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시 '인구정책 범시민 공감대' 확산
시민사랑은 김제주소로! 살기 좋은 김제 주소 찾기 '캠페인'
기사입력: 2020/11/23 [10:2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3일 아이낳기좋은세상운동본부ㆍ김제청년회의소 회원 30여명은 비사벌사거리에서 인구 늘리기 및 저출산 극복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시가 인구정책 범시민 공감대 확산을 목표로 '시민사랑은 김제주소로!ㆍ살기 좋은 김제 주소 갖기'를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특히, 지역 각 유관기관 및 사회단체 등과 연계한 범시민 릴레이 형식으로 지역 인구감소 위기 극복에 힘을 모으고 있다.

 

23일 아이낳기좋은세상운동본부ㆍ김제청년회의소 회원 30여명은 비사벌사거리에서 인구 늘리기 및 저출산 극복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날 캠페인은 출근길에 나서는 시민들에게 전입장려금ㆍ유공기관 포상금ㆍ결혼축하금 1,000만원 지원ㆍ청소년 드림카드ㆍ청년주택수당ㆍ공무원시험 준비반 등 지역 청년들이 누리는 특별한 정책을 소개하는 홍보 리플릿을 배부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출산장려금(200만원~1,000만원) 및 셋째이상 다자녀가족에게 지원되는 임산부ㆍ다자녀 할인가맹점(51개소)ㆍ쓰레기봉투 월 120리터 지급ㆍ문화예술회관공연료 40%할인ㆍ도서대출권수 2배 확대 등 다자녀 시책을 알렸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인구감소가 전국적인 추세라고 하지만, 지평선산단과 특장차산업을 중심으로 양질의 일자리와 정주 인프라 구축되는 등 청년이 살기 좋은 우수한 정책들이 안정적으로 조화를 이뤄가고 있다"며 "시민들의 관심과 의지를 발판삼아 지역소멸의 위기를 지역창생의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의 미래가 달린 인구 유입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실천과 동참이 필요한 시점으로 판단해 지역발전의 기초가 되는 인구유입 촉진을 위해 '모두가 살기 좋은 김제ㆍ청년이 돌아오는 김제'를 모토로 이른바 '김제형(形) 인구청년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제시는 고용정보원이 발표한 소멸위험지수가 0.247ㆍ소멸순위는 전국 49위로 지난 10월말 기준으로 출생 11명에 104명이 숨지는 등 인구절벽 위기가 현실화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preading 'Population Policy Pan-Citizen Consensus' in Gimje City

Citizen love to Gimje address! Finding a place to live in Gimje'Appeal to join'

 

Reporter Kim Hyun-jong

 

With the aim of spreading consensus among citizens on the population policy of Gimje, Jeonbuk,'Love for the citizens is the address of Kimje!

 

In particular, it is concentrating on overcoming the crisis of local population decline in the form of a pan-citizen relay in connection with related organizations and social groups in the region.

 

On the 23rd, about 30 members of the World Movement Headquarters and Kimje Youth Chamber, which are good for childbirth, launched a campaign to increase the population and overcome low birthrate at the Bisabeol intersection.

 

The campaign is conducted in the form of distributing publicity leaflets introducing special policies enjoyed by local youth such as transfer incentives, rewards for merit organizations, and wedding congratulations 10 million won to citizens on their way to work done.

 

In particular, maternity incentives (2 million won to 10 million won) and pregnant women, multi-child discount affiliated stores (51 locations) provided to multi-child families of the third or higher, 120 liters of garbage bags per month, 40% discount on performances at the Culture and Arts Center And other multi-child policies.

 

Mayor Park Joon-bae said, "It is said that the population decline is a nationwide trend, but excellent policies that are good for young people, such as establishing high-quality jobs and settlement infrastructure centered on the Horizon Industrial Complex and the specially equipped car industry, are steadily harmonizing," he said. "We will use our will and will to make the crisis of regional extinction as an opportunity for regional creation."

 

The motto is "Gimje, where everyone can live and young people return," judging from the time when it is necessary to actively practice and participate in the influx of the population with the future of the region, which is the basis for regional development. We will do our best to promote the'Kim Je-hyeong Population Youth Policy'."

 

On the other hand, Gimje-si has an extinction risk index of 0.247 announced by the Korea Employment Information Service, and the extinction ranking is 49th in the country, and as of the end of October, 11 births and 104 people di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