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신규 확진 21명… 누적 202명
19일~20일, 익산 13명ㆍ전주 5명ㆍ군산 3명 '양성' 판정
기사입력: 2020/11/20 [08:5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지역에서 지난 19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이 발생하는 등 20일 8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도내 누적 환자는 이날 오전 8시를 기준으로 202명으로 늘어났다.  (2020년 오전 8시 기준 코로나19 환자 발생 및 접촉자 현황)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지역에서 지난 19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이 발생하는 등 20일 8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도내 누적 환자는 이날 오전 8시를 기준으로 202명으로 늘어났다.

 

20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19일~20일 시ㆍ군별 신규 확진자는 총 21명으로 ▲ 익산시 13명 ▲ 전주시 = 5명 ▲ 군산시 = 3명 등이다.

 

이들의 감염경로는 '동일 집단격리(코호트 격리)' 명령이 내려진 원광대병원 간호사로 도내 181번 환자로 분류된 20대 여성인 A씨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입원환자와 보호자 및 식당 접촉자 등 11명ㆍ서울 노량진 임용고시 학원을 수강한 20대 남녀 5명ㆍ타 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산발적 감염 사례는 3명으로 확인됐다.

 

또,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미분류 확진자'는 2명이다.

 

특히, 최근 일상 속 감염 형태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돼 그 어느 때보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가 요구된다.

 

현재 도내 확진자 36명은 전북대병원(3명)ㆍ원광대병원(3명)ㆍ군산의료원(27명)ㆍ오산공군병원(5명) 등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도내 음압병상은 총 13개가 확보된 상태고 이 가운데 6개는 사용 중이다.

 

중증 환자용 병상은 7개(전북대병원 = 5개ㆍ군산의료원 = 2개) 밖에 남지 않았으며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군산의료원의 경우 40병상의 여유가 있지만 지역에서 산발적 감염이 확산될 경우, 자칫 고령자가 많은 지역 특성상 병상부족 상태가 현실로 다가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건당국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전북도는 20일 긴급 재난문자를 통해 11월 10일 이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 임용단기학원을 이용한 수강생 및 방문자는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을 것을 안내했다.

 

한편, 도내 누적 확진자 202명을 각 지역별로 살펴보면 ▲ 전주 = 65명 ▲ 익산 = 34명 ▲ 군산 = 30명 ▲ 정읍 = 20명 ▲ 고창 = 4명 ▲ 김제・임실 = 각 3명 ▲ 완주・무주ㆍ장수 = 각 1명 ▲ 기타 = 40명 등이다.

 

발생 원인별은 ▲ 확진자 접촉 = 64명 ▲ 해외입국 = 54명 ▲ 방문판매 관련 = 20명 ▲ 정읍 양지마을 관련 = 13명 ▲ 사랑제일교회 관련 = 11명 ▲ 원광대학교병원 관련 = 11명 ▲ 수도권 방문 = 9명 ▲ 대구지역 = 6명 ▲ 서울 노량진 임용고시학원 관련 = 5명 ▲ 이태원클럽 = 2명 ▲ 신천지 관련 = 1명 ▲ 기타 = 6명 등으로 집계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21 new confirmed cases in Jeonbuk Province... Cumulative 202 people

From the 19th to the 20th, 13 people in Iksan, 5 people in Jeonju, 3 people in Gunsan were judged as 'positive'

 

Reporter Kim Hyun-jong

 

The cumulative number of patient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202 as of 8 a.m. on the 20th, as 8 additional people were diagnosed as'positive' on the 20th, including 13 confirmed cases of Corona 19 in the past 19 days in Jeonbuk.

 

According to the Jeonbuk-do health authorities on the 20th, there were a total of 21 new cases by city and county from the 19th to the 20th ▲ Iksan City 13 ▲ Jeonju City = 5 ▲ Gunsan City = 3 people

 

The path of infection was 11 people, including inpatients, guardians, and restaurant contacts, who are believed to have been infected by A, a woman in her twenties who was classified as patient 181 in the province as a nurse at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who was ordered to be'same group isolation (cohort quarantine)' ㆍ5 men and women in their twenties who attended the Noryangjin Appointment Examination Academy in Seoul ㆍ3 cases of sporadic infection in contact with confirmed cases in other regions were confirmed.

 

In addition, there are two'unclassified confirmed patients' whose path of infection has not been confirmed.

 

In particular, as the corona 19 virus has spread as an infection in daily life, social distancing and compliance with quarantine rules are required more than ever.

 

Currently, 36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are being treated at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3),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3), Gunsan Medical Center (27), Osan Air Force Hospital (5), and a total of 13 negative pressure beds in the province have been secured. Of these, six are in use.

 

There are only 7 beds for severely ill patients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 5, Gunsan Medical Center = 2), and the Gunsan Medical Center designated as a hospital dedicated to infectious diseases has 40 beds, but if sporadic infections spread in the area, the elderly Due to the characteristics of many regions, the possibility of a shortage of beds coming into reality cannot be ruled out, so health authorities are closely monitoring the situation.

 

On the 20th, Jeonbuk-do informed the students and visitors who used the short term appointment academy in Noryangjin, Dongjak-gu, Seoul after November 10th through an emergency disaster message to find a screening clinic nearby and undergo an examination.

 

On the other hand, if we look at the cumulative 202 confirmed patients in the province by region ▲ Jeonju = 65 ▲ Iksan = 34 ▲ Gunsan = 30 ▲ Jeongeup = 20 ▲ Gochang = 4 ▲ Gimje, Imsil = 3 each ▲ Wanju, Muju ㆍLongevity = 1 person each ▲ Others = 40 people.

 

By cause of occurrence: ▲ Contact with confirmed cases = 64 ▲ Overseas entry = 54 ▲ Door-to-door sales related = 20 ▲ Jeongeup Yangji village related = 13 ▲ Sarangjeil Church related = 11 ▲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related = 11 ▲ Metropolitan area Visits = 9 people ▲ Daegu area = 6 people ▲ Seoul Noryangjin Appointment Examination Academy related = 5 people ▲ Itaewon Club = 2 people ▲ Shincheonji related = 1 person ▲ Others = 6 peopl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실군 구담마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선정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