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226번째 확진자 발생… 2차 검사 '양성'
광주 252번 접촉자 2명, n차 감염ㆍ14일 만에 확진
기사입력: 2020/11/22 [18: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 전주에 거주하는 40대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22일 오후 6시 30분 기준으로 도내 누적 환자는 226명으로 늘어났다.

 

22일 전북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부산 598번 환자와 접촉하는 과정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광주 525번(서구 풍암동) 확진자와 접촉자로 분류된 A씨가 자가 격리 상태로 1일 2차례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절차를 거쳐 23일 해제에 앞서 검체를 채취한 결과, 이날 오후 5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0일 전주 덕진보건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할 당시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22일 오전 9시 30분께 진행한 2차 검사 결과 '양성'으로 최종 확정되면서 도내 226번째 환자로 분류됐다.

 

전주시 방역당국은 당시, 향후 증세 발현 우려에 따라 자가 격리 조치를 명령했다.

 

A씨는 자택에서 level-D(신발까지 다 덮는 전신 보호복) 보호복을 착용한 상태로 오후 8시께 119 구급차로 군산의료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현재 A씨는 무증상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자가 격리 상태를 유지해 추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함께 생활한 모친과 자녀 2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광주 525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군산에 거주하는 B씨도 자가 격리 해제에 앞서 22일 실시한 2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도내 224번(군산 32번) 환자로 분류됐다.

 

광주 525번 확진자인 C씨는 지난 4일 서울 본사 회의에 참석했다가 부산 598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9일 증상이 발현돼 다음날인 10일 확진 판정을 받아 빚고을 전남대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전주시ㆍ군산시 방역당국은 A씨와 B씨의 자택에 대한 방역을 마무리하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휴대폰 위치추적ㆍ카드사용내역ㆍ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자가 격리 수칙 준수 여부 및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226th confirmed case... 'Positive' in the second test

2 contacts in province, Gwangju No. 252, nth infection and confirmed in 14 days

 

Reporter Kim Hyun-jong

 

A 40-year-old living in Jeonju, North Jeolla Province, was tested positive for Corona 19,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patient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226 as of 6:30 pm on the 22nd.

 

According to the Jeonbuk-do quarantine authorities on the 22nd, A, who is classified as a contact with the confirmed patient No. 525 in Gwangju (Pungam-dong, Seo-gu), who is believed to have been infected in the process of contacting patient No. 598 in Busan, proceeds to monitor twice a day in self-isolation As a result of taking a sample prior to release on the 23rd, it was confirmed at 5 pm on the same day.

 

Mr. A visited the Deokjin Health Center in Jeonju on the 10th and was diagnosed as'negative' not infected with the virus at the time of collecting the sample, but the second test conducted at 9:30 am on the 22nd was finally confirmed as'positive', making it the 226th in the province. Classified as a patient.

 

At the time, the Jeonju quarantine authorities ordered self-isolation measures due to concerns about the development of future symptoms.

 

A is expected to be transported to the quarantine bed at Gunsan Medical Center by 119 ambulance at 8 pm, wearing level-D (full-body protective clothing) protective clothing at home.

 

Currently, Mr. A is known to be asymptomatic, and it has been confirmed that there are no additional contacts due to maintaining self-isolation, but the mother and two children who lived together are being tested.

 

On the other hand, Mr. B, who lives in Gunsan, who was classified as a contact with the 525th confirmed patient in Gwangju, was also classified as a 224th (Gunsan 32) patient in the province after being confirmed as confirmed at the second examination conducted on the 22nd prior to self-isolation.

 

C, who was confirmed by Gwangju No. 525, was confirmed to have been in contact with the confirmed No. 598 in Busan after attending a meeting in the headquarters in Seoul on the 4th. After the symptoms appeared on the 9th, he was confirmed on the 10th the next day, and was transferred to the quarantine bed at Chonnam University Hospital I'm getting treatment.

 

Meanwhile, Jeonju-si and Gunsan-si quarantine authorities complete quarantine measures for Mr. A and Mr. B's homes and self-isolate through cell phone location tracking, card usage history, and closed circuit (CCTV) camera image analysis to prepare for emergency situations. We are aware of compliance and contact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실군 구담마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선정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