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이원택 의원 '제5차 집강소 간담회' 개최
지역구 소통활동 일환… 부안ㆍ김제, 릴레이 형식
기사입력: 2020/11/22 [18: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ㆍ부안 = 뒷줄 가운데) 의원이 지역구 소통활동 일환으로 지난 21일 릴레이 형식으로 부안군 노인회관 강당에서 간담회를 개최한 뒤 자리를 옮겨 김제시 어린이집연합회 관계자들과 현안문제 등을 청취하는 '제5차 집강소 간담회' 직후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파이팅'을 외치는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ㆍ부안) 의원이 21대 국회 개원 이후 지역민들과 정기적으로 만나 현안문제 등을 여과 없이 청취해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소통활동인 '제5차 집강소 간담회'가 지난 21일 릴레이 형식으로 열렸다.

 

이날 부안군 노인회관 강당에서 마련된 간담회는 대한노인회 부안군지회 김종열 지회장과 주요 임원을 비롯 각 읍ㆍ면 회장단 및 지역 어르신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0세 시대라는 현실 앞에 어르신의 역할이 살아 있는 사회'를 고민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종열 회장은 "노인건강증진센터 설립 건의와 대한노인회의 법정단체 전환 필요성"을 건의했고 김문구 줄포 분회장은 "일률적인 지원을 벗어나 재능기부 등을 통한 마을별로 차별화된 공동체 사업 지원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 오학철 부회장은 "일자리 자체가 생계수단인 노인에게 9-10개월은 아쉽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답변에 나선 이원택 의원은 "원내 부대표 자격으로 기구설립과 조직변경은 보건복지부ㆍ대한노인회 등과 협의할 것이고 마을공동체 사업 역시 어르신의 경험을 재능으로 활용 할 수 있도록 부안군 및 전북도와 협의하고 연중 중단 없는 양질의 일자리 문제 역시 관계 당국과 협의해 생계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김제시 어린이집연합회로 자리를 옮겨 "10인 미만 사업장에 고용보험과 국민연금 납입금을 지원하는 두리누리 제도는 코로나 정국으로 인한 불경기로 더 절실한 만큼, 36개월 기간연장 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10만 미만 소규모 도시 보육기관에 인력비 등을 추가로 지원 할 수 있는 이원화된 보육정책을 개선해야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소멸을 방지 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해 국고 보조율 인상을 주요 골자로 하는 '영유아관련법 개정'을 대표 발의로 주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릴레이 형식으로 부안ㆍ김제에서 진행한 '제5차 집강소 간담회'는 참석자 발열체크ㆍ손소독ㆍ명부작성ㆍ마스크 착용ㆍ1m 거리 두기 등 정부의 방역수칙이 준수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ngressman Lee Won-taek held the '5th meetinghouse meeting'

Part of communication activities for local districts… BuanㆍGimje, relay type

 

Reporter Kim Hyun-jong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member Lee Won-taek (Kim Je-Buan) met with local residents regularly after the opening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and listened to pending issues without filtering and reflected them in the policy. Opened with.

 

The meeting held at the auditorium at the Buan-gun Senior Citizens' Hall on this day was attended by the president of the Buan-gun branch of the Korean Senior Citizens' Association, Kim Jong-yul and major executives, as well as the presidency of each town and village, and local seniors, and contemplating'a society where the role of the elderly lives in front of the reality of the age of 100'. It was conducted in the form of

 

Chairman Kim Jong-yeol suggested "a suggestion to establish the Elderly Health Promotion Center and the necessity of converting to a legal organization of the Korean Senior Citizens Association", and Junpo Kim, chairman of the branch, commented, "It is necessary to support differentiated community projects for each village through talent donation, beyond uniform support." did.

 

In addition, Vice Chairman Oh Hak-cheol expressed the view that "9-10 months are unfortunate for the elderly, whose jobs are a means of living.

 

Rep. Lee Won-taek, who responded, said, "We will consult with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the Korea Senior Citizens' Association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organization and change of organization under the capacity of Vice President in the hospital. We also discuss the village community project with Buan-gun and Jeonbuk Province so that the experience of the elderly can be used as talent "We will do our best to contribute to the stability of livelihoods in consultation with the relevant authorities."

 

Afterwards, it moved to the Gimje-si Daycare Association and said, "The Durinuri system, which provides employment insurance and national pension payments to workplaces with fewer than 10 employees, is more urgent due to the recession caused by the coronavirus government, so it is necessary to discuss a plan to extend the period for 36 months with relevant ministries. There is" he said.

 

In addition, "I am convinced that the improvement of the dualized childcare policy that can provide additional support for manpower expenses, etc. to small city childcare institutions less than 100,000, will prevent the disappearance of local communities due to a decrease in population. He added that he led the 'Amendment of the Law on Infants and Infants' with a representative initiative.

 

On the other hand, the 5th meeting held in Buan and Gimje in the form of a relay on this day followed the government's quarantine rules, such as checking the heat for participants, sanitizing their hands, making a list, wearing a mask, and keeping a distance of 1m.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실군 구담마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선정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