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원광대병원 '24일부터 정상 운영' 돌입
62ㆍ71병동… 12월 5일 자정까지 '동일집단 격리' 유지
기사입력: 2020/11/24 [13: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정헌율(오른쪽) 전북 익산시장과 원광대병원 윤권하(왼쪽) 병원장이 24일 비상 상황실 공동 운영'을 골자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  도내 181번 확진자로 분류된 원광대병원 간호사인 A씨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 집단발생 현황도.  (2020년 11월 24일 오전 10시 기준)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차단을 위해 최고 수준의 방역망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집단으로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원광대병원과 '비상 상황실'을 공동으로 운영한다.

 

24일 정헌율 시장과 원광대병원 윤권하 병원장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조금씩 되살아나는 지역경제에 희망을 품었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비롯 시민에게 어떻게 위로의 말씀을 전해야 할지 막막할 따름"이라고 말문을 연 뒤 "하루빨리 코로나19 확산세를 잡는 것만이 다시금 예전의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강력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특히 "지난 18일 이후 현재까지 총 5,025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모두 완료한 가운데 41명이 바이러스 감염된 '양성' 환자로 확인됐고 나머지 4,984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원광대병원은 오늘(24일)부터 정상 운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성'으로 판정돼 10명은 원광대병원 직원ㆍ환자ㆍ보호자 등 총 3,627명 전원을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하는 전수 결과 확인된 사례로 발생 원인별로는 ▲ 원광대병원 관련자 25명 ▲ 병원 인근 식당가 13명 ▲ 타 지역 접촉자 3명 등으로 현재 익산시 누적 확진자는 61명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원광대병원 윤권하 병원장 이 자리에서 "결과적으로 병원에서 코로나19가 시작돼 확산된 것과 관련, 병원장으로서 시민들에게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인 뒤 "이번 사태를 계기로 보다 엄격하고 한층 강화된 검사를 통해 병원 내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과거와 달리 이번에는 젊은 층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오면서 대학로와 식당 등 밀집 지역 방문과 이동 동선이 많고 특성상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강력한 방역망 구축을 통해 추가 연쇄(n차) 감염을 차단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지만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언제 어디서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모임ㆍ회식 자제 등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침체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촘촘한 지원 대책 마련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3일 오후 10시께 '양성' 판정을 받고 군산의료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도내 240번(익산 58) 환자로 분류된 20대 여성은 지난 19일 간호사인 A씨의 접촉자로 대학가 식당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이 여성은 A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를 하고 있던 22일 오후 발열(37.5℃~38.1℃) 증세가 최초 발현됐으나 다음날 오전 8시께 정상체온(36.5℃)을 보였고 오전 10시께 선별진료소에 검체를 채취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도내 241번(익산 59) 확진자인 B씨(30대 남성)는 지난 22일 확진 판정을 받은 225번 환자인 50대 여성과 접촉자로 현재 무증상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23일 오후 10시께 '양성'으로 확인돼 군산의료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됐다.

 

도내 243번(익산 60) 환자로 분류된 50대 여성인 C씨는 원광대병원 근무자로 지난 15일 근육통과 열감의 최초 증상이 발현됐고 다음날 퇴근 이후 발열(37.8℃) 증세가 호전되지 않자 두통약을 복용한 뒤 증세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17일부터 20일까지 직장에 출근했으며 23일 전수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지난 19일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185번 환자인 50대 여성의 접촉자로 분류돼 원광대병원 71병동에 격리된 입원 환자인 30대 여성인 D씨도 전수 검사 결과, 23일 오후 11시께 확진 판정을 받아 군산의료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군산에 주소를 둔 D씨는 내분비 및 당뇨 치료를 위해 지난 7일 원광대병원 62병동에 입원한 뒤 22일 71병동으로 전실했으며 원광대병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원광대병원은 지난 22일자로 '동일 집단(코호트)격리' 행정 명령에 따라, 62ㆍ71병동을 12월 5일 오후 12시까지 일시적으로 폐쇄를 결정하고 해당 구역에 대한 이동 제한 및 출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begins 'normal operation from the 24th'

 62·71 Wards... Maintain'same group quarantine' until midnight on December 5th

 

Reporter Kim Hyun-jong

 

While Iksan City, Jeollabuk-do, maintains the highest level of quarantine network to block the spread of the Corona 19 virus, the'emergency room' is jointly operated with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where patients are occurring as a group.

 

On the 24th, Mayor Jung Heon-yul and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Director Yoon Kwon-ha held a joint press conference, saying, "I am very excited about how to convey words of consolation to citizens, including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who had hopes for the local economy to revive. He urged, "Complying with strong quarantine rules as soon as possible is the only way to return to the old daily routine by catching the spread of Corona 19 as soon as possible."

 

In particular, "from the 18th to the present, a total of 5,025 people were tested, and 41 were confirmed as 'positive' patients infected with the virus, and the remaining 4,984 were 'negative'." From Sun), it started normal operation."

 

Subsequently, "It was determined as 'positive', and 10 people were confirmed as a result of collecting samples for a total of 3,627 people including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staff, patients, and guardians. ▲ The total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Iksan, including 3 contacts in other regions, was counted as 61," he explained.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Hospital Director Kwon-ha Yoon said, "As a result of the corona 19 started and spread in the hospital, I apologize to the citizens as the hospital director." We will thoroughly manage to prevent infection in the hospital."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Unlike the past, there are a lot of confirmed cases from young people this time, and there are many visits and movements in dense areas such as Daehak-ro and restaurants. J) Although the administration is concentrating on blocking infection, it is the most urgent situation to wear a mask anytime, anywhere, refrain from meetings and dinners, and observe the quarantine rules to prevent the spread.”

 

In addition,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prepare close support measures for overcoming the stagnant economic crisis."

 

On the other hand, a woman in her twenties who was classified as patient No. 240 (Iksan 58) in the province who was diagnosed as'positive' at 10 pm on the 23rd and was transferred to an quarantine bed at Gunsan Medical Center for treatment. It was allegedly infected in a college cafeteria.

 

The woman was classified as a contact with Mr. A and had a fever (37.5℃~38.1℃) for the first time on the afternoon of the 22nd, when she was self-isolating, but showed normal body temperature (36.5℃) at 8 am the next day and was sampled at the screening clinic at 10 am. As a result of collecting, it was confirmed.

 

In addition, Mr. B (a man in his 30s), a confirmed patient 241 (Iksan 59) in the province, is known to be asymptomatic as a contact with a woman in his 50s, patient 225, who was confirmed on the 22nd, and'positive' at 10pm on the 23rd. Was confirmed as being transferred to a quarantine bed at Gunsan Medical Center.

 

C, a woman in her 50s who was classified as patient 243 (Iksan 60) in the province, was a worker at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and took headache medicine when her first symptoms of muscle pain and fever appeared on the 15th and the fever (37.8℃) did not improve after work the next day. After confirming that there were no symptoms, he went to work from the 17th to the 20th, and was judged'positive' by a full examination on the 23rd.

 

In addition, D, a woman in her 30s, a patient in her 30s who was isolated in the 71 ward of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was classified as a contact with a woman in her 50s who was diagnosed as positive on the 19th, and was confirmed at 11pm on the 23rd He was transferred to an quarantine bed at Gunsan Medical Center for treatment.

 

Mr. D, based in Gunsan, was admitted to ward 62 of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on the 7th for the treatment of endocrine and diabetes, and was transferred to ward 71 on the 22nd. It is estimated that he was infected at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decided to temporarily close the 62nd and 71st wards until 12 p.m. on December 5th in accordance with the administrative order of'same group (cohort) quarantine' as of the 22nd, and all movement restrictions and access to the area were prohibited. Are do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