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방안 모색 등 전략적이고 종합적인 고유의 청년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끝으로, 민선 7기 주요 핵심정책인 지속가능한 청년일자리 창출에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m 2021년도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공모사업에 6개 사업이 선정돼 국ㆍ도비 16억원(도내 2위)을 확보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선정된 공모 사업을 살펴보면 ▲ 기업 및 기관 취업시 2년간 인건비의 90% 지원 ▲ 청년 희망 up 일자리 지원 ▲ 종자생명산업특구 청년일자리 지원 ▲ 투자기업 청년취업연계 일자리 지원 ▲ 청년창업 지원사업 ‘아리’(창업초기비용 최대 18백만원 지원) 등이다.

 

또 ▲ 청청 일자리 매칭 지원 사업(청년창업가가 온라인 홍보를 위한 미취업 청년 채용시 10개월간 인건비의 90% 지원) ▲ 지역사회 온라인 서비스 청년일자리 사업(10개월간 인건비의 90% 지원) 등 총 6개 사업에 141명을 지원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imje City's '7th Civilian Youth Policy' radiates light

Local-led youth job program... Secured 1.6 billion won in national and private expenses

 

Reporter Lee Yohan

 

Jeonbuk Gimje City is shed light on discovering and promoting youth policies, the main core policy of the 7th civil election, so that 2030 generations, called'N Posei', can stand up as members of society by giving up employment and marriage.

 

At the same time as Mayor Park Joon-bae, with the conviction that ``youth is the future of Gimje,'' he newly established the economic promotion and youth entrepreneurship manager, and started to create conditions for young people to settle down with stable employment in the region without leaving Gimje.

 

In particular, based on the enactment of the 'Basic Ordinance for Youth', which is the basis for supporting various youth policies, job creation through youth entrepreneurship and a regional-led youth job project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n 2021 secured KRW 1.6 billion in national and provincial expenses, which is expected to create more than 140 jobs Let's look at the youth policy that is becoming. <Editor's Note>

 

Gimje City has been implementing the'Youth Intern Employee System', a core policy for youth jobs and a pledge of Mayor Park Joon-bae, the 7th civil election, since last July.

 

The main gist of this system is to promote the creation of new employment by resolving mismatch between companies and youth employment, and to establish an environment in which they can settle in the region by inducing long-term service.

 

'Youth Intern Employee System' This is a project that provides support for 2 years (total of 7.2 million won) at 300,000 won per month to young people who are employed by small and medium-sized (manufacturing) companies in the jurisdiction ▲ 2019 = 51 people ▲ 2020 = 35 new hires It has made great achievements in inducing young people to settle in the region.

 

In addition, since last August, based on the results of the performance analysis service, we have been discussing with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e social security system to expand the support target and support period, so more local youths will be able to benefit from 2021. It is expected.

 

In additio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which was introduced in August 2018 after the inauguration of the 7th civilian election, is aimed at young people aged 18 to 39 years old ▲ government office ▲ social welfare corporation ▲ private breeding research complex, etc. I applied for a job.

 

The reinforcement of employment capability, which was revealed through employment and work experience at the same institution, led to results such as linking employment with other institutions.

 

In addition, through'All-Re', a youth entrepreneurship support project, ▲ 2019 = 25 young entrepreneurs teams ▲ 2020 = 13 teams were nurtured.

 

'All-Re', a community-led youth start-up support contest for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s a project to discover young talent and realize local win-win values ​​by providing support for initial start-up expenses (38 million won for two years), education, and customized mentoring. As a result, in May last year, an agreement was signed with the Jeonbuk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to support sustainable youth jobs and revitalize entrepreneurship, thereby laying the foundation for establishing a systematic and professional youth entrepreneurship system.

 

In addition, through ▲ Communication & Empathy Networking Day for young entrepreneurs ▲ customized consulting ▲ mentor-mentee alliances, we are devoting all our efforts to continuous exchanges and policy support to minimize trial and error in the startup process.

 

In particular, on the 27th of last month, with the opening ceremony of'Gimje Youth Space E:DA', which will serve as a hub for youth start-ups and youth policy in Gimje City, the company started the employment and start-up support service in earnest to solidify its position as the No. 1 youth start-up.

 

A complex space for communication, exchange, and entrepreneurship of local youth is a place where dreams can be fulfilled with the passion of the youth. The erected'Gimje Youth Space E:DA' was given the first modifier in Tokyo.

 

The first floor is decorated as a networking space that can be used freely by young people who operate various programs such as information exchange for employment and business start-ups, education and club support.

 

On the 2nd floor, there are facilities such as a youth startup incubation space for 20 tenants, a studio and a meeting room to prepare ideas and promote startup items.

 

With the aim of discovering startup talents with excellent ideas and fostering competent young entrepreneurs, the city of Kimje created the'Gimje Youth Space E:DA' as a one-stop youth entrepreneurship platform to establish the image of a youth entrepreneurship city. It is a plan to go to.

 

Prior to this, the'Gimje City Youth Basic Ordinance' was enacted in June as a basis for expanding youth social participation opportunities in politics, economy, society, culture, and art, promoting youth's rights and interests, and supporting systematic youth policies.

 

Based on this ordinance, the'Gimje Youth Policy Committee', which will serve as a deliberation and advisory body on youth policy, has been launched (20 members), and is actively promoting the'Youth Empathy Supporters', a youth council.

 

In addition, to establish a basic plan for youth policy in Gimje, a comprehensive survey of the youthful situation and research services to objectively grasp policy demands are being conducted from August to March 2021.

 

Based on the results of the service, Kimje City plans to establish a strategic and comprehensive basic youth plan, such as discovering new youth projects, expanding and improving existing projects, and exploring infrastructure establishment plans to create a youth-friendly city.

 

Finally, as a result of concentrating administrative power on the creation of sustainable youth jobs, the main core policy of the 7th civil election,m 6 projects were selected in the 2021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s regionally-led youth job contest, which resulted in 1.6 billion won (second place in the province). To achieve achievements.

 

Looking at the selected public offering projects, ▲ 90% of labor costs for 2 years when employed by companies and institutions ▲ Support for youth hope-up jobs ▲ Support for youth jobs in the Seed Life Industry Special Zone ▲ Support for youth employment-related jobs at investment companies ▲ Support for youth entrepreneurship'Ari' ( Support for up to 18 million won for initial startup expenses).

 

In addition, ▲ Cheong-cheong job matching support project (90% of labor costs for 10 months when young entrepreneurs hire unemployed youth for online promotion) ▲ Local community online service youth job program (90% of labor costs for 10 months). Support peopl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 콩나물국밥 '숙취해소' 최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